2020.11.24

글로벌 칼럼 | 애플 실리콘으로 무엇까지 가능할까?

Dan Moren | Macworld
M1 맥이 등장했다. 우리가 벤치마크를 통해 기존의 인텔 칩과 비교했을 때 애플 자체 실리콘의 놀라운 성능을 확인했지만, 이는 시작에 불과하다. M1은 앞으로 맥에 힘을 제공할 칩 제품군의 첫 프로세서일 뿐이다.

속도와 배터리 사용 시간에 있어서 이 새로운 프로세서의 강렬한 인상만큼 신형 맥은 압도적이다. 제품의 디자인은 거의 변하지 않았는데, 이는 애플이 기존 모델과의 연속성을 가져가면서 소비자에게 근본적으로는 아무것도 변하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

애플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전례 없이 통제하게 되면서, 이제 이 가장 오래된 제품군에 어떤 것이 가능할지 가늠해 보기 좋은 시기다.
 
ⓒ APPLE


페이스ID 도입

6년 전 모델을 새로운 M1 맥북 에어로 바꾼 필자는 터치ID의 등장이 기뻤다. 시스템 전체 설정에서 1패스워드(1Password)까지 모든 항목에 대해 빠르고 쉽게 인증할 수 있어 매번 힘들게 관리자 암호를 입력할 필요가 없어졌다.

하지만 페이스ID가 생각났다는 점을 부인할 수는 없다. 완벽하진 않고, 특히 최근처럼 마스크를 언제나 착용하고 있을 때는 얼굴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야 하는 경우도 있지만, 전반적으로 페이스ID는 ‘내 디바이스가 나를 아는 것’처럼 느껴진다. 

페이스ID는 분명 가까운 미래에 맥에 포함될 것이다. 새로운 M1 맥북의 전면 카메라가 업그레이드되지 않은 것이 아쉽지만, 오히려 이것이 더 실질적인 업데이트를 계획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생각한다. 카메라를 1080p로 업데이트하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되겠지만, 트루뎁스(TruDepth) 카메라 패키지와 페이스ID를 맥에 도입할 수 있다면, 고화질 카메라에 제한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이를 통해서 아이맥(iMac)에 부족한 생체 인증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외장 키보드로 터치ID를 사용하는 아이디어도 있지만, 생체 센서와 외장 하드웨어의 결합은 보안 우려를 피하기 어렵다. 페이스ID라면 메인 디스플레이에 바로 내장되어 이런 우려를 피할 수 있다. 또한, 맥을 깨우면 맥이 사용자를 알아보는 느낌보다 더 좋은 것은 없다.


셀룰러 연결

애플의 다른 디바이스 대부분은 이미 셀룰러 연결을 갖춘 지 오래됐다. 아이폰은 물론이고 아이패드와 애플 워치도 셀룰러 연결을 지원한다. 그리고 이제 맥북의 차례다.

이미 많은 PC가 와이파이 신호가 근처에 없을 때 셀룰러에 연결할 수 있다. 물론, 스마트폰의 셀룰러 네트워크를 노트북에 연결할 수 있지만, 맥북에 셀룰러 옵션을 추가하는 것은 올인원 패키지를 찾는 사람들이 환영할 만한 부분이다.

게다가 애플이 곧 자체 셀룰러 라디오를 구축할 것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자.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위한 것이겠지만, 애플이 칩을 대량으로 생산하고 있기 때문에 다른 디바이스에 셀룰러 옵션이 들어가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물론 확실하지는 않지만, 애플의 실리콘이 얼마나 많은 가능성을 열 수 있는지 보여주는 예다. 
 
더 작은 맥 미니는 언제나 환영! ⓒ APPLE

맥 미니가 아닌 맥 나노

앞서도 언급했듯, 맥북 디자인을 그대로 유지하는 것은 전략적인 움직임이다. 하지만 전환이 완료되면 애플은 오랫동안 유지해온 맥 제품군 중 일부를 다시 검토하게 될 텐데, 맥 미니만큼 극적인 디자인 변경에 어울리는 제품도 없다. 

분해해서 확인한 신형 M1 맥 미니의 내부는 정말 놀라웠다. 여러 대의 맥 미니를 분해해본 사람으로서, 이 작은 컴퓨터는 언제나 인상적이었다. 애플은 영리한 엔지니어링을 통해 작은 상자 안에 엄청난 기술을 집약했다. 하지만 신형 M1 맥 미니의 내부는 이전 제품보다 훨씬 더 컴팩트했다. 애플이 맥 미니 인클로저 안에 새 보드를 넣고 마치 공기를 위한 충분한 공간을 남겨둔 것이 분명한 것 같다.

따라서 지금 버전보다 더 작은 맥 미니를 상상하기 어렵지 않다. 아마 애플 TV 정도의 크기로 주머니에도 들어갈 강력한 데스크톱 컴퓨터가 될 수도 있다. 만일 애플이 결심만 한다면, 어디든 넣을 수 있는 기본 구성의 소형 맥 데스크톱, ‘맥 나노’를 만드는 것이 불가능하지도 않다. 잠재력은 충분해 보인다. 그저 애플이 이런 컴퓨터를 판매할 시장이 있다고 생각하는지 여부에 달린 문제다. 아마 라즈베리 파이나 인텔의 NUC 등과 경쟁하게 될 것이다.

이런 초소형 맥이 나온다면 그 힘은 분명 애플 실리콘에서 나올 것이다. 이런 컴퓨터에 대해서 몇십 년간 갖고 있었던 우리의 가정을 모두 뒤집을 수 있는 역량이다. editor@itworld.co.kr


2020.11.24

글로벌 칼럼 | 애플 실리콘으로 무엇까지 가능할까?

Dan Moren | Macworld
M1 맥이 등장했다. 우리가 벤치마크를 통해 기존의 인텔 칩과 비교했을 때 애플 자체 실리콘의 놀라운 성능을 확인했지만, 이는 시작에 불과하다. M1은 앞으로 맥에 힘을 제공할 칩 제품군의 첫 프로세서일 뿐이다.

속도와 배터리 사용 시간에 있어서 이 새로운 프로세서의 강렬한 인상만큼 신형 맥은 압도적이다. 제품의 디자인은 거의 변하지 않았는데, 이는 애플이 기존 모델과의 연속성을 가져가면서 소비자에게 근본적으로는 아무것도 변하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

애플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전례 없이 통제하게 되면서, 이제 이 가장 오래된 제품군에 어떤 것이 가능할지 가늠해 보기 좋은 시기다.
 
ⓒ APPLE


페이스ID 도입

6년 전 모델을 새로운 M1 맥북 에어로 바꾼 필자는 터치ID의 등장이 기뻤다. 시스템 전체 설정에서 1패스워드(1Password)까지 모든 항목에 대해 빠르고 쉽게 인증할 수 있어 매번 힘들게 관리자 암호를 입력할 필요가 없어졌다.

하지만 페이스ID가 생각났다는 점을 부인할 수는 없다. 완벽하진 않고, 특히 최근처럼 마스크를 언제나 착용하고 있을 때는 얼굴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야 하는 경우도 있지만, 전반적으로 페이스ID는 ‘내 디바이스가 나를 아는 것’처럼 느껴진다. 

페이스ID는 분명 가까운 미래에 맥에 포함될 것이다. 새로운 M1 맥북의 전면 카메라가 업그레이드되지 않은 것이 아쉽지만, 오히려 이것이 더 실질적인 업데이트를 계획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생각한다. 카메라를 1080p로 업데이트하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되겠지만, 트루뎁스(TruDepth) 카메라 패키지와 페이스ID를 맥에 도입할 수 있다면, 고화질 카메라에 제한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이를 통해서 아이맥(iMac)에 부족한 생체 인증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외장 키보드로 터치ID를 사용하는 아이디어도 있지만, 생체 센서와 외장 하드웨어의 결합은 보안 우려를 피하기 어렵다. 페이스ID라면 메인 디스플레이에 바로 내장되어 이런 우려를 피할 수 있다. 또한, 맥을 깨우면 맥이 사용자를 알아보는 느낌보다 더 좋은 것은 없다.


셀룰러 연결

애플의 다른 디바이스 대부분은 이미 셀룰러 연결을 갖춘 지 오래됐다. 아이폰은 물론이고 아이패드와 애플 워치도 셀룰러 연결을 지원한다. 그리고 이제 맥북의 차례다.

이미 많은 PC가 와이파이 신호가 근처에 없을 때 셀룰러에 연결할 수 있다. 물론, 스마트폰의 셀룰러 네트워크를 노트북에 연결할 수 있지만, 맥북에 셀룰러 옵션을 추가하는 것은 올인원 패키지를 찾는 사람들이 환영할 만한 부분이다.

게다가 애플이 곧 자체 셀룰러 라디오를 구축할 것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자.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위한 것이겠지만, 애플이 칩을 대량으로 생산하고 있기 때문에 다른 디바이스에 셀룰러 옵션이 들어가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물론 확실하지는 않지만, 애플의 실리콘이 얼마나 많은 가능성을 열 수 있는지 보여주는 예다. 
 
더 작은 맥 미니는 언제나 환영! ⓒ APPLE

맥 미니가 아닌 맥 나노

앞서도 언급했듯, 맥북 디자인을 그대로 유지하는 것은 전략적인 움직임이다. 하지만 전환이 완료되면 애플은 오랫동안 유지해온 맥 제품군 중 일부를 다시 검토하게 될 텐데, 맥 미니만큼 극적인 디자인 변경에 어울리는 제품도 없다. 

분해해서 확인한 신형 M1 맥 미니의 내부는 정말 놀라웠다. 여러 대의 맥 미니를 분해해본 사람으로서, 이 작은 컴퓨터는 언제나 인상적이었다. 애플은 영리한 엔지니어링을 통해 작은 상자 안에 엄청난 기술을 집약했다. 하지만 신형 M1 맥 미니의 내부는 이전 제품보다 훨씬 더 컴팩트했다. 애플이 맥 미니 인클로저 안에 새 보드를 넣고 마치 공기를 위한 충분한 공간을 남겨둔 것이 분명한 것 같다.

따라서 지금 버전보다 더 작은 맥 미니를 상상하기 어렵지 않다. 아마 애플 TV 정도의 크기로 주머니에도 들어갈 강력한 데스크톱 컴퓨터가 될 수도 있다. 만일 애플이 결심만 한다면, 어디든 넣을 수 있는 기본 구성의 소형 맥 데스크톱, ‘맥 나노’를 만드는 것이 불가능하지도 않다. 잠재력은 충분해 보인다. 그저 애플이 이런 컴퓨터를 판매할 시장이 있다고 생각하는지 여부에 달린 문제다. 아마 라즈베리 파이나 인텔의 NUC 등과 경쟁하게 될 것이다.

이런 초소형 맥이 나온다면 그 힘은 분명 애플 실리콘에서 나올 것이다. 이런 컴퓨터에 대해서 몇십 년간 갖고 있었던 우리의 가정을 모두 뒤집을 수 있는 역량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