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1

애플의 신형 M1 맥에서 아쉬운 4가지

Jason Cross | Macworld
애플이 자체 설계한 SoC 'M1'을 사용한 첫 맥 제품이 공개됐다. 맥북 에어, 13인치 맥북 프로, 맥 미니 등 3종류로, (미국 기준) 바로 주문할 수 있고 배송도 오래 걸리지 않는다. 애플은 이들 신제품의 성능과 전력 효율이 눈에 띄게 향상됐다고 주장한다. 사실이라면 적어도 애플 팬들은 인텔 프로세서에서 애플 자체 칩으로 전환한 것에 환호할만한 충분한 이유가 된다.

그러나 아직은 주장만 있으므로 이 새로운 맥 시대에 대해 보수적으로 접근할 수밖에 없다. 실제로 M1 프로세서를 제외하면 이들 맥 신제품은 이전 제품 데드 링거(dead ringer, 쌍둥이)다. 애플이 신제품에서 더 쉽게 차별화할 수 있었지만 하지 않은 4가지를 정리했다.
 

애플 로고에 조명을 넣지 않았다

맥북 상단 뒷면에 있는 애플 로고에 불이 들어오던 시절이 있었음을 기억하는가. 이미 수년 전 일이지만 많은 이가 이를 그리워한다. 적어도 로고 조명을 끄거나 켤 수 있는 옵션을 추가했다면 훨씬 좋았을 것이다.
 
필자는 솔직히 이 로고 불빛이 그립다. © Negative Space (CC0)

단순히 향수만은 아니다. 신형 M1 기반 맥은 인텔 프로세서를 사용하던 모델과 정확히 같은 디자인이다. 기존 맥북 디자인을 완전히 바꿀 때가 됐고, 각진 모서리의 아이패드 프로나 아이폰 12가 힌트가 될 수도 있었다. 아마도 애플은 디자인 변경을 애플 실리콘 전환 프로세스 전체를 고려해 남겨둔 것으로 보이지만, M1 맥북과 인텔 맥북 사이에 최소한 '소소하지만 명백한' 차이조차 없다는 것은 아쉬운 대목이다. 애플 로고에 불이 들어왔다면 가장 좋은 차별점이 됐을 것이다.
 

맥북 프로에 TB3 포트가 2개뿐이다

M1 버전 13인치 맥북 프로는 썬더볼트 3 포트가 제품 왼쪽에 단 2개 있을 뿐이다. 여전히 판매 중인 인텔 CPU 제품에는 오른쪽에 포트 2개가 더 있다. 새 M1 칩 모델은 근본적으로 맥북 프로 저가 모델을 대체한다. TB 3 포트 2개와 8세대 인텔 프로세서를 사용했던 그 모델이다. 10세대 인텔 프로세서와 TB 3 포트 4개를 지원하는 고가 모델은 여전히 별도로 판매 중이다.
 
새로운 M1 칩과 완전한 썬더볼트 3 포트 사이에서 양자택일해야 한다 © Apple

그러나 M1 칩이 인텔보다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빠르고 배터리 사용 시간이 놀랍게 개선됐다는 애플의 주장을 고려하면 이런 구분은 이해할 수 없다. 결국 맥북 프로를 구매하려 한다면 (애플 주장에 따르면) '성능이 떨어지는' 인텔 칩과 포트 4개를 선택하거나, 혹은 '성능이 더 빠른' M1 칩과 포트 2개 중 양자택일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말이 안 된다고 필자는 생각한다.
 

페이스타임 카메라는 여전히 조악하다

필자는 새 맥이 나올 때마다 애플이 비디오 카메라 품질 문제를 더 진지하게 다뤄주기를 항상 기도했다. 그라고 매번 실망했다. M1 프로세서를 사용한 맥북 에어와 프로 모두 이전 모델과 마찬가지로 두말할 필요 없이 형편없는 720p 페이스타임 카메라를 여전히 사용했다. 오늘날 다른 업체 제품에서 일반화된 1080p가 아니다. 센서는 구형이고 당혹스러울 만큼 구식이다.

필자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대안은 맥에서 트루뎁스 모듈을 이용해 페이스 ID를 지원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를 위해서는 상당 부분 제품을 재설계해야 한다. 최소한 아이패드 에어에서 지원한 것처럼  f/2.2 1080p 페이스타임 카메라를 탑재했다면 어땠을까. 물론 애플은 M1의 이미지 처리 프로세서와 뉴럴 엔진 덕분에 비디오 품질이 개선됐다고 설명한다. 아마도 사실일 것이다. 그러나 반쪽짜리 하드웨어로 줌 화상회의 비디오 품질이 얼마나 좋아지겠나.
 

배터리 크기가 그대로다

신제품의 사양을 보면 13인치 맥북 에어와 맥북 프로의 배터리 용량이 정확히 인텔 기반 제품과 같다. 에어의 배터리는 49.9Wh, 프로는 58Wh다. 그런데 M1은 여러 부품을 통합한 SoC인데다 맥북 에어에는 팬조차 없다. 그렇다면 배터리를 더 넣을 수 있는 공간이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맞지 않을까?
 
이런 부품을 모두 하나로 통합했는데 남은 공간은 어디에 쓴 것일까? © Apple

애플에 따르면, M1 칩의 전력 효율 덕분에 배터리 사용 시간이 많이 늘어났다. 에어가 웹 브라우징할 때 최대 15시간, 비디오 재생은 18시간 동안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화상회의 시간은 2배로 늘어났다. 이것만으로 배터리 사용 시간이 40~100% 더 늘어났다면, 배터리를 10Wh 키웠을 때 배터리 사용 시간은 훨씬 더 늘어났을 것이다. editor@itworld.co.kr


2020.11.11

애플의 신형 M1 맥에서 아쉬운 4가지

Jason Cross | Macworld
애플이 자체 설계한 SoC 'M1'을 사용한 첫 맥 제품이 공개됐다. 맥북 에어, 13인치 맥북 프로, 맥 미니 등 3종류로, (미국 기준) 바로 주문할 수 있고 배송도 오래 걸리지 않는다. 애플은 이들 신제품의 성능과 전력 효율이 눈에 띄게 향상됐다고 주장한다. 사실이라면 적어도 애플 팬들은 인텔 프로세서에서 애플 자체 칩으로 전환한 것에 환호할만한 충분한 이유가 된다.

그러나 아직은 주장만 있으므로 이 새로운 맥 시대에 대해 보수적으로 접근할 수밖에 없다. 실제로 M1 프로세서를 제외하면 이들 맥 신제품은 이전 제품 데드 링거(dead ringer, 쌍둥이)다. 애플이 신제품에서 더 쉽게 차별화할 수 있었지만 하지 않은 4가지를 정리했다.
 

애플 로고에 조명을 넣지 않았다

맥북 상단 뒷면에 있는 애플 로고에 불이 들어오던 시절이 있었음을 기억하는가. 이미 수년 전 일이지만 많은 이가 이를 그리워한다. 적어도 로고 조명을 끄거나 켤 수 있는 옵션을 추가했다면 훨씬 좋았을 것이다.
 
필자는 솔직히 이 로고 불빛이 그립다. © Negative Space (CC0)

단순히 향수만은 아니다. 신형 M1 기반 맥은 인텔 프로세서를 사용하던 모델과 정확히 같은 디자인이다. 기존 맥북 디자인을 완전히 바꿀 때가 됐고, 각진 모서리의 아이패드 프로나 아이폰 12가 힌트가 될 수도 있었다. 아마도 애플은 디자인 변경을 애플 실리콘 전환 프로세스 전체를 고려해 남겨둔 것으로 보이지만, M1 맥북과 인텔 맥북 사이에 최소한 '소소하지만 명백한' 차이조차 없다는 것은 아쉬운 대목이다. 애플 로고에 불이 들어왔다면 가장 좋은 차별점이 됐을 것이다.
 

맥북 프로에 TB3 포트가 2개뿐이다

M1 버전 13인치 맥북 프로는 썬더볼트 3 포트가 제품 왼쪽에 단 2개 있을 뿐이다. 여전히 판매 중인 인텔 CPU 제품에는 오른쪽에 포트 2개가 더 있다. 새 M1 칩 모델은 근본적으로 맥북 프로 저가 모델을 대체한다. TB 3 포트 2개와 8세대 인텔 프로세서를 사용했던 그 모델이다. 10세대 인텔 프로세서와 TB 3 포트 4개를 지원하는 고가 모델은 여전히 별도로 판매 중이다.
 
새로운 M1 칩과 완전한 썬더볼트 3 포트 사이에서 양자택일해야 한다 © Apple

그러나 M1 칩이 인텔보다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빠르고 배터리 사용 시간이 놀랍게 개선됐다는 애플의 주장을 고려하면 이런 구분은 이해할 수 없다. 결국 맥북 프로를 구매하려 한다면 (애플 주장에 따르면) '성능이 떨어지는' 인텔 칩과 포트 4개를 선택하거나, 혹은 '성능이 더 빠른' M1 칩과 포트 2개 중 양자택일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말이 안 된다고 필자는 생각한다.
 

페이스타임 카메라는 여전히 조악하다

필자는 새 맥이 나올 때마다 애플이 비디오 카메라 품질 문제를 더 진지하게 다뤄주기를 항상 기도했다. 그라고 매번 실망했다. M1 프로세서를 사용한 맥북 에어와 프로 모두 이전 모델과 마찬가지로 두말할 필요 없이 형편없는 720p 페이스타임 카메라를 여전히 사용했다. 오늘날 다른 업체 제품에서 일반화된 1080p가 아니다. 센서는 구형이고 당혹스러울 만큼 구식이다.

필자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대안은 맥에서 트루뎁스 모듈을 이용해 페이스 ID를 지원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를 위해서는 상당 부분 제품을 재설계해야 한다. 최소한 아이패드 에어에서 지원한 것처럼  f/2.2 1080p 페이스타임 카메라를 탑재했다면 어땠을까. 물론 애플은 M1의 이미지 처리 프로세서와 뉴럴 엔진 덕분에 비디오 품질이 개선됐다고 설명한다. 아마도 사실일 것이다. 그러나 반쪽짜리 하드웨어로 줌 화상회의 비디오 품질이 얼마나 좋아지겠나.
 

배터리 크기가 그대로다

신제품의 사양을 보면 13인치 맥북 에어와 맥북 프로의 배터리 용량이 정확히 인텔 기반 제품과 같다. 에어의 배터리는 49.9Wh, 프로는 58Wh다. 그런데 M1은 여러 부품을 통합한 SoC인데다 맥북 에어에는 팬조차 없다. 그렇다면 배터리를 더 넣을 수 있는 공간이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맞지 않을까?
 
이런 부품을 모두 하나로 통합했는데 남은 공간은 어디에 쓴 것일까? © Apple

애플에 따르면, M1 칩의 전력 효율 덕분에 배터리 사용 시간이 많이 늘어났다. 에어가 웹 브라우징할 때 최대 15시간, 비디오 재생은 18시간 동안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화상회의 시간은 2배로 늘어났다. 이것만으로 배터리 사용 시간이 40~100% 더 늘어났다면, 배터리를 10Wh 키웠을 때 배터리 사용 시간은 훨씬 더 늘어났을 것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