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1

IDG 블로그 | “최신 노트북보다 2배 빠르다” 애플이 드러낸 M1 칩에 대한 자신감

Jason Cross | Macworld
애플이 애플 실리콘을 탑재한 첫 맥을 공개했다. 이 제품들은 모두 새로운 맥 전용 칩 M1을 탑재했다. 아이폰 12에 탑재된 A14와 같은 아키텍처를 사용하지만, 더 많은 코어, 더 많은 메모리, 더 제한 온도를 높여 노트북 수준으로 성능을 확장했다.

애플은 그 결과 성능과 전력 효율성이 놀랍게 개선됐다고 주장했다. M1 칩에 관해 알아야 할 내용을 정리했다.
 

8코어의 CPU와 GPU

A14는 4개의 저전력 고효율 코어와 2개의 고성능 코어를 포함한 6코어로 구성됐지만, M1은 고성능 코어 2개를 추가해 총 8코어로 구성되어 있다. 이미 벤치마크를 통해 A14의 성능을 확인했는데, 노트북용으로 온도와 성능 제한이 높아졌으므로 더 높은 성능을 발휘할 수 있게 됐다.
 
ⓒ APPLE

M1의 GPU 역시 A14의 4코어에서 8코어 구성으로 확장됐다. 애플은 현존하는 노트북 중 가장 빠른 통합 그래픽이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CPU 및 GPU 구성으로 “최신 노트북 칩보다 최대 2배 빠르다”는 것이 애플의 주장이다. 애플은 M1을 탑재한 맥북 에어가 시중의 98%의 PC보다 더 빠르다고 주장했다. 같은 등급의 노트북 중에서 얇고 가벼운 노트북이 아니라, ‘모든’ 노트북과 비교했을 때 가볍고 빠르다는 이야기다.
 

완전한 SoC

맥은 원래 CPU/GPU와 I/O, RAM, 썬더볼트 컨트롤에 별도의 칩을 사용하고, 보안 및 기타 기능을 위해 T2 칩이 함께 있었다. 그런데 M1은 이런 칩들이 하나의 SoC(system-on-chip)로 통합됐다. 
 
ⓒ APPLE

이런 변화는 양날의 검이다. 한편으로는 확장 가능한 메모리나 기타 부분 업그레이드가 불가능하다. 앞으로 나올 애플이 만든 맥 칩이 표준 메모리 DIMMs를 허용할 수도 있지만, M1은 8GB나 16GB 이상으로 메모리를 확장할 수 없는 하나의 덩어리 형태다.

다른 한편으로는, 칩의 수가 줄면서 시스템 로직 보드가 매우 작아져서, 제품을 더 작게 만들고, 더 큰 용량의 배터리를 넣을 수 있으며, 효율적인 발열 관리가 가능하다. 

또한, 16코어(A14와 같음)의 뉴럴 엔진(Neural Engine)도 있다. 얇고 가벼운 노트북에서 11 테라플롭의 머신러닝 가속화가 가능한 수준이다. 이는 머신러닝 앱을 만드는 개발자에겐 상당한 발전이다.
 

더 나은 성능

애플은 업계 표준 벤치마크로 제품을 홍보하지 않기 때문에 벤치마크 결과는 독립 테스터들이 공개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하지만 애플은 M1이 맥북 에어의 10W 전력 범위에서 ‘최신 노트북 칩(구체적으로 명시되지 않음)’보다 2배 높은 CPU 성능을 제공한다고 주장한다. 그래픽 성능 역시 2배에 달한다는 것이 애플의 설명이다.
 
ⓒ APPLE

애플의 설명에 따르면, M1의 성능 개선은 급진적이다. M1을 탑재한 맥북 에어는 기존 에어보다 3.5배 높은 CPU 성능과 5배 높은 그래픽 성능을 제공하고, 더 크고 강력한 13인치 맥북 프로보다도 CPU 성능이 2.8배, 그래픽 성능이 5배 높다고 주장한다. 공식적인 벤치마크 결과가 없더라도, 기존 맥 제품군보다 빠른 성능을 기대할 수 있다.

GPU 사양도 인상적이다. 초당 2.6 테라플롭과 41 기가픽셀을 처리할 수 있는데, 인텔의 아이리스 플러스 G7(Iris Plus G7)을 압도하는 것은 물론, 인텔의 새로운 Xe 외장 그래픽과 비교되는 수준이다. AMD의 최신 르누아르(Renoir) 모바일 APU의 베가(Vega)보다도 사양은 더 인상적이다.

물론, 애플은 인텔 프로세서를 사용하는 얇고 가벼운 노트북만이 아니라, AMD에서 출시되는 새로운 노트북 칩과 외장 그래픽을 사용하는 얇고 가벼운 윈도우 노트북과 경쟁한다. 

이러한 애플의 주장은 검증이 필요하다. 이런 수준의 성능 향상 주장엔 함정이 있기 마련이라, 애플의 주장을 그대로 믿기 보다는 독립적인 검증을 기다리는 것이 좋다. 그렇지만 애플이 주장하는 성능 향상의 절반 수준만 되더라도 충분히 경쟁력 있는 플랫폼을 기대할 수 있다.
 

전력 효율성

성능 향상과 새로운 기능은 전력을 더 소모하는 것이 아니라 ‘덜’ 소모한다.

애플은 M1이 ‘최신 노트북 칩’과 비교했을 때 전력을 1/4만 소모하면서도 최고 CPU 성능을 제공한다고 주장한다. 애플은 여기서 최신 노트북 칩이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명시하지 않으면서 “테스트 당시 시판중인 최신 세대 고성능 노트북”과 새로운 13인치 맥북 프로를 사용해 비교했다고만 말했다.
 
ⓒ APPLE

그래픽의 경우 1/3의 전력을 소모해 최고 성능을 낼 수 있다는 것이 애플의 주장이다. CPU와 GPU 모두에 대해, 애플은 M1이 10와트 전력 범위 내에서 최신 노트북 칩의 2배 성능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 부분 역시 애플의 주장이 검증되기를 기다려야 하지만, 애플은 신형 맥북 에어에 팬을 완전히 없애면서 전력 효율성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리고 M1 기반 맥북 에어와 맥북 프로 모두 인텔 칩이 탑재된 버전과 동일한 크기의 배터리를 사용하면서 배터리 사용 시간은 ‘몇 시간’이 늘었다. editor@itworld.co.kr
 


2020.11.11

IDG 블로그 | “최신 노트북보다 2배 빠르다” 애플이 드러낸 M1 칩에 대한 자신감

Jason Cross | Macworld
애플이 애플 실리콘을 탑재한 첫 맥을 공개했다. 이 제품들은 모두 새로운 맥 전용 칩 M1을 탑재했다. 아이폰 12에 탑재된 A14와 같은 아키텍처를 사용하지만, 더 많은 코어, 더 많은 메모리, 더 제한 온도를 높여 노트북 수준으로 성능을 확장했다.

애플은 그 결과 성능과 전력 효율성이 놀랍게 개선됐다고 주장했다. M1 칩에 관해 알아야 할 내용을 정리했다.
 

8코어의 CPU와 GPU

A14는 4개의 저전력 고효율 코어와 2개의 고성능 코어를 포함한 6코어로 구성됐지만, M1은 고성능 코어 2개를 추가해 총 8코어로 구성되어 있다. 이미 벤치마크를 통해 A14의 성능을 확인했는데, 노트북용으로 온도와 성능 제한이 높아졌으므로 더 높은 성능을 발휘할 수 있게 됐다.
 
ⓒ APPLE

M1의 GPU 역시 A14의 4코어에서 8코어 구성으로 확장됐다. 애플은 현존하는 노트북 중 가장 빠른 통합 그래픽이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CPU 및 GPU 구성으로 “최신 노트북 칩보다 최대 2배 빠르다”는 것이 애플의 주장이다. 애플은 M1을 탑재한 맥북 에어가 시중의 98%의 PC보다 더 빠르다고 주장했다. 같은 등급의 노트북 중에서 얇고 가벼운 노트북이 아니라, ‘모든’ 노트북과 비교했을 때 가볍고 빠르다는 이야기다.
 

완전한 SoC

맥은 원래 CPU/GPU와 I/O, RAM, 썬더볼트 컨트롤에 별도의 칩을 사용하고, 보안 및 기타 기능을 위해 T2 칩이 함께 있었다. 그런데 M1은 이런 칩들이 하나의 SoC(system-on-chip)로 통합됐다. 
 
ⓒ APPLE

이런 변화는 양날의 검이다. 한편으로는 확장 가능한 메모리나 기타 부분 업그레이드가 불가능하다. 앞으로 나올 애플이 만든 맥 칩이 표준 메모리 DIMMs를 허용할 수도 있지만, M1은 8GB나 16GB 이상으로 메모리를 확장할 수 없는 하나의 덩어리 형태다.

다른 한편으로는, 칩의 수가 줄면서 시스템 로직 보드가 매우 작아져서, 제품을 더 작게 만들고, 더 큰 용량의 배터리를 넣을 수 있으며, 효율적인 발열 관리가 가능하다. 

또한, 16코어(A14와 같음)의 뉴럴 엔진(Neural Engine)도 있다. 얇고 가벼운 노트북에서 11 테라플롭의 머신러닝 가속화가 가능한 수준이다. 이는 머신러닝 앱을 만드는 개발자에겐 상당한 발전이다.
 

더 나은 성능

애플은 업계 표준 벤치마크로 제품을 홍보하지 않기 때문에 벤치마크 결과는 독립 테스터들이 공개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하지만 애플은 M1이 맥북 에어의 10W 전력 범위에서 ‘최신 노트북 칩(구체적으로 명시되지 않음)’보다 2배 높은 CPU 성능을 제공한다고 주장한다. 그래픽 성능 역시 2배에 달한다는 것이 애플의 설명이다.
 
ⓒ APPLE

애플의 설명에 따르면, M1의 성능 개선은 급진적이다. M1을 탑재한 맥북 에어는 기존 에어보다 3.5배 높은 CPU 성능과 5배 높은 그래픽 성능을 제공하고, 더 크고 강력한 13인치 맥북 프로보다도 CPU 성능이 2.8배, 그래픽 성능이 5배 높다고 주장한다. 공식적인 벤치마크 결과가 없더라도, 기존 맥 제품군보다 빠른 성능을 기대할 수 있다.

GPU 사양도 인상적이다. 초당 2.6 테라플롭과 41 기가픽셀을 처리할 수 있는데, 인텔의 아이리스 플러스 G7(Iris Plus G7)을 압도하는 것은 물론, 인텔의 새로운 Xe 외장 그래픽과 비교되는 수준이다. AMD의 최신 르누아르(Renoir) 모바일 APU의 베가(Vega)보다도 사양은 더 인상적이다.

물론, 애플은 인텔 프로세서를 사용하는 얇고 가벼운 노트북만이 아니라, AMD에서 출시되는 새로운 노트북 칩과 외장 그래픽을 사용하는 얇고 가벼운 윈도우 노트북과 경쟁한다. 

이러한 애플의 주장은 검증이 필요하다. 이런 수준의 성능 향상 주장엔 함정이 있기 마련이라, 애플의 주장을 그대로 믿기 보다는 독립적인 검증을 기다리는 것이 좋다. 그렇지만 애플이 주장하는 성능 향상의 절반 수준만 되더라도 충분히 경쟁력 있는 플랫폼을 기대할 수 있다.
 

전력 효율성

성능 향상과 새로운 기능은 전력을 더 소모하는 것이 아니라 ‘덜’ 소모한다.

애플은 M1이 ‘최신 노트북 칩’과 비교했을 때 전력을 1/4만 소모하면서도 최고 CPU 성능을 제공한다고 주장한다. 애플은 여기서 최신 노트북 칩이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명시하지 않으면서 “테스트 당시 시판중인 최신 세대 고성능 노트북”과 새로운 13인치 맥북 프로를 사용해 비교했다고만 말했다.
 
ⓒ APPLE

그래픽의 경우 1/3의 전력을 소모해 최고 성능을 낼 수 있다는 것이 애플의 주장이다. CPU와 GPU 모두에 대해, 애플은 M1이 10와트 전력 범위 내에서 최신 노트북 칩의 2배 성능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 부분 역시 애플의 주장이 검증되기를 기다려야 하지만, 애플은 신형 맥북 에어에 팬을 완전히 없애면서 전력 효율성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리고 M1 기반 맥북 에어와 맥북 프로 모두 인텔 칩이 탑재된 버전과 동일한 크기의 배터리를 사용하면서 배터리 사용 시간은 ‘몇 시간’이 늘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