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아이폰 12 프로 첫인상 라운드업 “카메라만으로 프리미엄 붙이긴 아쉬워”

Michael Simon | Macworld
아이폰 12 프로 맥스는 몇 주 후에 출시될 예정이지만, 아이폰 12 프로 리뷰용 모델이 리뷰어들에게 전달되면서 초기 평가가 나오기 시작했다. 애플이 아이폰 12에 많은 기능과 특징을 넣으면서, 사실상 아이폰 12 프로의 차별화 여지가 별로 없다는 것이 전반적인 의견이다.
 
ⓒ APPLE

더 버지는 “이렇게 적은 추가 기능이 200달러라는 추가 비용을 정당화할 수 있을까”라고 평가했다.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는 아이폰 12의 알루미늄보다 지문이 더 묻어났지만, 직각 모양의 디자인이나 디스플레이는 ‘훌륭하다’고 전했다. 다만 고속 화면 재생률을 지원하지 않는다는 점은 아쉽다고 말했다. 또한, 카메라는 “상당히 인상적”인데, 특히 야간 모드 인물 사진이 색 균형과 디테일이 훌륭하다고 평가했다. 

또한, 버라이즌의 5G 네트워크에서 아이폰 12 프로의 5G 연결성을 테스트했는데 “상당히 빠르지만” 커버리지나 배터리 소모면에서 실망스러웠다고 전했다. 그렇지만 전반적으로 더 버지는 아이폰 12의 배터리 사용 시간이 아이폰 11보다 못하지만, 여전히 5G에 연결해서도 온종일 사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 역시 아이폰 12 프로의 무겁고 칙칙한 스테인리스 스틸보다 아이폰 12의 알루미늄을 선호했지만, 디자인은 “올해 최고의 제품”이라고 칭찬했다. 12 프로의 줌 렌즈 역시 호평했는데, 프로 모델을 사용하다가 일반 아이폰 12를 사용했을 때 껄끄럽지 않게 장면을 확대할 수 있던 기능이 그리웠다고 설명했다. 5G와 관련해서는 “지금까지 테스트했던 모든 5G 안드로이드보다 이 아이폰의 속도가 더 빨랐다”고 평가했다.

CNN 역시 “약간 업그레이드된 카메라와 조금 더 좋은 디자인은” 아이폰 12는 물론 아이폰 11 프로에서 업그레이드할 충분한 이유가 되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CNN은 아이폰 11 프로보다 초점을 잡는 속도가 약간 더 빨라졌고, 3개의 렌즈를 편하게 전환할 수 있는 것이 ‘핵심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아이폰 11 프로에서 업그레이드할 필요는 없으며 아이폰 12와 거의 비슷하다고 총평했다. 

아쉽게도 아이폰 12 프로 맥스는 11월이 되어야 출시된다. 이에 따라 씨넷은 “아이폰 12와 12 프로는 매우 훌륭한 스마트폰이지만, 아직 전체 그림의 절반밖에 보질 못했다. 두 모델의 차이를 알기 위해서는 11월까지 기다려야 한다”라고 전했다. editor@itworld.co.kr
 


2020.10.21

아이폰 12 프로 첫인상 라운드업 “카메라만으로 프리미엄 붙이긴 아쉬워”

Michael Simon | Macworld
아이폰 12 프로 맥스는 몇 주 후에 출시될 예정이지만, 아이폰 12 프로 리뷰용 모델이 리뷰어들에게 전달되면서 초기 평가가 나오기 시작했다. 애플이 아이폰 12에 많은 기능과 특징을 넣으면서, 사실상 아이폰 12 프로의 차별화 여지가 별로 없다는 것이 전반적인 의견이다.
 
ⓒ APPLE

더 버지는 “이렇게 적은 추가 기능이 200달러라는 추가 비용을 정당화할 수 있을까”라고 평가했다.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는 아이폰 12의 알루미늄보다 지문이 더 묻어났지만, 직각 모양의 디자인이나 디스플레이는 ‘훌륭하다’고 전했다. 다만 고속 화면 재생률을 지원하지 않는다는 점은 아쉽다고 말했다. 또한, 카메라는 “상당히 인상적”인데, 특히 야간 모드 인물 사진이 색 균형과 디테일이 훌륭하다고 평가했다. 

또한, 버라이즌의 5G 네트워크에서 아이폰 12 프로의 5G 연결성을 테스트했는데 “상당히 빠르지만” 커버리지나 배터리 소모면에서 실망스러웠다고 전했다. 그렇지만 전반적으로 더 버지는 아이폰 12의 배터리 사용 시간이 아이폰 11보다 못하지만, 여전히 5G에 연결해서도 온종일 사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 역시 아이폰 12 프로의 무겁고 칙칙한 스테인리스 스틸보다 아이폰 12의 알루미늄을 선호했지만, 디자인은 “올해 최고의 제품”이라고 칭찬했다. 12 프로의 줌 렌즈 역시 호평했는데, 프로 모델을 사용하다가 일반 아이폰 12를 사용했을 때 껄끄럽지 않게 장면을 확대할 수 있던 기능이 그리웠다고 설명했다. 5G와 관련해서는 “지금까지 테스트했던 모든 5G 안드로이드보다 이 아이폰의 속도가 더 빨랐다”고 평가했다.

CNN 역시 “약간 업그레이드된 카메라와 조금 더 좋은 디자인은” 아이폰 12는 물론 아이폰 11 프로에서 업그레이드할 충분한 이유가 되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CNN은 아이폰 11 프로보다 초점을 잡는 속도가 약간 더 빨라졌고, 3개의 렌즈를 편하게 전환할 수 있는 것이 ‘핵심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아이폰 11 프로에서 업그레이드할 필요는 없으며 아이폰 12와 거의 비슷하다고 총평했다. 

아쉽게도 아이폰 12 프로 맥스는 11월이 되어야 출시된다. 이에 따라 씨넷은 “아이폰 12와 12 프로는 매우 훌륭한 스마트폰이지만, 아직 전체 그림의 절반밖에 보질 못했다. 두 모델의 차이를 알기 위해서는 11월까지 기다려야 한다”라고 전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