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28

한국IBM, 롯데카드 계정계 시스템 전환 프로젝트 파트너로 선정 

편집부 | ITWorld
한국IBM은 롯데카드가 추진하는 핵심 비즈니스 시스템의 클라우드 전환 프로젝트를 위한 협업 파트너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롯데카드는 IBM과 레드햇의 클라우드 기술을 사용해 계정계 시스템을 포함한 기업 전사 시스템을 관리형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전환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IT 인프라의 가시성과 확장성, 보안 및 민첩성을 높이고, 비용 및 리스크, 복잡성은 줄여 고객들에게 새로운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롯데카드는 혁신을 요구하는 시장 상황에 빠르게 대응하는 한편, 신규 디지털 서비스와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할 때 비용과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IBM의 클라우드와 오픈소스 기술을 사용할 계획이다. 

롯데카드는 클라우드 전략을 통해 모바일 사용자들에게 롯데 그룹 계열사에서 제공하는 혜택과 서비스를 하나의 플랫폼에서 조회할 수 있는 기능과 고도로 개인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롯데카드 라이프 애플리케이션을 확장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기존 IT 인프라에서 클라우드 기술을 사용하는 유연성을 갖게 돼 고객에게 실시간으로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급변하는 시장 상황과 경쟁에 보다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롯데카드는 이미 모바일 비즈니스 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확장 가능하고 유연한 시스템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모바일 통합 애플리케이션을 클라우드로 구축했고, 모바일 앱 성능 향상으로 인한 고객 만족도 상승, 총소유비용(TCO) 절감 등 비즈니스 전반에 매우 긍정적인 효과를 경험한 바 있다. 이러한 초기 성공을 바탕으로 롯데카드는 한국IBM과 협력해 계정계 시스템까지 포함한 전사 시스템을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전략을 채택하기로 결정했다. 

한국IBM 글로벌 테크놀러지 서비스 장정욱 대표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롯데카드의 핵심 인프라에 IBM의 클라우드 기술과 금융 서비스 산업 경험이 더해질 것”이라며, “IBM은 클라우드 컨설팅에서 클라우드 구축, 운영 및 관리에 이르기까지 엔드 투 엔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역량과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IBM은 롯데카드와의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클라우드에서 새로운 소프트웨어 또는 서비스의 개발, 테스트, 수정 및 배포 속도를 높이기 위해 데브옵스 기반의 애자일 방법론을 도입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강력한 보안과 효율적인 시스템 운영을 위한 자동화 툴을 제공할 계획이다. editor@itworld.co.kr


2020.04.28

한국IBM, 롯데카드 계정계 시스템 전환 프로젝트 파트너로 선정 

편집부 | ITWorld
한국IBM은 롯데카드가 추진하는 핵심 비즈니스 시스템의 클라우드 전환 프로젝트를 위한 협업 파트너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롯데카드는 IBM과 레드햇의 클라우드 기술을 사용해 계정계 시스템을 포함한 기업 전사 시스템을 관리형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전환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IT 인프라의 가시성과 확장성, 보안 및 민첩성을 높이고, 비용 및 리스크, 복잡성은 줄여 고객들에게 새로운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롯데카드는 혁신을 요구하는 시장 상황에 빠르게 대응하는 한편, 신규 디지털 서비스와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할 때 비용과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IBM의 클라우드와 오픈소스 기술을 사용할 계획이다. 

롯데카드는 클라우드 전략을 통해 모바일 사용자들에게 롯데 그룹 계열사에서 제공하는 혜택과 서비스를 하나의 플랫폼에서 조회할 수 있는 기능과 고도로 개인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롯데카드 라이프 애플리케이션을 확장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기존 IT 인프라에서 클라우드 기술을 사용하는 유연성을 갖게 돼 고객에게 실시간으로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급변하는 시장 상황과 경쟁에 보다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롯데카드는 이미 모바일 비즈니스 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확장 가능하고 유연한 시스템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모바일 통합 애플리케이션을 클라우드로 구축했고, 모바일 앱 성능 향상으로 인한 고객 만족도 상승, 총소유비용(TCO) 절감 등 비즈니스 전반에 매우 긍정적인 효과를 경험한 바 있다. 이러한 초기 성공을 바탕으로 롯데카드는 한국IBM과 협력해 계정계 시스템까지 포함한 전사 시스템을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전략을 채택하기로 결정했다. 

한국IBM 글로벌 테크놀러지 서비스 장정욱 대표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롯데카드의 핵심 인프라에 IBM의 클라우드 기술과 금융 서비스 산업 경험이 더해질 것”이라며, “IBM은 클라우드 컨설팅에서 클라우드 구축, 운영 및 관리에 이르기까지 엔드 투 엔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역량과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IBM은 롯데카드와의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클라우드에서 새로운 소프트웨어 또는 서비스의 개발, 테스트, 수정 및 배포 속도를 높이기 위해 데브옵스 기반의 애자일 방법론을 도입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강력한 보안과 효율적인 시스템 운영을 위한 자동화 툴을 제공할 계획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