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지난해 42% 기업, 다운타임으로 이어지는 데이터 유실 경험” 아크로니스 발표 

편집부 | ITWorld
아크로니스(www.acronis.co.kr)는 첫번째 세계 사이버 보호 주간(World Cyber Protection Week)을 맞아 실시한 고객 설문조사를 인용해, 기업들의 42%가 지난해 다운타임으로 이어지는 데이터 유실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수치는 기업에서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는 IT 구성요소는 90% 가까이 백업하는 반면 일일(일간) 백업은 41%에 불과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복구를 위해 필요한 중요 데이터에 격차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아크로니스는 지난해까지 매년 3월 31일에 월드 백업 데이(World Backup Day)를 맞아 설문조사를 실시했으나, 올해부터 ‘세계 사이버 보호 주간 조사(2020 World Cyber Protection Week Survey)’로 확대해 실시했다.

올해 전세계 3,000여 명의 사용자를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통적인 전략과 솔루션으로는 더 이상 개인 및 기업이 모던 IT 수요에 대응해 효과적인 데이터 보호를 지속하기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 사용자의 91%가 데이터와 디바이스를 백업하지만 68%는 실수로 삭제하거나, 하드웨어 또는 소프트웨어 오류가 발생하거나, 오래된 백업으로 인해 여전히 데이터 유실을 경험했다.

하루 중 여러 번 거듭해 백업을 실시하는 조직은 15%에 불과하며, 85%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고, 26%는 매일, 28%는 매주, 20%는 매월 백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10%는 전혀 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백업하지 않는 사용자 중 거의 50%가 백업이 필요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응답했으나, 실제로는 조직의 42%가 다운타임으로 이어지는 데이터 유실을 경험했다. 17%의 개인 사용자 및 20%의 IT 전문가만이 로컬 미디어와 클라우드에서 하이브리드 백업을 실시하는 모범 사례를 따르고 있다.

아크로니스는 이러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하루에도 여러 번 백업을 생활화하고, 3-2-1 백업 규칙을 따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이버 보호 지평의 변화
지난 2주간 중국, 베트남을 비롯해 국내에서도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 관련 사이버 범죄가 상당 건수 발생했으며, 싱가포르의 경우 가장 높은 위험에 노출돼 있지만 비교적 대비가 잘 되어 있는 국가로 나타나기도 했다. 조직적으로 혹은 개별적으로 움직이며, 글로벌 팬데믹으로 야기되는 공포와 혼란을 먹잇감으로 삼으려는 시도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사이버 공격이 증가함에 따라 기존의 백업은 사이버 범죄자들의 표적이 되었고 더 이상 데이터, 애플리케이션 및 시스템을 보호하기에 충분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진정한 비즈니스 연속성을 위해 백업에만 의존하는 것은 다소 위험한 것으로 분석됐다.

IT전문가의 88%가 랜섬웨어, 86%가 크립토재킹, 87%가 피싱 등의 사회 공학적 공격, 91%가 데이터 침해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개인 사용자들 또한 비슷하게 높은 수치를 기록했으며, 이는 2019년 조사 대비 33% 상승한 수치이다.

개인 사용자 중 30%, IT 전문가 중 12%가 자신의 데이터가 예기치 않게 수정되어도 이를 파악하지 못할 것이라고 답했다. 30%의 개인 사용자와 13%의 IT 전문가가 안티 멀웨어 솔루션이 제로데이 위협을 효과적으로 차단하지 못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조직의 9%가 올해 데이터 손실로 인해 다운타임이 발생했는지 여부를 모른다고 응답했다.

아크로니스는 개인적인 파일은 물론 비즈니스 연속성을 우려하는 사용자들에게 빠르고 효율적이며 안전한 워크로드 보호를 위해 5가지 권고 사항 ▲중요 데이터는 언제나 백업할 것 ▲운영체제와 애플리케이션의 최신 버전을 사용할 것 ▲의심스러운 이메일, 링크, 첨부파일에 유의할 것 ▲안티 바이러스, 안티 악성코드, 안티 랜섬웨어 소프트웨어를 설치할 것 ▲통합 사이버 보호 솔루션을 구축할 것을 발표했다. editor@itworld.co.kr


2020.04.02

“지난해 42% 기업, 다운타임으로 이어지는 데이터 유실 경험” 아크로니스 발표 

편집부 | ITWorld
아크로니스(www.acronis.co.kr)는 첫번째 세계 사이버 보호 주간(World Cyber Protection Week)을 맞아 실시한 고객 설문조사를 인용해, 기업들의 42%가 지난해 다운타임으로 이어지는 데이터 유실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수치는 기업에서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는 IT 구성요소는 90% 가까이 백업하는 반면 일일(일간) 백업은 41%에 불과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복구를 위해 필요한 중요 데이터에 격차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아크로니스는 지난해까지 매년 3월 31일에 월드 백업 데이(World Backup Day)를 맞아 설문조사를 실시했으나, 올해부터 ‘세계 사이버 보호 주간 조사(2020 World Cyber Protection Week Survey)’로 확대해 실시했다.

올해 전세계 3,000여 명의 사용자를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통적인 전략과 솔루션으로는 더 이상 개인 및 기업이 모던 IT 수요에 대응해 효과적인 데이터 보호를 지속하기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 사용자의 91%가 데이터와 디바이스를 백업하지만 68%는 실수로 삭제하거나, 하드웨어 또는 소프트웨어 오류가 발생하거나, 오래된 백업으로 인해 여전히 데이터 유실을 경험했다.

하루 중 여러 번 거듭해 백업을 실시하는 조직은 15%에 불과하며, 85%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고, 26%는 매일, 28%는 매주, 20%는 매월 백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10%는 전혀 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백업하지 않는 사용자 중 거의 50%가 백업이 필요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응답했으나, 실제로는 조직의 42%가 다운타임으로 이어지는 데이터 유실을 경험했다. 17%의 개인 사용자 및 20%의 IT 전문가만이 로컬 미디어와 클라우드에서 하이브리드 백업을 실시하는 모범 사례를 따르고 있다.

아크로니스는 이러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하루에도 여러 번 백업을 생활화하고, 3-2-1 백업 규칙을 따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이버 보호 지평의 변화
지난 2주간 중국, 베트남을 비롯해 국내에서도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 관련 사이버 범죄가 상당 건수 발생했으며, 싱가포르의 경우 가장 높은 위험에 노출돼 있지만 비교적 대비가 잘 되어 있는 국가로 나타나기도 했다. 조직적으로 혹은 개별적으로 움직이며, 글로벌 팬데믹으로 야기되는 공포와 혼란을 먹잇감으로 삼으려는 시도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사이버 공격이 증가함에 따라 기존의 백업은 사이버 범죄자들의 표적이 되었고 더 이상 데이터, 애플리케이션 및 시스템을 보호하기에 충분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진정한 비즈니스 연속성을 위해 백업에만 의존하는 것은 다소 위험한 것으로 분석됐다.

IT전문가의 88%가 랜섬웨어, 86%가 크립토재킹, 87%가 피싱 등의 사회 공학적 공격, 91%가 데이터 침해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개인 사용자들 또한 비슷하게 높은 수치를 기록했으며, 이는 2019년 조사 대비 33% 상승한 수치이다.

개인 사용자 중 30%, IT 전문가 중 12%가 자신의 데이터가 예기치 않게 수정되어도 이를 파악하지 못할 것이라고 답했다. 30%의 개인 사용자와 13%의 IT 전문가가 안티 멀웨어 솔루션이 제로데이 위협을 효과적으로 차단하지 못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조직의 9%가 올해 데이터 손실로 인해 다운타임이 발생했는지 여부를 모른다고 응답했다.

아크로니스는 개인적인 파일은 물론 비즈니스 연속성을 우려하는 사용자들에게 빠르고 효율적이며 안전한 워크로드 보호를 위해 5가지 권고 사항 ▲중요 데이터는 언제나 백업할 것 ▲운영체제와 애플리케이션의 최신 버전을 사용할 것 ▲의심스러운 이메일, 링크, 첨부파일에 유의할 것 ▲안티 바이러스, 안티 악성코드, 안티 랜섬웨어 소프트웨어를 설치할 것 ▲통합 사이버 보호 솔루션을 구축할 것을 발표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