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06

글로벌 칼럼 | 애플은 왜 ‘좋은’ 마우스를 만들지 못할까?

Jason Cross | Macworld
오리지널 맥킨토시는 처음 마우스를 채택한 일반 소비자용 컴퓨터는 아니었지만, 마우스를 기본 제공한 최초의 인기 컴퓨터였다. 기본적으로 마우스를 주로 사용해 조작할 수 있도록 설계된 컴퓨터였다. 이 1984년 맥킨토시에서 기본 제공된 애플 마우스는 처음으로 마우스 기반 컴퓨터 개념을 대중화한 제품이었다.

현재 우리가 사용하는 주류 컴퓨터의 인터페이스는 여전히 당시에 비롯된 ‘포인트 앤 클릭’ 개념에 지배를 받고 있다. 그렇다면, 유용성 높은 디자인으로 이름을 떨친 회사인 애플이 20년 넘게 그저 그런 마우스만 만든 이유는 무엇일까?
 

애플 마우스의 역사

 
ⓒ All About Apple

애플은 오리지널 맥킨토시와 함께 오리지널 애플 마우스를 기본 제공했다. 크고 가장자리를 깎아낸 맥킨토시를 닮은 마우스였다. 그리고 큰 버튼이 한 개만 있었다. 당시는 여러 개의 버튼을 장착한 마우스가 등장하기 훨씬 전이었다. 지금 기준으로 우수한 마우스는 아니었지만, 당시는 모든 마우스가 그랬다. 책상의 먼지가 쉽게 유입되는 볼 마우스였으며, 손에 잘 맞지도 않았다.  오리지널 맥킨토시 마우스는 아주 좋은 마우스는 아니었지만, 최소한 다른 마우스 정도의 품질은 갖췄다.
 

ADB 마우스

 
ⓒ Christopher Phin

애플은 애플 데스크톱 버스로 옮기면서, 마우스 또한 쇄신을 했다. 여전히 네모난 모양이었지만, 뒷부분을 두껍게 만들었으며 전반적으로 얇아졌다. 또 버튼이 평평해졌다. 처음으로 우수한 인체공학적 디자인이 채택된 좋은 품질의 마우스였다. 처음에는 애플 IIGS, 나중에는 맥과 함께 제공되었다.

애플은 이때 두 번째 마우스 버튼을 도입했어야 했다. 무슨 이유인지 애플은 마우스 버튼 추가를 거부했고, 이것이 오랫동안 애플 디자인을 망쳤다. 애플은 버튼을 추가하면 복잡해진다고 착각을 했다. 그러나 Ctrl 키를 누른 상태에서 클릭을 하거나, 길게 클릭을 하는 방식이 오른쪽 마우스 버튼을 클릭하는 것보다 더 단순하거나 직관적인 것은 아니다. 사람의 손가락이 한 개라면 손은 더 단순해지겠지만, 세상과의 상호작용은 더욱 복잡해질 것이다.
 

눈물 방울 모양 ADB 마우스II

 
ⓒ Stephen Edmonds

애플은 몇 년 뒤, 등은 주먹코 모양, 전반적으로는 눈물 방울 모양을 한 새로운 플라스틱 몸체로 ADB 마우스를 업데이트했다. 여전히 오른쪽 마우스 버튼은 없었지만, 애플 마우스 디자인의 정점에 해당되는 마우스였다. 가장 인체공학적이며, (당시를 기존으로)역대 가장 잘 설계된 마우스였다.

또한 무광택 검정 색상의 모델도 있었다.

유감스럽게도, 1993년 처음 출시된 이 마우스가 필자가 C- 이상의 점수를 줄 수 있는 마지막 마우스이다.
 

하키 퍽

 
ⓒ Wikimedia

현재까지 계속되고 있는 나쁜 마우스 디자인이 시작된 애플 마우스는 애플의 첫 번째 USB 마우스였다. 이후 출시된 마우스도 좋지 않았지만, 이것만큼 나쁜 마우스는 없었다.

아이맥은 스티브 잡스의 영광스러운 귀환을 알리는 제품이었다. 그런데 이것과 함께 제공된 마우스가 지금도 가장 나쁜 애플 제품 목록의 첫 번째로 꼽을 수 있는 마우스였다.

완벽하게 둥근 모양의 ‘하키 퍽’은 기능성보다 모양을 지나치게 중시한 마우스였다. 곧게 쥐고 유지시키기 거의 불가능했다. 사용자들은 포인터를 움직이려 한 방향에서 조금 어긋난 각도로 포인터가 움직이는 것에 좌절을 했다. 또한 손에 맞지도 않았다. 억세게 마우스를 사용하는 사람들은 강하게 클릭을 할 경우 마우스 뒷부분이 들어올려지는 문제가 있다는 점을 발견했다.
 

프로 마우스

 
ⓒ Wikimedia

2000년, 스티브 잡스는 무대 위에서 프로 마우스를 소개하면서, 이전 세대 USB 마우스가 역대 최악의 마우스라는 언론의 보도 내용을 언급했다. 그런 후 “일부는 세계에서 가장 나쁜 마우스라고 말했다. 그래서 이를 바꾸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여담으로, 지금의 애플도 당시처럼 솔직하다고 상상해 보라!

아무튼 애플의 첫 번째 광학 마우스인 프로 마우스는 최소한 둥근 모양은 아니었다. 그러나 파워맥 G4 큐브의 문제의 소지가 있는 ‘투명 케이스’ 디자인이 채택되었다. 새것일 때에는 예쁘다. 그러나 금방 긁힌 자국으로 엉망이 된다.

더 나쁜 것은 줄이 지나치게 짧아 고장이 잘 난다는 것이었다. 인체공학적 측면에서 보면, 옆 부분이 너무 작아 손바닥을 마우스에 밀착해 사용하는 사람이나 손가락을 세워 사용하는 사람이나 잘 맞지가 않았다.

당시 나머지 회사들은 버튼 2개와 스크롤이 내장된 마우스를 제공하고 있었다. 애플 사용자들 또한 애플이 이런 ‘기준’을 도입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한 애플의 대답은 버튼을 모두 없애는 것이었다. 그리고 마우스 몸체 자체를 아래로 클릭하는 형태의 ‘원 버튼’ 마우스를 내어놓았다.

마우스의 디자인은 멋졌지만, 유용성은 떨어졌다. 마우스에서 아무 곳이나 클릭할 수 있는 기능이 사람들에게 필요한 기능은 아니다. 또한, 마우스 몸체 자체를 누르려 힘을 주다 보면 포인터 위치가 움직이면서 클릭할 대상을 클릭하지 못하는 문제가 발생한다. 클릭 강도를 조정하는 기능이 있었다. 그러나 차이가 크지 않아, 애플은 나중에 출시한 마우스에서 이 기능을 제외했다.

이후 무선 블루투스 버전을 만들었는데, 크게 다르지 않았다.
 

마이티 마우스

 
ⓒ Wikimedia

프로 마우스 다음에 출시된 제품이 마이티 마우스였다. 마우스를 사용해본 적이 없는 사람이 디자인한 것 같은 또 다른 마우스였다.

매력적이지만, 인체공학과는 거리가 먼 프로마우스의 윗부분에 아주 작은 트랙볼을 추가한 마우스였다. 당시 다른 마우스에는 모두 스크롤 휠이 채택되어 있었다. 여기에 대한 애플의 대답은 아주 작은 트랙볼이었다. 모든 방향으로 스크롤이 가능했지만, 너무 작아 웹페이지나 긴 문서 스크롤이 쉽지 않았다.

마이티 마우스의 옆면에는 압박해 작동시키는 센서가 장착되어 있었다. 마우스를 쥐거나 움직일 때 예기치 않게 작동이 되는 경우가 많았다. 또 버튼 대신 (왼쪽과 오른쪽의)정전용량식 터치 센서가 있었다.

실제 클릭되는 부분은 없었다. 내장 스피커가 가짜 클릭 소리를 낼 뿐이다. 촉각 작용이 없기 때문에 ‘클릭’의 느낌이 아주 이상했다. (운영체제는 오래 전부터 유용한 ‘컨트롤-클릭’ 메뉴를 갖고 있기는 했지만)오른쪽 클릭 기능이 처음 도입된 애플 마우스였지만, 오른쪽 클릭을 작동시키기 아주 어려웠다.

왼쪽 마우스 버튼 부분에 대한 접촉이 전혀 없는 상태에서만 오른쪽 클릭 기능이 작동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먼저 한쪽 손가락을 들고, 이후 다른 손가락으로 마우스의 오른쪽을 탭 해야 한다. 이런 점 때문에, 애플의 누군가 이것을 실제 사용해본 후 출하를 결정했다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
 

매직 마우스

 
ⓒ Apple

애플의 매직 키보드는 환상적인 제품이다. 그러나 매직 마우스는 그런 제품과 거리가 멀다. 과거 마우스들처럼 디자인은 멋지지만 버튼에 문제가 많은 마우스이다. 애플은 이 마우스의 클릭 부분에 일종의 멀티-터치 트랙패드를 적용했다.

왼쪽 클릭과 오른쪽 클릭, 스크롤링(단, 기본 값은 버튼 한 개에 기반을 둔 모드임)이 가능하다. 또 제스처로 대시보드, 익스포제 등을 실행시킬 수 있다. 제스처 기능 지원이 좋은 생각처럼 들릴지 모르겠지만, 마우스에서는 실용적이지 못하다. 제스처 기능을 사용하면서 마우스가 예기치 않게 움직여지는 경우가 아주 많다. 고정된 트랙패드에서는 문제없이 스와이핑이나 핀칭 동작을 할 수 있다. 그러나 책상 위에서 쉽게 미끄러지도록 만들어진 장치와는 맞지 않다.

왼손잡이와 오른손잡이 모두 사용할 수 있는 디자인이 멋져 보이지만, 인체공학적으로는 좋지 못하다. 앞뒤로 대칭된 경사로 된 디자인이 손 모양에 잘 맞지 않는다. 손바닥을 붙인 상태로 사용하는 경우에는 너무 낮고 평평하며, 손가락을 세워 사용하는 경우에는 수직으로 솟은 부분이 충분하지 않다.

애플은 매직 마우스를 업데이트했다. 배터리 방식 대신 라이트닝 커넥터를 이용한 충전 방식을 도입했다. 좋은 생각이다. 그런데 라이트닝 커넥터가 마우스 바닥에 위치해 있다. 뒤집거나 옆으로 세운 상태에서 충전이 가능하다. 충전하는 동안에는 마우스를 사용할 수 없다. 마우스 앞 부분에 이 포트를 배치했다면, 충전하는 동안에도 유선 마우스처럼 사용이 가능했을 것이다.
 
ⓒ Leif Johnson/IDG


이런 부분들을 제외하더라도, 매직 마우스 사용 경험은 다른 회사 대부분의 마우스 제품보다 못하다. 최고의 마우스 제품들이 제공하는 반응성과 정확성과 비교했을 때, 애플 마우스는 여기에 훨씬 못 미치는 반응성과 정확성을 제공한다.
 



2020.03.06

글로벌 칼럼 | 애플은 왜 ‘좋은’ 마우스를 만들지 못할까?

Jason Cross | Macworld
오리지널 맥킨토시는 처음 마우스를 채택한 일반 소비자용 컴퓨터는 아니었지만, 마우스를 기본 제공한 최초의 인기 컴퓨터였다. 기본적으로 마우스를 주로 사용해 조작할 수 있도록 설계된 컴퓨터였다. 이 1984년 맥킨토시에서 기본 제공된 애플 마우스는 처음으로 마우스 기반 컴퓨터 개념을 대중화한 제품이었다.

현재 우리가 사용하는 주류 컴퓨터의 인터페이스는 여전히 당시에 비롯된 ‘포인트 앤 클릭’ 개념에 지배를 받고 있다. 그렇다면, 유용성 높은 디자인으로 이름을 떨친 회사인 애플이 20년 넘게 그저 그런 마우스만 만든 이유는 무엇일까?
 

애플 마우스의 역사

 
ⓒ All About Apple

애플은 오리지널 맥킨토시와 함께 오리지널 애플 마우스를 기본 제공했다. 크고 가장자리를 깎아낸 맥킨토시를 닮은 마우스였다. 그리고 큰 버튼이 한 개만 있었다. 당시는 여러 개의 버튼을 장착한 마우스가 등장하기 훨씬 전이었다. 지금 기준으로 우수한 마우스는 아니었지만, 당시는 모든 마우스가 그랬다. 책상의 먼지가 쉽게 유입되는 볼 마우스였으며, 손에 잘 맞지도 않았다.  오리지널 맥킨토시 마우스는 아주 좋은 마우스는 아니었지만, 최소한 다른 마우스 정도의 품질은 갖췄다.
 

ADB 마우스

 
ⓒ Christopher Phin

애플은 애플 데스크톱 버스로 옮기면서, 마우스 또한 쇄신을 했다. 여전히 네모난 모양이었지만, 뒷부분을 두껍게 만들었으며 전반적으로 얇아졌다. 또 버튼이 평평해졌다. 처음으로 우수한 인체공학적 디자인이 채택된 좋은 품질의 마우스였다. 처음에는 애플 IIGS, 나중에는 맥과 함께 제공되었다.

애플은 이때 두 번째 마우스 버튼을 도입했어야 했다. 무슨 이유인지 애플은 마우스 버튼 추가를 거부했고, 이것이 오랫동안 애플 디자인을 망쳤다. 애플은 버튼을 추가하면 복잡해진다고 착각을 했다. 그러나 Ctrl 키를 누른 상태에서 클릭을 하거나, 길게 클릭을 하는 방식이 오른쪽 마우스 버튼을 클릭하는 것보다 더 단순하거나 직관적인 것은 아니다. 사람의 손가락이 한 개라면 손은 더 단순해지겠지만, 세상과의 상호작용은 더욱 복잡해질 것이다.
 

눈물 방울 모양 ADB 마우스II

 
ⓒ Stephen Edmonds

애플은 몇 년 뒤, 등은 주먹코 모양, 전반적으로는 눈물 방울 모양을 한 새로운 플라스틱 몸체로 ADB 마우스를 업데이트했다. 여전히 오른쪽 마우스 버튼은 없었지만, 애플 마우스 디자인의 정점에 해당되는 마우스였다. 가장 인체공학적이며, (당시를 기존으로)역대 가장 잘 설계된 마우스였다.

또한 무광택 검정 색상의 모델도 있었다.

유감스럽게도, 1993년 처음 출시된 이 마우스가 필자가 C- 이상의 점수를 줄 수 있는 마지막 마우스이다.
 

하키 퍽

 
ⓒ Wikimedia

현재까지 계속되고 있는 나쁜 마우스 디자인이 시작된 애플 마우스는 애플의 첫 번째 USB 마우스였다. 이후 출시된 마우스도 좋지 않았지만, 이것만큼 나쁜 마우스는 없었다.

아이맥은 스티브 잡스의 영광스러운 귀환을 알리는 제품이었다. 그런데 이것과 함께 제공된 마우스가 지금도 가장 나쁜 애플 제품 목록의 첫 번째로 꼽을 수 있는 마우스였다.

완벽하게 둥근 모양의 ‘하키 퍽’은 기능성보다 모양을 지나치게 중시한 마우스였다. 곧게 쥐고 유지시키기 거의 불가능했다. 사용자들은 포인터를 움직이려 한 방향에서 조금 어긋난 각도로 포인터가 움직이는 것에 좌절을 했다. 또한 손에 맞지도 않았다. 억세게 마우스를 사용하는 사람들은 강하게 클릭을 할 경우 마우스 뒷부분이 들어올려지는 문제가 있다는 점을 발견했다.
 

프로 마우스

 
ⓒ Wikimedia

2000년, 스티브 잡스는 무대 위에서 프로 마우스를 소개하면서, 이전 세대 USB 마우스가 역대 최악의 마우스라는 언론의 보도 내용을 언급했다. 그런 후 “일부는 세계에서 가장 나쁜 마우스라고 말했다. 그래서 이를 바꾸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여담으로, 지금의 애플도 당시처럼 솔직하다고 상상해 보라!

아무튼 애플의 첫 번째 광학 마우스인 프로 마우스는 최소한 둥근 모양은 아니었다. 그러나 파워맥 G4 큐브의 문제의 소지가 있는 ‘투명 케이스’ 디자인이 채택되었다. 새것일 때에는 예쁘다. 그러나 금방 긁힌 자국으로 엉망이 된다.

더 나쁜 것은 줄이 지나치게 짧아 고장이 잘 난다는 것이었다. 인체공학적 측면에서 보면, 옆 부분이 너무 작아 손바닥을 마우스에 밀착해 사용하는 사람이나 손가락을 세워 사용하는 사람이나 잘 맞지가 않았다.

당시 나머지 회사들은 버튼 2개와 스크롤이 내장된 마우스를 제공하고 있었다. 애플 사용자들 또한 애플이 이런 ‘기준’을 도입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한 애플의 대답은 버튼을 모두 없애는 것이었다. 그리고 마우스 몸체 자체를 아래로 클릭하는 형태의 ‘원 버튼’ 마우스를 내어놓았다.

마우스의 디자인은 멋졌지만, 유용성은 떨어졌다. 마우스에서 아무 곳이나 클릭할 수 있는 기능이 사람들에게 필요한 기능은 아니다. 또한, 마우스 몸체 자체를 누르려 힘을 주다 보면 포인터 위치가 움직이면서 클릭할 대상을 클릭하지 못하는 문제가 발생한다. 클릭 강도를 조정하는 기능이 있었다. 그러나 차이가 크지 않아, 애플은 나중에 출시한 마우스에서 이 기능을 제외했다.

이후 무선 블루투스 버전을 만들었는데, 크게 다르지 않았다.
 

마이티 마우스

 
ⓒ Wikimedia

프로 마우스 다음에 출시된 제품이 마이티 마우스였다. 마우스를 사용해본 적이 없는 사람이 디자인한 것 같은 또 다른 마우스였다.

매력적이지만, 인체공학과는 거리가 먼 프로마우스의 윗부분에 아주 작은 트랙볼을 추가한 마우스였다. 당시 다른 마우스에는 모두 스크롤 휠이 채택되어 있었다. 여기에 대한 애플의 대답은 아주 작은 트랙볼이었다. 모든 방향으로 스크롤이 가능했지만, 너무 작아 웹페이지나 긴 문서 스크롤이 쉽지 않았다.

마이티 마우스의 옆면에는 압박해 작동시키는 센서가 장착되어 있었다. 마우스를 쥐거나 움직일 때 예기치 않게 작동이 되는 경우가 많았다. 또 버튼 대신 (왼쪽과 오른쪽의)정전용량식 터치 센서가 있었다.

실제 클릭되는 부분은 없었다. 내장 스피커가 가짜 클릭 소리를 낼 뿐이다. 촉각 작용이 없기 때문에 ‘클릭’의 느낌이 아주 이상했다. (운영체제는 오래 전부터 유용한 ‘컨트롤-클릭’ 메뉴를 갖고 있기는 했지만)오른쪽 클릭 기능이 처음 도입된 애플 마우스였지만, 오른쪽 클릭을 작동시키기 아주 어려웠다.

왼쪽 마우스 버튼 부분에 대한 접촉이 전혀 없는 상태에서만 오른쪽 클릭 기능이 작동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먼저 한쪽 손가락을 들고, 이후 다른 손가락으로 마우스의 오른쪽을 탭 해야 한다. 이런 점 때문에, 애플의 누군가 이것을 실제 사용해본 후 출하를 결정했다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
 

매직 마우스

 
ⓒ Apple

애플의 매직 키보드는 환상적인 제품이다. 그러나 매직 마우스는 그런 제품과 거리가 멀다. 과거 마우스들처럼 디자인은 멋지지만 버튼에 문제가 많은 마우스이다. 애플은 이 마우스의 클릭 부분에 일종의 멀티-터치 트랙패드를 적용했다.

왼쪽 클릭과 오른쪽 클릭, 스크롤링(단, 기본 값은 버튼 한 개에 기반을 둔 모드임)이 가능하다. 또 제스처로 대시보드, 익스포제 등을 실행시킬 수 있다. 제스처 기능 지원이 좋은 생각처럼 들릴지 모르겠지만, 마우스에서는 실용적이지 못하다. 제스처 기능을 사용하면서 마우스가 예기치 않게 움직여지는 경우가 아주 많다. 고정된 트랙패드에서는 문제없이 스와이핑이나 핀칭 동작을 할 수 있다. 그러나 책상 위에서 쉽게 미끄러지도록 만들어진 장치와는 맞지 않다.

왼손잡이와 오른손잡이 모두 사용할 수 있는 디자인이 멋져 보이지만, 인체공학적으로는 좋지 못하다. 앞뒤로 대칭된 경사로 된 디자인이 손 모양에 잘 맞지 않는다. 손바닥을 붙인 상태로 사용하는 경우에는 너무 낮고 평평하며, 손가락을 세워 사용하는 경우에는 수직으로 솟은 부분이 충분하지 않다.

애플은 매직 마우스를 업데이트했다. 배터리 방식 대신 라이트닝 커넥터를 이용한 충전 방식을 도입했다. 좋은 생각이다. 그런데 라이트닝 커넥터가 마우스 바닥에 위치해 있다. 뒤집거나 옆으로 세운 상태에서 충전이 가능하다. 충전하는 동안에는 마우스를 사용할 수 없다. 마우스 앞 부분에 이 포트를 배치했다면, 충전하는 동안에도 유선 마우스처럼 사용이 가능했을 것이다.
 
ⓒ Leif Johnson/IDG


이런 부분들을 제외하더라도, 매직 마우스 사용 경험은 다른 회사 대부분의 마우스 제품보다 못하다. 최고의 마우스 제품들이 제공하는 반응성과 정확성과 비교했을 때, 애플 마우스는 여기에 훨씬 못 미치는 반응성과 정확성을 제공한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