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6

에이텐코리아, USB-C 공유 스위치 US3342 출시

편집부 | ITWorld
에이텐코리아가 USB-C 포트를 이용한 데이터 전송 및 공유 스위치 ‘에이텐 US3342’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연결한 2대의 노트북 사이의 파일 및 USB 장치를 공유한다. 범용 윈도우 10 또는 애플 맥 OS X v10.12까지 호환하는 멀티플랫폼으로 대부분의 사무 현장에 바로 적용할 수 있으며 맥과 윈도우 사이의 자연스러운 데이터 전송이 가능하다.



플러그 앤 플레이 방식으로 동작하기에 별도 드라이버 설치 혹은 추가 전원 어댑터 없이 작동하며 함께 제공되는 바운드리스 스위칭 지원 베젤-X 소프트웨어는 맥과 윈도우 같은 이종 플랫폼 간의 파일 전송과 키보드 마우스 컨트롤을 지원한다.
 
같은 편의성을 기반으로 용량 부족으로 USB 메모리 혹은 외장하드 사용에 불편을 호소했던 사용자의 고민 또한 해결될 전망이다. 2-포트 USB 3.1 Gen 2 타입-C 스위치가 지원하는 최대 전송속도는 10Gbps에 달한다. 사무 현장에서 파일을 쉽고 빠르게 복사 및 붙여넣기가 고속으로 이뤄지며, 클립보드 내용도 공유할 수 있는 속도다.

핵심인 데이터 공유 기능을 중심으로 노트북 충전 가능한 USB PD3.0 패스-쓰루 기능도 내장했다. 최대 85W에 달하는 고성능 노트북까지 별도 어댑터 없이 USB-C 공유 스위치 US3342 만으로 충전이 손쉽게 이뤄진다. 기본 제공 포트는 총 4개이다. USB 3.2 Gen 2 장치(3x USB-A, 1xUSB-C)까지 풍부하게 갖춰 다양한 주변 기기를 연결해 효과적으로 공유할 수 있다.

에이텐코리아 관계자는 “에이텐이 새롭게 선보이는 USB-C 공유 스위치 US3342는 데이터 공유를 기본으로 USB 장치까지 공유하는 편의성을 지니고 있다”며, “특히 공유가 어려웠던 윈도우와 애플 OS X 간의 공유까지 지원하는 높은 호환성은 스위치 분야에 원천 기술력을 보유한 에이텐만의 강점”이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9.08.26

에이텐코리아, USB-C 공유 스위치 US3342 출시

편집부 | ITWorld
에이텐코리아가 USB-C 포트를 이용한 데이터 전송 및 공유 스위치 ‘에이텐 US3342’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연결한 2대의 노트북 사이의 파일 및 USB 장치를 공유한다. 범용 윈도우 10 또는 애플 맥 OS X v10.12까지 호환하는 멀티플랫폼으로 대부분의 사무 현장에 바로 적용할 수 있으며 맥과 윈도우 사이의 자연스러운 데이터 전송이 가능하다.



플러그 앤 플레이 방식으로 동작하기에 별도 드라이버 설치 혹은 추가 전원 어댑터 없이 작동하며 함께 제공되는 바운드리스 스위칭 지원 베젤-X 소프트웨어는 맥과 윈도우 같은 이종 플랫폼 간의 파일 전송과 키보드 마우스 컨트롤을 지원한다.
 
같은 편의성을 기반으로 용량 부족으로 USB 메모리 혹은 외장하드 사용에 불편을 호소했던 사용자의 고민 또한 해결될 전망이다. 2-포트 USB 3.1 Gen 2 타입-C 스위치가 지원하는 최대 전송속도는 10Gbps에 달한다. 사무 현장에서 파일을 쉽고 빠르게 복사 및 붙여넣기가 고속으로 이뤄지며, 클립보드 내용도 공유할 수 있는 속도다.

핵심인 데이터 공유 기능을 중심으로 노트북 충전 가능한 USB PD3.0 패스-쓰루 기능도 내장했다. 최대 85W에 달하는 고성능 노트북까지 별도 어댑터 없이 USB-C 공유 스위치 US3342 만으로 충전이 손쉽게 이뤄진다. 기본 제공 포트는 총 4개이다. USB 3.2 Gen 2 장치(3x USB-A, 1xUSB-C)까지 풍부하게 갖춰 다양한 주변 기기를 연결해 효과적으로 공유할 수 있다.

에이텐코리아 관계자는 “에이텐이 새롭게 선보이는 USB-C 공유 스위치 US3342는 데이터 공유를 기본으로 USB 장치까지 공유하는 편의성을 지니고 있다”며, “특히 공유가 어려웠던 윈도우와 애플 OS X 간의 공유까지 지원하는 높은 호환성은 스위치 분야에 원천 기술력을 보유한 에이텐만의 강점”이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