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태블릿

"아이패드 프로와 USB-C의 조합" 반기는 이유와 반대하는 이유 4가지

Michael Simon | Macworld 2018.09.12
애플의 신제품 발표 행사 ‘개더 라운드’가 얼마 남지 않은 월요일, 신빙성 있는 애플 루머를 공개해 온 밍치 쿠오가 아이패드 프로 신형의 단자를 라이트닝에서 USB-C로 바꿀 것이라고 추측했다.

중요한 변화다. 신형 아이패드의 얇은 베젤이나 홈 버튼과 헤드폰 단자 없는 디자인, 페이스 ID 등은 이미 알려져 있지만, 충전 포트 변화는 완전히 다른 얘기다. 기본 I/O 포트가 USB-C로 바뀌는 것은 아이패드의 역사에 남는 변화가 될 것이고 사용자들의 반응도 다양할 것이다. 기본 포트 변화를 반길 만한 이유와 그렇지 않은 이유 모두 일리가 있다.

아이패드의 USB-C를 반기는 4 가지 이유
별도 케이블을 챙기는 수고가 줄어든다
안드로이드 사용자들은 이미 USB-C 충전의 즐거움을 알고 있다. 속도뿐 아니라 편의성도 강하다. 케이블 한 개만으로 스마트폰, 태블릿, PC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아이패드를 함께 충전할 때는 케이블이 2개 있어야 하겠지만. 라이트닝에서 USB-C로 전환하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더욱 편리해질 것이다.

액세서리 호환성 향상
USB-A 같은 유비쿼터스 수준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USB-C는 어느새 드라이브, 도킹, PC 주변 기기의 새로운 표준으로 자리 잡았다. 여기에 아이패드까지 추가되면 지금은 쓸 수 없는 다른 액세서리와 아이패드의 호환 가능성이 대폭 향상된다. 아이패드와 500GB SSD를 연결해 이미지를 복사하고, 아이클라우드에 대용량 파일을 전송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쉽게 4K 영상 편집 작업도 할 수 있다. USB-C라면 가능한 시나리오다.


줄어드는 동글
아이폰의 헤드폰 잭과 맥북의 USB A 포트가 사라진 후 애플 사용자들은 라이트닝 커넥터나 USB C-USB A 변환 케이블 등 여러 가지 동글이 필요하게 됐다. 아이패드 포트를 USB-C로 바꾼다면 4,000만 개의 USB-C 기기가 아이패드와 연결되고, 동글에서 자유로워질 수 있을 것이다.

고급 사용자를 위한 기능
애플은 아이패드를 컴퓨터 대체재로 홍보하고 있다. 그러나 주변 기기 부족과 확장성 문제를 감안할 때 PC의 완전한 대용품으로 쓰는 것은 어렵다. USB-C 포트가 채택되면, 아이패드를 드라이브, MIDI 기기, 허브에 개방하고 썬더볼트 3 기기와의 연결을 통해 진정한 고급 사용자를 위한 기기로 거듭나게 할 수 있다. 언젠가 GPU 추가 지원의 날이 올지도 모른다.

아이패드의 USB-C 탑재에 반대하는 4가지 이유
케이블이 하나 더 필요해진다
아이폰과 아이패드만 쓸 때 라이트닝 케이블 하나면 됐던 것이 이제 아이패드 케이블과 아이폰 케이블이 별도로 하나씩 필요해질 것이다. 여간 귀찮은 일이 아니다.

호환성 저하


아이패드는 2012년 4세대 이후 홈 화면 아래쪽에 라이트닝 포트를 사용해왔다. 연관된 액세서리도 많이 생산됐다. 어댑터, 리더, 워치, 드라이브 등을 아이패드와 연동해서 사용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포트가 바뀌면 이들 주변 기기가 더 이상 동작하지 않는다. 그리고 애플 펜슬의 문제도 있다. 스타일러스 펜 끝 부분을 아이패드 라이트닝 포트에 연결하는 이상한 충전 방식으로 논란을 일으킨 지 얼마 되지 않아 이제 다시 USB-C로 기본 포트가 변경된다니, 애플이 제 정신이 아닌 것일까? 질문은 많고, 해결책은 그 어느 것도 충분하지 않은 상황이다.

동글은 늘어날 것
새로운 액세서리는 새로운 동글과 함께 온다. USB-C가 생길지 모른다는 루머와 함께, 아이패드 프로에서도 헤드폰 잭이 빠진다는 이야기도 들려왔다. 블루투스 헤드폰, USB-C 헤드폰, USB-C 3.5mm 어댑터 중 하나를 써야 한다는 얘기다. 음악을 듣는 동시에 충전을 해야 할 때는 또 다른 동글이 필요하다. 과거에 쓰던 라이트닝 액세서리를 연결할 때는 또 다른 동글이 필요할 것이다. 이 모든 어댑터와 동글을 한데 모아놓은 전용 스토어가 있어야 할지도 모르겠다.

일반 사용자에게는 지옥이 펼쳐질 것
이번 신제품이 아이패드 이름에 프로가 달려있는 제품이기는 하나, 큰 화면과 선명한 화면을 좋아하는 일반 사용자도 프로 제품을 많이 구입한다. 그러나 라이트닝에서 USB-C로 단자를 추가할 때, 아이폰 사용자들은 불필요한 혼란에 빠질 수 있다. 충전용 케이블이 따로 있어야 함은 물론, 헤드폰, 액세서리, 어댑터를 연결할 때도 학습 기간이 필요해진다. editor@itworld.co.kr   
 Tags USB-C 아이패드프로
Sponsored
IDG 설문조사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