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3

“2017년 세계 반도체 매출 4,111억 달러 돌파”…가트너

편집부 | ITWorld
가트너는 2017년 전세계 반도체 시장 매출이 지난해에 비해 19.7% 증가한 4,111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금융 위기 이후 회복세를 나타내며 31.8% 증가를 보인 2010년 이후 가장 뚜렷한 매출 증가세라고 설명했다.

가트너 존 에렌센 책임연구원은 “메모리가 반도체 시장 성장세를 꾸준히 견인하는 중이며 수요 공급 관계에 의한 가격 상승으로 2017년 메모리 시장 매출은 57% 늘어날 전망”이라며, “이러한 강세가 비광학 센서, 아날로그, 디스크리트(Discretes), 이미지 센서 등 기타 반도체 분야로 확산되고 있으며, 이들 분야는 2017년 한 해 동안 약 10%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가트너는 4분기에 접어들면서 메모리 비용 상승과 부품 부족이 가장 큰 우려로 작용하고 있고, 메모리 비용 상승은 전반적으로 전자장비 제조원가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으며, 다수 OEM 업체가 이를 소비자 가격에 반영하는 추세라고 밝혔다.

2018년 반도체 시장은 올해 대비 4% 성장해 매출액이 총 4,274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2019년에는 주요 메모리 업체들의 신규 공급으로 시장 분위기가 역전돼 1% 축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editor@itworld.co.kr


2017.10.13

“2017년 세계 반도체 매출 4,111억 달러 돌파”…가트너

편집부 | ITWorld
가트너는 2017년 전세계 반도체 시장 매출이 지난해에 비해 19.7% 증가한 4,111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금융 위기 이후 회복세를 나타내며 31.8% 증가를 보인 2010년 이후 가장 뚜렷한 매출 증가세라고 설명했다.

가트너 존 에렌센 책임연구원은 “메모리가 반도체 시장 성장세를 꾸준히 견인하는 중이며 수요 공급 관계에 의한 가격 상승으로 2017년 메모리 시장 매출은 57% 늘어날 전망”이라며, “이러한 강세가 비광학 센서, 아날로그, 디스크리트(Discretes), 이미지 센서 등 기타 반도체 분야로 확산되고 있으며, 이들 분야는 2017년 한 해 동안 약 10%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가트너는 4분기에 접어들면서 메모리 비용 상승과 부품 부족이 가장 큰 우려로 작용하고 있고, 메모리 비용 상승은 전반적으로 전자장비 제조원가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으며, 다수 OEM 업체가 이를 소비자 가격에 반영하는 추세라고 밝혔다.

2018년 반도체 시장은 올해 대비 4% 성장해 매출액이 총 4,274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2019년에는 주요 메모리 업체들의 신규 공급으로 시장 분위기가 역전돼 1% 축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