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4

SK인포섹, 글로벌 사이버위협연합 가입

편집부 | ITWorld
SK인포섹(www.skinfosec.com)은 글로벌 민간 보안업체를 중심으로 사이버 공격에 대항하기 위해 설립한 사이버위협연합(Cyber Threat Alliance, 이하 CTA)의 회원으로 가입했다고 밝혔다.

SK인포섹은 이번 CTA 가입은 아시아 보안 업체로는 처음이며, 기존 CTA 회원 이외에도 글로벌 보안업체들이 가입을 대기하고 있는 상황에서 12번째 회원사가 됐다고 설명했다.

SK인포섹 관계자에 따르면 “올해 4월부터 CTA 가입을 본격 추진했다”며, “SK인포섹이 보유한 침해 위협 대응 관련 지식과 노하우가 CTA의 까다로운 요구 조건을 충족하며, 짧은 기간 내에 가입을 확정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CTA 회원이 되기 위해서는 가입 신청과 함께 하루 평균 일정량 이상의 침해 위협 정보를 CTA에 공유하고, 이를 CTA에서 침해 위협 대응에 필요한 가치있는 정보인 지를 심사한다.

CTA는 맥아피, 팔로알토 네트웍스, 시만텍 등 미국, 유럽, 이스라엘에 본사를 두고 있는 글로벌 보안업체들이 주축이 돼 차세대 사이버 보안 거버넌스의 핵심인 ‘협력’을 위해 설립한 독립 비영리 법인이다. 미국 오마바 정부의 사이버보안 특별 보좌관을 역임하고, 국가안보회의(The National Security Counsil) 멤버로 활동한 마이클 다니엘이 CTA 신임 대표를 맡고 있다.

CTA 회원은 설립 멤버(Founder), 제휴 멤버(Affiliate), 일반 멤버(Contribute) 등 3단계 등급에 따라 권한과 역할이 구분돼 있다. 이번에 SK인포섹이 가입한 등급은 제휴 멤버이며, CTA의 주요 위원회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

SK인포섹을 비롯해, CTA에 가입한 회원들은 의무적으로 하루 평균 일정량 이상의 침해 위협 정보를 공유한다. APT 공격, 지능형 악성코드(Advanced Malware) 등 회원에서 공유한 위협 정보는 오픈소스 기반의 클라우드 협업 플랫폼(CTA Platform)를 통해 취합, 실시간으로 자동 공유된다. 각 회원은 이 정보를 활용해 사이버 공격을 방어한다.

SK인포섹은 CTA와 위협정보 공유 및 협력을 통해 자사의 위협 인텔리전스(Threat Intelligence)를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침해위협을 분석·대응하는 전담 조직을 본부급으로 격상시키는 한편, 자사의 관제 플랫폼 ‘시큐디움(Secudium)과도 연동해 위협 대응 수준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나아가 이를 활용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방안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SK인포섹 안희철 대표이사는 “SK인포섹이 국내에서 쌓아온 위협 인텔리전스가 CTA 가입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을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며, “지역 경계가 없는 사이버 전장에서 글로벌 보안업체와 협력해 국내를 넘어 글로벌 사이버 보안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017.06.14

SK인포섹, 글로벌 사이버위협연합 가입

편집부 | ITWorld
SK인포섹(www.skinfosec.com)은 글로벌 민간 보안업체를 중심으로 사이버 공격에 대항하기 위해 설립한 사이버위협연합(Cyber Threat Alliance, 이하 CTA)의 회원으로 가입했다고 밝혔다.

SK인포섹은 이번 CTA 가입은 아시아 보안 업체로는 처음이며, 기존 CTA 회원 이외에도 글로벌 보안업체들이 가입을 대기하고 있는 상황에서 12번째 회원사가 됐다고 설명했다.

SK인포섹 관계자에 따르면 “올해 4월부터 CTA 가입을 본격 추진했다”며, “SK인포섹이 보유한 침해 위협 대응 관련 지식과 노하우가 CTA의 까다로운 요구 조건을 충족하며, 짧은 기간 내에 가입을 확정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CTA 회원이 되기 위해서는 가입 신청과 함께 하루 평균 일정량 이상의 침해 위협 정보를 CTA에 공유하고, 이를 CTA에서 침해 위협 대응에 필요한 가치있는 정보인 지를 심사한다.

CTA는 맥아피, 팔로알토 네트웍스, 시만텍 등 미국, 유럽, 이스라엘에 본사를 두고 있는 글로벌 보안업체들이 주축이 돼 차세대 사이버 보안 거버넌스의 핵심인 ‘협력’을 위해 설립한 독립 비영리 법인이다. 미국 오마바 정부의 사이버보안 특별 보좌관을 역임하고, 국가안보회의(The National Security Counsil) 멤버로 활동한 마이클 다니엘이 CTA 신임 대표를 맡고 있다.

CTA 회원은 설립 멤버(Founder), 제휴 멤버(Affiliate), 일반 멤버(Contribute) 등 3단계 등급에 따라 권한과 역할이 구분돼 있다. 이번에 SK인포섹이 가입한 등급은 제휴 멤버이며, CTA의 주요 위원회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

SK인포섹을 비롯해, CTA에 가입한 회원들은 의무적으로 하루 평균 일정량 이상의 침해 위협 정보를 공유한다. APT 공격, 지능형 악성코드(Advanced Malware) 등 회원에서 공유한 위협 정보는 오픈소스 기반의 클라우드 협업 플랫폼(CTA Platform)를 통해 취합, 실시간으로 자동 공유된다. 각 회원은 이 정보를 활용해 사이버 공격을 방어한다.

SK인포섹은 CTA와 위협정보 공유 및 협력을 통해 자사의 위협 인텔리전스(Threat Intelligence)를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침해위협을 분석·대응하는 전담 조직을 본부급으로 격상시키는 한편, 자사의 관제 플랫폼 ‘시큐디움(Secudium)과도 연동해 위협 대응 수준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나아가 이를 활용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방안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SK인포섹 안희철 대표이사는 “SK인포섹이 국내에서 쌓아온 위협 인텔리전스가 CTA 가입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을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며, “지역 경계가 없는 사이버 전장에서 글로벌 보안업체와 협력해 국내를 넘어 글로벌 사이버 보안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