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iOS / 모바일 / 스마트폰

아이폰 7 플러스 점유율 급증… “평균 판매 단가 상승 신호”

Gregg Keizer | Computerworld 2017.01.23
2016년 미국의 아이폰 사용자들이 큰 모델인 아이폰 7 플러스로 대거 이동하면서, 이 5.5인치 스마트폰의 점유율이 급상승했다.

CIRP(Consumer Intelligence Research Partners)가 지난 10월~12월 사이 아이폰을 구입한 사용자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32%가 9월에 공개된 두 가지 모델 중 하나인 아이폰 7 플러스를 선택했다. 더 작고 저렴한 아이폰 7을 선택한 응답자는 40%다.

아이폰 7 플러스의 점유율은 아직 더 작은 아이폰 7에 비해선 작지만, 2015년 같은 기간 아이폰 6s 플러스의 점유율이 19%였던 것과 비교하면 크게 높아졌음을 알 수 있다.

CIRP가 발표한 통계는 전체 통계가 아니며, 2016년 4분기, 미국인만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이긴 하지만, CIRP의 공동 창업자인 마이크 레빈은 아이폰의 ASP(average selling price)가 상승하고 있다는 신호라고 분석했다. 아이폰 7 플러스의 평균 가격이 더 높기 때문이다. 2014년과 2015년, 애플의 4분기 ASP는 약 690달러였으며, 모두 각 해의 최고 수준이었다.

레빈은 아이폰 7 플러스의 판매량 증가의 원인에 대해 “우선, 작은 제품에서 바꾼 사람들이 많으며, 그들은 큰 모델을 사용하는 친구들을 목격해왔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드로이드를 포함, 대형 스마트폰이 많아지면서 이러한 제품에 대한 간접 경험이 많아졌고, 아이폰 애호가들이 큰 모델을 선택하도록 했을 것이라는 해석이다.

두 번째로는 “통신사들이 요금제를 조정해서 대형 모델이 더 저렴해 보이게끔 만든 것이다”고 지적했다. 단가는 100달러가 차이 나는데, 월 요금으로 계산하면, 버라이즌의 경우 32GB 아이폰 7이 27달러, 아이폰 7 플러스가 32달러가 나온다. 


editor@itworld.co.kr
 Tags 패블릿 아이폰 애플 아이폰7플러스
Sponsored
IDG 설문조사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