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보안

“파일 복구하려면 친구에게 랜섬웨어 보내라” 악랄한 신종 랜섬웨어 주의보

Fredric Paul | Network World 2016.12.14
랜섬웨어는 언제나 ‘비열한’ 비즈니스이지만, 맬웨어헌터팀(MalwareHunterTeam)이 발견한 최신 변종은 이 ‘비열함’의 차원을 한 단계 높였다.

피해자를 범죄자로
팝콘 타임(Popcorn Time)이라는 이름의 최신 랜섬웨어는 피해자에게 파일을 되찾기 위해 입금을 요구하는 일반적인 랜섬웨어에 한 가지 술책을 더했다. 피해자에게 비트코인으로 파일의 몸값을 내는걸 “빠르고 쉬운 방법”이라고 제시하고, 이를 원치 않으면 “비열한 방법”인 다른 사람에게 랜섬웨어 링크를 보내는 옵션을 제시하는 것이다.

해당 랜섬웨어 제작자는 “두 사람 이상이 이 파일을 설치하고 돈을 내면 무료로 파일을 복호화할 수 있다”고 약속한다.

피해자의 절박함과 인간의 이기심을 악용한 교활한 수법이다.

최악은, 이것이 효과적이라는 점이다.

최초의 팝콘 타임 랜섬웨어는 모르는 사람을 설득해서 랜섬웨어를 다운로드하고 설치하도록 해야 했다.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만일 친구가 그렇다 할 이유를 설명하며 다운로드할 파일이나 프로그램을 보낸다면, 감염될 확률이 더욱 높아지지 않겠는가?

그 다음에 일어나는 일은?
물론 친구에게 랜섬웨어를 보낼 만큼의 ‘얕은’ 우정은 많지 않을 것이고, 팝콘 타임 변종은 친구에게 랜섬웨어를 보냈다는 사실을 ‘감출’ 방법을 알려주지 않는다.

여기서 또 하나의 시나리오가 나올 수 있다. 피해자들이 전혀 모르는 사람을 희생물로 삼는 것이다. 경쟁자 혹은 천적 같은 사람일 수도 있다. 사실, 이러한 가능성은 끝도 없으며, 이 랜섬웨어가 무서운 이유다.

누군가로부터 받은 링크나 파일이 모두 위험한 악성코드인 상황을 상상해보자. 이미 친구나 지인도 ‘감염’됐을 수 있다고 생각해야 하는 현실 속에 살고 있긴 하지만, 이 상황은 더 나쁘다.

랜섬웨어 자체로 인한 혼란에 이어 피해자를 통해 퍼뜨리는 것은 이미 어느 정도 무너진 온라인상의 신뢰와 공감을 더 크게 무너뜨릴 수 있는 악랄한 수법이다. editor@itworld.co.kr
 
 Tags 랜섬웨어 팝콘타임
Sponsored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