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안드로이드

“급할 때 위치 전송” 구글, 긴급 연락망 앱 공개

Michael Simon | Greenbot 2016.12.06
구글의 안드로이드 서비스는 이미 삶을 더 편안하게 만들어주기 위해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에 공개된 새로운 앱은 실제로 사용자를 ‘살릴’ 수 있는 앱이다.

트러스티드 컨택트(Trusted Contacts)라는 이름의 이 앱은 응급 상황에서 가장 가까운 사람들에게 연락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앱이다.



앱을 설치하고 위치를 공유하고자 하는 사람을 지정하면 그 사람들에게 알림이 간다. 유사하게 설정되는 다른 앱들과는 달리 이 앱은 사용자가 즉시 도움이 필요한 사람과 연락을 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응급 상황에서 이 앱으로 해당 연락처에 사용자의 위치를 보내거나, 사용자가 5분 내에 연락이 되지 않는다면 자동으로 위치를 전송해준다.

상대방은 최근 사용자의 위치를 확인하고, 배터리 잔량이 얼마나 남았는지도 볼 수 있다. 구글은 이 앱의 iOS 버전도 곧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혀, 곧 아이폰을 사용하는 친구도 이 앱의 연락처에 넣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editor@itworld.co.kr 
Sponsored
IDG 설문조사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발행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4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