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1.07

심층 리뷰 | 집안으로 들어온 구글, 홈 “대중화는 멀었다”

Dan Rosenbaum | Computerworld
구글의 새로운 음성 제어 인터넷 인터페이스인 구글 홈(Home)은 이런 종류의 제품으로 결코
최초는 아니지만 최선은 될 수 있다. 다만 그 "최선"도 아직은 충분하지 않다는 점이 한계다.

최초의 제품은 2015년 하반기 출시된 아마존 에코(Echo)다. 물론 출시 당시에는 극히 제한적인 기능을 갖춘 그저 신기한 제품에 가까웠다. 에코에게 질문을 하면(예를 들어 "밖은 지금 어때?") 답을 해준다("기온은 18도고 맑습니다. 오늘 밤 늦게 비가 올 확률이 있습니다."). 희망사항 목록을 만들거나 상품을 주문하거나 음악을 재생할 수 있다. 최근에는 서드파티 확장 기능의 가세로 단순히 신기함에서 벗어나 조금 더 다양한 능력을 갖춰 나가는 중이다.

그러나 모든 음성 제어 시스템의 품질을 좌우하는 요소는 결국 그 시스템의 뒤를 받치는 생태계다. 그 조건만으로 보자면 구글 홈의 승리다.



구글 홈의 외형은 뭉툭한 흰색 원통 모양이다. 높이 약 14cm, 너비 약 9.5cm이며 윗면은 경사지게 깎였다. 아래쪽 3분의 1은 직물 재질의 망으로 덮여 있는데, 그 안에는 2인치 스피커 드라이버와 2개의 2인치 패시브 라디에이터가 들어가 있다. 이 망은 별매품인 여러가지 색상의 직물 및 금속 망으로 손쉽게 교체할 수 있다(직물은 망고, 머린, 바이올렛, 금속은 카본, 코퍼, 스노우). 삭막한 검정색 탑 모양인 아마존 에코와 달리 친근한 디자인이며 튀지 않고 주변과 잘 어울린다. 구글 플레이와 그 외 여러 판매점에서 129달러에 판매 중이다.

각진 윗면은 터치식이다. 시작 중에 일련의 불빛이 점등되며 작동 시에는 구글을 나타내는 4색 점이 표시된다. 윗면을 터치해서 볼륨을 조절하고 검색을 시작하거나 음악을 일시 중지할 수 있지만 이러한 모든 작업은 음성 명령으로도 가능하다(설정 후에는 다시 손을 댈 일이 거의 없음). 제품의 무게는 약 0.45kg이다.

다만 전원 어댑터 디자인은 최악이다. 콘센트의 부피가 무척 커서 멀티탭에 꽂을 경우 2개, 경우에 따라 3개의 소켓을 차지하게 된다. 16.5볼트, 2암페어의 전력을 사용하고 전력 변환을 위한 장치가 필요하다는 점을 감안해도 콘센트를 좀 작게 만들거나 방향을 다르게 디자인했어야 했다.

설정하기
설정은 빠르고 쉽다. 전원을 연결하고 앱을 다운로드하고(안드로이드 또는 iOS) 간단한 메뉴 조작을 통해 구글 계정과 와이파이에 연결하면 된다. 그게 전부다. 크롬캐스트(Chromecast), 네스트(Nest) 또는 스마트싱스(SmartThings)가 있는 경우 앱을 통해 추가하면 된다. 또한 앱을 구성해서 홈에서 IFTTT를 사용할 수도 있고, 우버 자동차를 주문할 수도 있다(이를 위해서는 먼저 계정 정보를 입력해야 함).

설정을 마치면 이제 "오케이 구글(또는 "헤이 구글")"이라고 말하기만 하면 바로 사용할 수 있다.

구글 홈을 직접 사용해본 결과는 다음과 같다.

"오케이 구글. 근처에서 피자 가게를 찾아봐."

구글은 또렷하고 다소 딱딱한 여성의 음성(음성 변경은 불가능함)으로 약 1km 반경 내의 피자 가게 세 곳을 알려줬다.

"오케이 구글. 첫 번째 가게에 대해 알려줘."

구글은 첫 번째 가게의 상세 정보를 알려줬다.

"오케이 구글, 두 번째 가게에 대해 알려줘."

이번에도 잘 대답했다.

"오케이 구글. 마지막 가게에 대해 알려줘."

이번에는 실패했다. "마지막(last)"이라는 단어가 문제가 된 것 같다.

물론 피자만 되는 건 아니다. 우즈벡 레스토랑 찾기도 아주 잘 됐다. 알고 보니 집 근처에 여러 곳의 우즈벡 레스토랑이 있었다. 제법 쓸모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찾은 레스토랑 중 한 곳에 전화를 걸라고 하면 아직은 할 수 없다고 대답한다. "아직"이라는 말이 걸리는데, 향후 구글 음성(Google Voice)이 통합될 수도 있음을 암시하는 듯하다.

음악은 자체 플레이 뮤직과 유튜브 음악 라이브러리, 스포티파이(Spotify) 프리미엄 또는 판도라(Pandora)를 통해 재생할 수 있다(아이하트라디오(iHeartRadio)를 포함해 지원되는 서비스는 앞으로 더 추가될 예정). 원하는 서비스를 사용하도록 지시할 수 있다. 예를 들면 "오케이 구글. 구글 플레이 뮤직에서 엘비스 코스텔로의 'Pump It Up'을 재생해"와 같다. 구글 홈 앱에서 기본 서비스를 설정할 수도 있다.

구글 홈이 효과적으로 제공하는 정보의 종류를 파악하려면 연습이 좀 필요하다. 현재 이벤트 업데이트 속도는 아주 빨랐지만("오케이 구글. 컵스 경기의 현재 점수는?") 필자의 구글 달력(다른 모든 달력도 마찬가지)의 내일 날짜에 있는 내용은 답하지 못했다. (묘하게도 아마존 에코는 달력 관련 질문에는 잘 답했지만 최신 경기 현황은 제대로 답하지 못했다.)

구글 홈의 한 가지 문제는 특정 콘텐츠를 더 세분화할 수 없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Pump It Up" 재생을 요청할 수 있지만 그 곡의 버전은 구글이 선택한다. 비디오도 마찬가지다. 유튜브에서 'Last Week Tonight'의 최신 영상을 가져오도록 지시할 수 있지만 정확히 원하는 클립을 지정할 수는 없다. (참고로 아마존 에코도 마찬가지다. 이 점은 특정 버전의 제품을 주문하려고 할 때 특히 문제가 된다.)

총평
홈 기술 생태계를 제어하는 음성 응답 기기가 대중화될 것임은 거의 분명하고 구글 홈은
현재 제품 중에서는 최선이다. 디자인, 기반 데이터베이스 측면에서 가장 낫고 지난 대화의 문맥을 유지하므로 가장 자연스럽기도 하다. 즉, 피자 레스토랑에 대해 물으면 대화의 주제가 피자 레스토랑임을 기억한다.

그러나 본격적인 대중화 시기를 맞았다고 하기는 어렵다. 구글 홈을 대하는 것은 아이를 대하는 것과 비슷하다. 평소 자신의 말투가 아니라 구글 홈이 이해할 수 있는 방식으로 이야기해야 한다. 요청에 대해 가벼운 정도부터 심각한 정도까지 예상치 못한 반응이 나타날 수 있다. 당연히 가능하다고 기대했던 일을 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전화 걸기, 재생하고자 하는 미디어 정확히 찾기 등). 또한 구글 홈이든 아이든 고함치기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이러한 제한을 잘 이해하고 앞으로 성장하고 성숙해질 것임을 확신하는 사람에게 구글 홈은 흥미로운 제품이 될 수도 있다. 그러나 명심해야 할 점은 값을 지불하고 구매해서 집안에 두고 사용한다 해도, 구글 홈은 어디까지나 사용자의 통제권 밖에 있는 생태계와 클라우드에 속한 새로운 엔드포인트라는 사실이다. 구글 홈은 구글을 위해 주변 소리를 듣고 사용자의 질문과 활동을 수집한다.

필자의 동료 JR 라파엘은 이러한 특성을 가진 모든 기기에 대한 또 다른 흥미로운 문제를 제기했다.  바로 인증의 부재다. 집안의 누구나 명령을 내릴 수 있다. 즉, 날씨를 물어보고 온도 조절기 설정을 변경하고 세제를 주문할 수도 있고, 내 회의 일정, 나중에는(아직은 구글 홈에 이 기능이 없지만) 내 이메일까지 볼 수 있다는 뜻이다. 이 점은 분명히 알고 있어야 한다.

구글 관점에서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 내가 무엇에 대해 알고 싶어하는지 아는 것만으로는 충분치 않다. 구글의 네스트 온도 조절기가 내가 집에 있을 때와 집에 없을 때를 알거나 집안이 돌아가는 일정한 리듬을 아는 것으로도 충분치 않다. 이와 같은 것들에는 데스크톱 컴퓨터든 모바일 폰이든 온도 조절기든, 기기와의 의도적인 상호 작용이 필요하다.

구글 홈을 통해 구글은 사용자가 허공에 대고 말하는 편리한 방식으로 이것저것 물을 수 있도록 했다. 그런 방식을 편하게 느끼는지 아닌지는(또는 얼만큼 편하게 여기든 상관없이 이것이 필연적인지 여부는) 사용자 자신이 결정할 문제다. editor@itworld.co.kr


2016.11.07

심층 리뷰 | 집안으로 들어온 구글, 홈 “대중화는 멀었다”

Dan Rosenbaum | Computerworld
구글의 새로운 음성 제어 인터넷 인터페이스인 구글 홈(Home)은 이런 종류의 제품으로 결코
최초는 아니지만 최선은 될 수 있다. 다만 그 "최선"도 아직은 충분하지 않다는 점이 한계다.

최초의 제품은 2015년 하반기 출시된 아마존 에코(Echo)다. 물론 출시 당시에는 극히 제한적인 기능을 갖춘 그저 신기한 제품에 가까웠다. 에코에게 질문을 하면(예를 들어 "밖은 지금 어때?") 답을 해준다("기온은 18도고 맑습니다. 오늘 밤 늦게 비가 올 확률이 있습니다."). 희망사항 목록을 만들거나 상품을 주문하거나 음악을 재생할 수 있다. 최근에는 서드파티 확장 기능의 가세로 단순히 신기함에서 벗어나 조금 더 다양한 능력을 갖춰 나가는 중이다.

그러나 모든 음성 제어 시스템의 품질을 좌우하는 요소는 결국 그 시스템의 뒤를 받치는 생태계다. 그 조건만으로 보자면 구글 홈의 승리다.



구글 홈의 외형은 뭉툭한 흰색 원통 모양이다. 높이 약 14cm, 너비 약 9.5cm이며 윗면은 경사지게 깎였다. 아래쪽 3분의 1은 직물 재질의 망으로 덮여 있는데, 그 안에는 2인치 스피커 드라이버와 2개의 2인치 패시브 라디에이터가 들어가 있다. 이 망은 별매품인 여러가지 색상의 직물 및 금속 망으로 손쉽게 교체할 수 있다(직물은 망고, 머린, 바이올렛, 금속은 카본, 코퍼, 스노우). 삭막한 검정색 탑 모양인 아마존 에코와 달리 친근한 디자인이며 튀지 않고 주변과 잘 어울린다. 구글 플레이와 그 외 여러 판매점에서 129달러에 판매 중이다.

각진 윗면은 터치식이다. 시작 중에 일련의 불빛이 점등되며 작동 시에는 구글을 나타내는 4색 점이 표시된다. 윗면을 터치해서 볼륨을 조절하고 검색을 시작하거나 음악을 일시 중지할 수 있지만 이러한 모든 작업은 음성 명령으로도 가능하다(설정 후에는 다시 손을 댈 일이 거의 없음). 제품의 무게는 약 0.45kg이다.

다만 전원 어댑터 디자인은 최악이다. 콘센트의 부피가 무척 커서 멀티탭에 꽂을 경우 2개, 경우에 따라 3개의 소켓을 차지하게 된다. 16.5볼트, 2암페어의 전력을 사용하고 전력 변환을 위한 장치가 필요하다는 점을 감안해도 콘센트를 좀 작게 만들거나 방향을 다르게 디자인했어야 했다.

설정하기
설정은 빠르고 쉽다. 전원을 연결하고 앱을 다운로드하고(안드로이드 또는 iOS) 간단한 메뉴 조작을 통해 구글 계정과 와이파이에 연결하면 된다. 그게 전부다. 크롬캐스트(Chromecast), 네스트(Nest) 또는 스마트싱스(SmartThings)가 있는 경우 앱을 통해 추가하면 된다. 또한 앱을 구성해서 홈에서 IFTTT를 사용할 수도 있고, 우버 자동차를 주문할 수도 있다(이를 위해서는 먼저 계정 정보를 입력해야 함).

설정을 마치면 이제 "오케이 구글(또는 "헤이 구글")"이라고 말하기만 하면 바로 사용할 수 있다.

구글 홈을 직접 사용해본 결과는 다음과 같다.

"오케이 구글. 근처에서 피자 가게를 찾아봐."

구글은 또렷하고 다소 딱딱한 여성의 음성(음성 변경은 불가능함)으로 약 1km 반경 내의 피자 가게 세 곳을 알려줬다.

"오케이 구글. 첫 번째 가게에 대해 알려줘."

구글은 첫 번째 가게의 상세 정보를 알려줬다.

"오케이 구글, 두 번째 가게에 대해 알려줘."

이번에도 잘 대답했다.

"오케이 구글. 마지막 가게에 대해 알려줘."

이번에는 실패했다. "마지막(last)"이라는 단어가 문제가 된 것 같다.

물론 피자만 되는 건 아니다. 우즈벡 레스토랑 찾기도 아주 잘 됐다. 알고 보니 집 근처에 여러 곳의 우즈벡 레스토랑이 있었다. 제법 쓸모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찾은 레스토랑 중 한 곳에 전화를 걸라고 하면 아직은 할 수 없다고 대답한다. "아직"이라는 말이 걸리는데, 향후 구글 음성(Google Voice)이 통합될 수도 있음을 암시하는 듯하다.

음악은 자체 플레이 뮤직과 유튜브 음악 라이브러리, 스포티파이(Spotify) 프리미엄 또는 판도라(Pandora)를 통해 재생할 수 있다(아이하트라디오(iHeartRadio)를 포함해 지원되는 서비스는 앞으로 더 추가될 예정). 원하는 서비스를 사용하도록 지시할 수 있다. 예를 들면 "오케이 구글. 구글 플레이 뮤직에서 엘비스 코스텔로의 'Pump It Up'을 재생해"와 같다. 구글 홈 앱에서 기본 서비스를 설정할 수도 있다.

구글 홈이 효과적으로 제공하는 정보의 종류를 파악하려면 연습이 좀 필요하다. 현재 이벤트 업데이트 속도는 아주 빨랐지만("오케이 구글. 컵스 경기의 현재 점수는?") 필자의 구글 달력(다른 모든 달력도 마찬가지)의 내일 날짜에 있는 내용은 답하지 못했다. (묘하게도 아마존 에코는 달력 관련 질문에는 잘 답했지만 최신 경기 현황은 제대로 답하지 못했다.)

구글 홈의 한 가지 문제는 특정 콘텐츠를 더 세분화할 수 없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Pump It Up" 재생을 요청할 수 있지만 그 곡의 버전은 구글이 선택한다. 비디오도 마찬가지다. 유튜브에서 'Last Week Tonight'의 최신 영상을 가져오도록 지시할 수 있지만 정확히 원하는 클립을 지정할 수는 없다. (참고로 아마존 에코도 마찬가지다. 이 점은 특정 버전의 제품을 주문하려고 할 때 특히 문제가 된다.)

총평
홈 기술 생태계를 제어하는 음성 응답 기기가 대중화될 것임은 거의 분명하고 구글 홈은
현재 제품 중에서는 최선이다. 디자인, 기반 데이터베이스 측면에서 가장 낫고 지난 대화의 문맥을 유지하므로 가장 자연스럽기도 하다. 즉, 피자 레스토랑에 대해 물으면 대화의 주제가 피자 레스토랑임을 기억한다.

그러나 본격적인 대중화 시기를 맞았다고 하기는 어렵다. 구글 홈을 대하는 것은 아이를 대하는 것과 비슷하다. 평소 자신의 말투가 아니라 구글 홈이 이해할 수 있는 방식으로 이야기해야 한다. 요청에 대해 가벼운 정도부터 심각한 정도까지 예상치 못한 반응이 나타날 수 있다. 당연히 가능하다고 기대했던 일을 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전화 걸기, 재생하고자 하는 미디어 정확히 찾기 등). 또한 구글 홈이든 아이든 고함치기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이러한 제한을 잘 이해하고 앞으로 성장하고 성숙해질 것임을 확신하는 사람에게 구글 홈은 흥미로운 제품이 될 수도 있다. 그러나 명심해야 할 점은 값을 지불하고 구매해서 집안에 두고 사용한다 해도, 구글 홈은 어디까지나 사용자의 통제권 밖에 있는 생태계와 클라우드에 속한 새로운 엔드포인트라는 사실이다. 구글 홈은 구글을 위해 주변 소리를 듣고 사용자의 질문과 활동을 수집한다.

필자의 동료 JR 라파엘은 이러한 특성을 가진 모든 기기에 대한 또 다른 흥미로운 문제를 제기했다.  바로 인증의 부재다. 집안의 누구나 명령을 내릴 수 있다. 즉, 날씨를 물어보고 온도 조절기 설정을 변경하고 세제를 주문할 수도 있고, 내 회의 일정, 나중에는(아직은 구글 홈에 이 기능이 없지만) 내 이메일까지 볼 수 있다는 뜻이다. 이 점은 분명히 알고 있어야 한다.

구글 관점에서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 내가 무엇에 대해 알고 싶어하는지 아는 것만으로는 충분치 않다. 구글의 네스트 온도 조절기가 내가 집에 있을 때와 집에 없을 때를 알거나 집안이 돌아가는 일정한 리듬을 아는 것으로도 충분치 않다. 이와 같은 것들에는 데스크톱 컴퓨터든 모바일 폰이든 온도 조절기든, 기기와의 의도적인 상호 작용이 필요하다.

구글 홈을 통해 구글은 사용자가 허공에 대고 말하는 편리한 방식으로 이것저것 물을 수 있도록 했다. 그런 방식을 편하게 느끼는지 아닌지는(또는 얼만큼 편하게 여기든 상관없이 이것이 필연적인지 여부는) 사용자 자신이 결정할 문제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