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디지털 디바이스 / 윈도우 / 컨슈머라이제이션 / 태블릿

즉석 리뷰 | 디자이너와 일러스트레이터 주목! 서피스 다이얼, 매니아층을 공략한다

Mark Hachman | PCWorld 2016.10.27
마우스와 키보드를 멀찌감치 치워놔도 될 것 같다. 서피스 펜도 푹 쉬자. 마이크로소프트가 서피스 다이얼이라는 새로운 입력 도구를 내놨다. 은색의 하키 퍽처럼 동그란 모양의 이 신제품은 디지털 아티스트의 생산성을 더욱 개선할 것이다.

마우스는 움직이고, 펜은 선을 그린다. 다이얼은? 돌아간다. 다이얼을 두드리면 방사형 메뉴가 화면에 나타난다. 다이얼을 돌리면 원하는 기능의 단축 키를 빠르게 선택할 수 있다. 너무나 심플하다.

현재 선주문을 받고 있는 서피스 다이얼의 가격은 100달러로, 서피스 스튜디오(Surface Studio)용 입력 기기로 고안됐다. 서피스 프로 3, 서피스 프로 4, 서피스 북에서도 사용할 수 있지만, 서피스 스튜디오와 만나면 화면을 직접 두드리지 않고도 지금까지의 태블릿으로는 할 수 없었던 새로운 인터랙션을 할 수 있다.

다이얼은 태블릿 화면 위에서도 작동한다.

그러나 어떤 면에서는 다이얼은 문제 탐색에 대한 솔루션이기도 하다. 지도 애플리케이션에서 다이얼은 화면 위에서 사용할 수 없다는 한계가 있다. 마우스의 대용인 것이다. 다이얼을 한 방향으로 돌리면 맵이 확대되거나 축소되고, 다이얼을 두드리고 ‘틸트’ 기능을 쓰면 지도의 방향을 바꿀 수 있다.

그러나 일러스트 전문 애플리케이션을 매일 사용하는 아티스트의 경우 새로운 가능성을 찾을 수 있다. 하나의 선에 알맞은 밀도와 색조, 다양한 명도를 미세하게 조정할 수 있고, 그림 전체의 콘트라스트를 변경하는 작업도 편리하다. 일반적으로 이런 작업은 애플리케이션 제어판의 슬라이더를 통해 조절한다. 설정 하나를 변경하고 적용한 후 다시 그리고, 다시 설정을 적용하는 과정을 반복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다이얼을 두드리면 나타나는 방사형 메뉴.

서피스 스튜디오에서는 한 손으로 다이얼을 조절하고 다른 한 손으로는 서피스 펜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다. 앱에 따라 다르지만 변경한 설정도 빨리 적용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운영진은 선 그리기, 선 굵기 변경하기, 다시 선 그리기 등 단계별 적용이 필요한 CAD 앱을 시연해 보였다. 그러나 다른 일반적인 앱에서는 다이얼로 선을 그리는 동시에 선 설정을 변경해 적용하는 작업을 한 번에 할 수 있다.

틈새 시장을 공략한다
2012년 마이크로소프트는 원노트 앱에 방사형 메뉴를 도입했다. 다이얼은 원노트의 방사형 메뉴에서 모티브를 얻어 물리적인 폼팩터로 구현한 제품이다. 필자는 다이얼이 누구에게나 꼭 필요한 장치라고 단언하지는 않겠다.

오히려 매일 반복되는 일반적인 업무에서는 마우스의 휠만큼 빠르고 편리하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러나 다이얼을 ‘두드리는’ 동작은 일반적인 ‘탭’과는 매우 다르다. 다이얼이 방사형 메뉴를 불러올 때까지는 약 1초 정도 공백이 있다. 애플리케이션에 따라 다르겠지만, 마우스 휠이라면 벌써 메뉴에서 동작을 선택했을 수도 있는 시간이다. 이 경우 다이얼은 마우스에 밀려버린다.

다이얼은 AA 건전지 2개로 동작한다. 뒷면 덮개는 자석으로 탈부착하는 방식.

그러나 다이얼은 전문 아티스트용 애플리케이션에서 마우스보다 훨씬 더 빛날 수 있다. 대형 태블릿과 함께 사용하면 디자이너가 디지털 일러스트에 대한 전적인 권한을 가질 수 있고, 키보드 단축키나 제어판 같은 자질구레한 일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될 것이다. 이 경우 디자이너가 작업물에만 집중할 수 있고 작업 흐름도 매끄러워질 수 있다.

사실 꽤나 좁은 틈새 시장이다. 대다수 서피스 사용자는 서피스 펜을 거의 사용하지 않을 것이고, 그 중에서 다이얼을 필요로 하는 사용자는 더욱 더 적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럼에도 다이얼이라는 작고 이상한 신제품이 분명 소수의 적극적인 신봉자 집단의 환영을 받을 것이라고 예측할 수 있다. editor@itworld.co.kr 
 Tags 리뷰 스타일러스 다이얼 서피스 애플펜슬 서피스펜
IDG 설문조사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