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13

“패션 모델 사진으로 알아본” 아이폰 7 플러스 포트레이트 모드의 촬영 성능

Susie Ochs | Macworld

지금 가지고 있는 카메라가 최고의 카메라라고 이야기 하곤 한다. 우리가 테스트 한 결과에 따르면, 그 카메라가 아이폰 7 플러스라면 딱 맞는 이야기일 수 있다. 듀얼 렌즈 카메라가 우리가 테스트했던 다른 스마트폰 보다 우수한 품질의 사진을 제공한다. 또 iOS 10.1의 포트레이트(아직 베타 버전) 모두는 큰 재미를 준다.

맥월드 소속 포토그래퍼인 아담은 아이폰 7 플러스를 테스트 해보고 싶어했다. 그래서 모델을 채용해 패션 사진 촬영을 테스트했다. 통상은 소니 a7R II와 캐논 50mm 렌즈를 이용하는 촬영이다.

조명이 충분한 실내와 부족한 실내 환경에서 테스트를 했다. 또 회사 근처의 여러 장소에서 야외 촬영을 했다. 모델인 알리나 리가 큰 도움을 줬다. 그리고 알란은 포트레이트 모드에 꽤 큰 인상을 받았다.

기사를 읽기 전 알아두어야 할 점은 포트레이트 모드가 아직 베타 버전이다. 따라서 이번 리뷰는 정식 리뷰는 아닌, 재미 삼아 한 테스트이다. 포트레이트 모드가 여러 다양한 조명 상황에서 어떻게 반응하는지 확인해보고 싶었다. 또 피사체에만 초점을 맞추고 배경을 흐리는 기능을 풀프레임 DSLR과 비교해보고 싶었다. 여기에 더해 아담은 안드로이드 사용자인데, 애플이 아이폰 7 플러스로 얼마나 큰 발전을 일궈냈는지 알고 싶어했다. 누가 비난을 할 수 있겠는가? 아래 결과물을 확인해보기 바란다. 클릭하면 사진이 확대되어 더 자세히 비교할 수 있다.



우리는 조명이 낮은 실내에서 촬영을 시작했다. 심도 효과가 겨우 시작될 정도의 조명이다. 거리와 조명이 맞을 경우 화면에 노란색의 “심도 효과” 라벨이 표시된다.

위는 거리를 조금 멀리해 촬영한 사진이다. 아담에 따르면, 인물 사진은 통상 얼굴이 더 확대되어야 한다. 포트레이트 모드는 아이폰 7 플러스의 6.6mm 망원 렌즈를 이용한다. 조리개 값은 f/2.8이고, 광학 IS(Image Stabilization)가 없다. 따라서 노이즈가 조금 발생했다. 그러나 실내 사진으로 크게 나쁜 편은 아니다.



조명이 낮은 또 다른 실내 촬영 결과물이다. 오른쪽이 심도 효과를 줘서 촬영한 사진이다. 머리카락 일부가 흐리다. 그러나 덕분에 팔의 노이즈 가운데 일부가 부드러워졌다.

우리는 포트레이드 모드 기능과 품질을 확인하는데 목적을 뒀다. 따라서 위는 최상의 결과를 낼 수 있는 조명 환경은 아니다. 하지만 충분히 눈길을 끈다. 포트레이드 모드 기본 설정 값은 원본 사진과 '블러(흐리게 처리)' 사진을 동시에 보관한다. 그러니 시도를 해봐도 잃을 것이 없다.



이번에는 실내 조명을 높여 촬영을 했다. 아담은 앞에서와 마찬가지로 심도 효과를 얻을 수 있는 거리를 테스트했다. 2.5미터 정도 거리의 결과물이 가장 좋았다. 그러나 3.6미터 거리에서도 어느 정도 심도 효과를 얻을 수 있었다. 이 사진은 '블러' 효과가 많지 않다. 모델과 배경이 가깝기 때문이다.



클로즈업 촬영을 해봤다. 모델인 알리나의 얼굴을 떼어 놓는 포트레이트 모드의 효과를 확인할 수 있는 사진이다. 얼굴 전체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포토샵에서 마스크 처리를 한 것과 유사하다. (사진 왼쪽의)머리카락이 '블러'로 처리되어 있다.

DSLR로 촬영을 할 경우 얼굴 전체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불가능하다. 예를 들어, 왼쪽 눈과 코, 오른쪽 눈에 동시에 초점을 맞출 수 없다. 그러나 아이폰 7 플러스는 이 모두를 동일한 초점으로 배치한다. 옷에 달린 어깨 끈과 카메라 렌즈의 거리가 더 가깝지만, 아이폰 7 플러스 카메라는 얼굴만 부각시키면서 이 부분을 흐리게 처리했다. 흥미로운 결과이다. 풀프레임 DSLR에서 기대할 수 있는 기능이다.



2016.10.13

“패션 모델 사진으로 알아본” 아이폰 7 플러스 포트레이트 모드의 촬영 성능

Susie Ochs | Macworld

지금 가지고 있는 카메라가 최고의 카메라라고 이야기 하곤 한다. 우리가 테스트 한 결과에 따르면, 그 카메라가 아이폰 7 플러스라면 딱 맞는 이야기일 수 있다. 듀얼 렌즈 카메라가 우리가 테스트했던 다른 스마트폰 보다 우수한 품질의 사진을 제공한다. 또 iOS 10.1의 포트레이트(아직 베타 버전) 모두는 큰 재미를 준다.

맥월드 소속 포토그래퍼인 아담은 아이폰 7 플러스를 테스트 해보고 싶어했다. 그래서 모델을 채용해 패션 사진 촬영을 테스트했다. 통상은 소니 a7R II와 캐논 50mm 렌즈를 이용하는 촬영이다.

조명이 충분한 실내와 부족한 실내 환경에서 테스트를 했다. 또 회사 근처의 여러 장소에서 야외 촬영을 했다. 모델인 알리나 리가 큰 도움을 줬다. 그리고 알란은 포트레이트 모드에 꽤 큰 인상을 받았다.

기사를 읽기 전 알아두어야 할 점은 포트레이트 모드가 아직 베타 버전이다. 따라서 이번 리뷰는 정식 리뷰는 아닌, 재미 삼아 한 테스트이다. 포트레이트 모드가 여러 다양한 조명 상황에서 어떻게 반응하는지 확인해보고 싶었다. 또 피사체에만 초점을 맞추고 배경을 흐리는 기능을 풀프레임 DSLR과 비교해보고 싶었다. 여기에 더해 아담은 안드로이드 사용자인데, 애플이 아이폰 7 플러스로 얼마나 큰 발전을 일궈냈는지 알고 싶어했다. 누가 비난을 할 수 있겠는가? 아래 결과물을 확인해보기 바란다. 클릭하면 사진이 확대되어 더 자세히 비교할 수 있다.



우리는 조명이 낮은 실내에서 촬영을 시작했다. 심도 효과가 겨우 시작될 정도의 조명이다. 거리와 조명이 맞을 경우 화면에 노란색의 “심도 효과” 라벨이 표시된다.

위는 거리를 조금 멀리해 촬영한 사진이다. 아담에 따르면, 인물 사진은 통상 얼굴이 더 확대되어야 한다. 포트레이트 모드는 아이폰 7 플러스의 6.6mm 망원 렌즈를 이용한다. 조리개 값은 f/2.8이고, 광학 IS(Image Stabilization)가 없다. 따라서 노이즈가 조금 발생했다. 그러나 실내 사진으로 크게 나쁜 편은 아니다.



조명이 낮은 또 다른 실내 촬영 결과물이다. 오른쪽이 심도 효과를 줘서 촬영한 사진이다. 머리카락 일부가 흐리다. 그러나 덕분에 팔의 노이즈 가운데 일부가 부드러워졌다.

우리는 포트레이드 모드 기능과 품질을 확인하는데 목적을 뒀다. 따라서 위는 최상의 결과를 낼 수 있는 조명 환경은 아니다. 하지만 충분히 눈길을 끈다. 포트레이드 모드 기본 설정 값은 원본 사진과 '블러(흐리게 처리)' 사진을 동시에 보관한다. 그러니 시도를 해봐도 잃을 것이 없다.



이번에는 실내 조명을 높여 촬영을 했다. 아담은 앞에서와 마찬가지로 심도 효과를 얻을 수 있는 거리를 테스트했다. 2.5미터 정도 거리의 결과물이 가장 좋았다. 그러나 3.6미터 거리에서도 어느 정도 심도 효과를 얻을 수 있었다. 이 사진은 '블러' 효과가 많지 않다. 모델과 배경이 가깝기 때문이다.



클로즈업 촬영을 해봤다. 모델인 알리나의 얼굴을 떼어 놓는 포트레이트 모드의 효과를 확인할 수 있는 사진이다. 얼굴 전체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포토샵에서 마스크 처리를 한 것과 유사하다. (사진 왼쪽의)머리카락이 '블러'로 처리되어 있다.

DSLR로 촬영을 할 경우 얼굴 전체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불가능하다. 예를 들어, 왼쪽 눈과 코, 오른쪽 눈에 동시에 초점을 맞출 수 없다. 그러나 아이폰 7 플러스는 이 모두를 동일한 초점으로 배치한다. 옷에 달린 어깨 끈과 카메라 렌즈의 거리가 더 가깝지만, 아이폰 7 플러스 카메라는 얼굴만 부각시키면서 이 부분을 흐리게 처리했다. 흥미로운 결과이다. 풀프레임 DSLR에서 기대할 수 있는 기능이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