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7

글로벌 칼럼 | 2025년 와이파이, 모든 움직임을 지켜보는 표준 나온다

Chris Nerney | Network World
IEEE는 와이파이(Wi-Fi)가 벽을 통과해 키보드에 입력하는 내용까지 추적할 수 있는 무선 표준을 개발하고 있다. 
 
ⓒ Getty Images Bank

필자는 스스로를 기술 낙관론자(techno-optimist)라고 생각한다. 기술은 바퀴, 인쇄기, 셀카봉과 같은 수많은 방법으로 우리네 삶을 향상시켰다. 이런 놀라운 기술은 인간 모두를 풍요롭게 했다.
 
와이파이도 마찬가지다. 와이파이가 없다면, 회사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곳에서 업무를 볼 수 없으며, 커피 숍 핫스폿을 통해 유튜브 동영상을 스트리밍할 수도 없었을 것이다. 즉 기업 직원이 언제, 어디서나 생산성을 발휘할 수 있는 원격 네트워크 연결 도구를 활용할 수 없었을 것이다.
 
와이파이는 1997년 상용화된 이후, 지속적으로 속도, 범위, 성능 등을 개선해왔다. 그러나 이번 와이파이의 다음 세대는 불길한 문제에 봉착하게 될 것 같다. 


차세대 와이파이, 무선 감지의 등장 

임베디드 시스템, 무선 네트워크 및 인공지능을 연구하는 미국 노스이스턴 대학교 전기 컴퓨터 공학 조교수 프란체스코 레스투치아는 최근 연구 논문에서 와이파이가 더욱 유비쿼터스화 됨에 따라 다음과 같은 획기적인 무선 감지(Wireless sensing) 애플리케이션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감지되는 대상은 사람의 존재, 활동 인식, 물체 추적 등과 같은 것들이다. 

레스투치아가 설명한 것처럼 와이파이의 또 다른 기능인 와이파이 신호를 사운드 파형으로 사용해 주변 환경을 지속적으로 ‘매핑’하는 기능을 개발하고 있다고 생각해보자. 이는 무선 신호를 위한 디지털 통로로 생각했던 기술에 있어 매우 강력한 힘이다. 

IEEE(The Institute of Electrical and Electronics Engineers)는 와이파이 기기가 주변 환경을 지속적으로 감지할 수 있도록 하는 와이파이 감지 프로젝트(Wi-Fi Sensing project)를 위한 표준인 IEEE 802.11bf를 진행중이다. 이는 좋은 아이디어가 암울하게 변하는 지점이다. 레스투치아는 다음과 같이 전했다. 

"센스(SENS)가 일상 생활에 널리 침투하면 반드시 최종 사용자의 보안 및 개인정보 문제가 발생한다. 실제로 센스 기반의 분류기는 키보드 입력, 제스처 인식, 활동 추적과 같은 개인정보보호에 중요한 정보를 추론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선 채널의 특성을 고려할 때, 악의적인 도청자는 승인없이 사용자의 활동을 쉽게 추적할 수 있다. 더 나쁜 것은 와이파이 신호가 딱딱한 물체를 통과할 수 있고, 빛이 없어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최종 사용자는 추적되고 있다는 사실조차 깨닫지 못할 수도 있다." 

이는 조지 오웰의 강림을 의미한다.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볼 수 있는 감시 카메라를 뛰어 넘는, 예상보다 큰 변화다. 최종 사용자는 자신이 추적당하고 있다는 사실조차 깨닫지 못한다는 것은 불길한 일이다. 이미 쿠키를 통해 인터넷 사용자를 추적하고 있는데, 이와 달리 웹 서퍼를 스토킹해 정보를 채굴하는 비밀스러운 방법에 대해 연구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쿠키는 인터넷 사용자가 온라인이 아닌 경우, 추적할 수 없다. 하지만 센스 기능이 있는 와이파이 기기는 상황이 다르다. 그리고 현재 전 세계적으로 약 5억 2.500만 대의 공용 와이파이 핫스폿이 있고, 가정과 사무실에 수십 억 개 이상의 개인 와이파이 핫스폿이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어느 곳도 감시로부터 벗어날 수 없다. 

레스투치아는 “IEEE 802.11bf가 사회에 미칠 영향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며, “802.11bf가 완성되어 2024년 9월에 IEEE 표준으로 확정, 도입되면 와이파이는 통신 전용 표준이 아니라 본격적인 감지 패러다임이 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이제 와이파이가 사용자를 감시하기 시작하는 날을 대비할 수 있는 시간은 약 3년 정도 남았다. editor@itworld.co.kr 


2021.04.27

글로벌 칼럼 | 2025년 와이파이, 모든 움직임을 지켜보는 표준 나온다

Chris Nerney | Network World
IEEE는 와이파이(Wi-Fi)가 벽을 통과해 키보드에 입력하는 내용까지 추적할 수 있는 무선 표준을 개발하고 있다. 
 
ⓒ Getty Images Bank

필자는 스스로를 기술 낙관론자(techno-optimist)라고 생각한다. 기술은 바퀴, 인쇄기, 셀카봉과 같은 수많은 방법으로 우리네 삶을 향상시켰다. 이런 놀라운 기술은 인간 모두를 풍요롭게 했다.
 
와이파이도 마찬가지다. 와이파이가 없다면, 회사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곳에서 업무를 볼 수 없으며, 커피 숍 핫스폿을 통해 유튜브 동영상을 스트리밍할 수도 없었을 것이다. 즉 기업 직원이 언제, 어디서나 생산성을 발휘할 수 있는 원격 네트워크 연결 도구를 활용할 수 없었을 것이다.
 
와이파이는 1997년 상용화된 이후, 지속적으로 속도, 범위, 성능 등을 개선해왔다. 그러나 이번 와이파이의 다음 세대는 불길한 문제에 봉착하게 될 것 같다. 


차세대 와이파이, 무선 감지의 등장 

임베디드 시스템, 무선 네트워크 및 인공지능을 연구하는 미국 노스이스턴 대학교 전기 컴퓨터 공학 조교수 프란체스코 레스투치아는 최근 연구 논문에서 와이파이가 더욱 유비쿼터스화 됨에 따라 다음과 같은 획기적인 무선 감지(Wireless sensing) 애플리케이션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감지되는 대상은 사람의 존재, 활동 인식, 물체 추적 등과 같은 것들이다. 

레스투치아가 설명한 것처럼 와이파이의 또 다른 기능인 와이파이 신호를 사운드 파형으로 사용해 주변 환경을 지속적으로 ‘매핑’하는 기능을 개발하고 있다고 생각해보자. 이는 무선 신호를 위한 디지털 통로로 생각했던 기술에 있어 매우 강력한 힘이다. 

IEEE(The Institute of Electrical and Electronics Engineers)는 와이파이 기기가 주변 환경을 지속적으로 감지할 수 있도록 하는 와이파이 감지 프로젝트(Wi-Fi Sensing project)를 위한 표준인 IEEE 802.11bf를 진행중이다. 이는 좋은 아이디어가 암울하게 변하는 지점이다. 레스투치아는 다음과 같이 전했다. 

"센스(SENS)가 일상 생활에 널리 침투하면 반드시 최종 사용자의 보안 및 개인정보 문제가 발생한다. 실제로 센스 기반의 분류기는 키보드 입력, 제스처 인식, 활동 추적과 같은 개인정보보호에 중요한 정보를 추론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선 채널의 특성을 고려할 때, 악의적인 도청자는 승인없이 사용자의 활동을 쉽게 추적할 수 있다. 더 나쁜 것은 와이파이 신호가 딱딱한 물체를 통과할 수 있고, 빛이 없어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최종 사용자는 추적되고 있다는 사실조차 깨닫지 못할 수도 있다." 

이는 조지 오웰의 강림을 의미한다.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볼 수 있는 감시 카메라를 뛰어 넘는, 예상보다 큰 변화다. 최종 사용자는 자신이 추적당하고 있다는 사실조차 깨닫지 못한다는 것은 불길한 일이다. 이미 쿠키를 통해 인터넷 사용자를 추적하고 있는데, 이와 달리 웹 서퍼를 스토킹해 정보를 채굴하는 비밀스러운 방법에 대해 연구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쿠키는 인터넷 사용자가 온라인이 아닌 경우, 추적할 수 없다. 하지만 센스 기능이 있는 와이파이 기기는 상황이 다르다. 그리고 현재 전 세계적으로 약 5억 2.500만 대의 공용 와이파이 핫스폿이 있고, 가정과 사무실에 수십 억 개 이상의 개인 와이파이 핫스폿이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어느 곳도 감시로부터 벗어날 수 없다. 

레스투치아는 “IEEE 802.11bf가 사회에 미칠 영향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며, “802.11bf가 완성되어 2024년 9월에 IEEE 표준으로 확정, 도입되면 와이파이는 통신 전용 표준이 아니라 본격적인 감지 패러다임이 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이제 와이파이가 사용자를 감시하기 시작하는 날을 대비할 수 있는 시간은 약 3년 정도 남았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