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메인프레임의 부활” 보안과 병렬 처리 성능으로 블록체인과 컨테이너에 탁월

Andy Patrizio | Network World
메인프레임이 죽기는커녕 되살아나고 있다. 이제 코볼을 실행하지도 않는다. 블록체인과 컨테이너와 같은 현대 기술의 주목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153명의 IT 의사결정권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응답 기업의 50%는 메인프레임을 계속 사용할 것이며, 향후 2년간 오히려 활용도가 증가할 것이라고 답했다. 메인프레임 활용을 줄이거나 메인프레임을 폐기할 것이라는 응답은 5%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는 포레스터 리서치가 하이브리드 IT 서비스 업체인 엔소노(Ensono), IT 컨설팅 서비스 업체인 와이프로(Wipro)의 의뢰로 진행했다.

메인프레임에 대한 이런 확신은 온프레미스 데이터센터를 줄이거나 없애고 클라우드로 이전하는 최근의 흐름에서 볼 때 다소 놀라운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기업은 인프라에 하이브리드 접근방식을 취하고 있다., 일부 애플리케이션은 클라우드로 이전하는 한편, 가장 중요한 애플리케이션은 온프레미스 인프라나 메인프레임에 유지하는 전략이다.

포레스터의 이번 조사에서 메인프레임은 오래된 기술을 구동하는 것뿐만 아니라 현대 비즈니스용으로도 여전히 핵심 인프라로 고려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물론 전통적인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과 워크로드는 확실히 많은 비중을 메인프레임에 의존하고 있다. ERP의 44%, 재무 회계의 45%, HR 관리의 44%, ECM의 43%가 메인프레임에서 구동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설문 응답자 중 25%는 모바일 사이트와 애플리케이션이 메인프레임으로 옮겨졌고, 27%는 새로운 블록체인 구상과 컨테이너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하는 데 메인프레임을 이용한다고 답했다. 포레스터는 블록체인과 컨테이너 애플리케이션은 메인프레임에 내재된 통합된 보안과 대규모 병렬 처리 성능의 이점을 잘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엔소노의 기술 및 전략 담당 최고 부사장 브라이언 클링베일은 발표문을 통해 “이번 조사는 메인프레임이 레거시용이라는 선입견에 도전한다”며, “메인프레임 현대화는 기업에 기존 레거시 애플리케이션을 계속 구동할 역량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컨테이너 기반의 마이크로서비스나 블록체인,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같은 신기술도 수용할 수 있도록 해 준다”고 강조했다.

와이프로의 클라우드 및 인프라 서비스 담당 수장인 키란 데사이는 기업이 메인프레임을 온전히 활용하기 위해서는 애플리케이션 리팩러팅과 데브옵스 전략을 도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editor@itworld.co.kr


2019.10.22

“메인프레임의 부활” 보안과 병렬 처리 성능으로 블록체인과 컨테이너에 탁월

Andy Patrizio | Network World
메인프레임이 죽기는커녕 되살아나고 있다. 이제 코볼을 실행하지도 않는다. 블록체인과 컨테이너와 같은 현대 기술의 주목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153명의 IT 의사결정권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응답 기업의 50%는 메인프레임을 계속 사용할 것이며, 향후 2년간 오히려 활용도가 증가할 것이라고 답했다. 메인프레임 활용을 줄이거나 메인프레임을 폐기할 것이라는 응답은 5%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는 포레스터 리서치가 하이브리드 IT 서비스 업체인 엔소노(Ensono), IT 컨설팅 서비스 업체인 와이프로(Wipro)의 의뢰로 진행했다.

메인프레임에 대한 이런 확신은 온프레미스 데이터센터를 줄이거나 없애고 클라우드로 이전하는 최근의 흐름에서 볼 때 다소 놀라운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기업은 인프라에 하이브리드 접근방식을 취하고 있다., 일부 애플리케이션은 클라우드로 이전하는 한편, 가장 중요한 애플리케이션은 온프레미스 인프라나 메인프레임에 유지하는 전략이다.

포레스터의 이번 조사에서 메인프레임은 오래된 기술을 구동하는 것뿐만 아니라 현대 비즈니스용으로도 여전히 핵심 인프라로 고려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물론 전통적인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과 워크로드는 확실히 많은 비중을 메인프레임에 의존하고 있다. ERP의 44%, 재무 회계의 45%, HR 관리의 44%, ECM의 43%가 메인프레임에서 구동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설문 응답자 중 25%는 모바일 사이트와 애플리케이션이 메인프레임으로 옮겨졌고, 27%는 새로운 블록체인 구상과 컨테이너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하는 데 메인프레임을 이용한다고 답했다. 포레스터는 블록체인과 컨테이너 애플리케이션은 메인프레임에 내재된 통합된 보안과 대규모 병렬 처리 성능의 이점을 잘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엔소노의 기술 및 전략 담당 최고 부사장 브라이언 클링베일은 발표문을 통해 “이번 조사는 메인프레임이 레거시용이라는 선입견에 도전한다”며, “메인프레임 현대화는 기업에 기존 레거시 애플리케이션을 계속 구동할 역량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컨테이너 기반의 마이크로서비스나 블록체인,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같은 신기술도 수용할 수 있도록 해 준다”고 강조했다.

와이프로의 클라우드 및 인프라 서비스 담당 수장인 키란 데사이는 기업이 메인프레임을 온전히 활용하기 위해서는 애플리케이션 리팩러팅과 데브옵스 전략을 도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