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6

삼성의 접이식 갤럭시 전화, 11월 7일 등장하나

Michael Simon | PCWorld
지난 4년 동안 수십 개의 소문과 여러 특허들, 그리고 하나의 프로필 사진이 변경되면서 삼성전자는 마침내 첫번째 접이식 갤럭시 전화를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Credit: Samsung

11월 7일 연례 개발자 컨퍼런스를 앞두고 삼성전자는 이번 주 새로운 접이식 전화를 선보일 것이라는 가장 확실한 증거를 제공했다. 삼성 모바일이 자사의 페이스북 및 트위터 프로필 사진으로 삼성의 접이식 로고를 업데이트한 것이다. 이는 한 가지만을 의미한다. 마침내 삼성의 접을 수 있는 미래 비전에 대해 볼 수 있는 날이 다가왔다.

이는 2014년 삼성이 처음으로 접이식 폰을 선보이는 컨셉 동영상을 발표한 이래로, 이 접이식 폰은 전세계 주목받고 있었다.

삼성은 접이식 스마트폰을 만드는 계획에 대해 그닥 비밀스러운 행보를 보이지 않았으며, 삼성 경영진은 오전 10시(한국 시각 오후 3시)부터 시작하는 개발자 컨퍼런스 기조 연설을 끊임없이 강조해왔다. 그러나 삼성이 실제로 우리에게 보여줄 것이 무엇인지는 분명치 않다. 원래는 휴대전화의 풀 프로토 타입이 공개될 것이라는 소문이 제기됐지만,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UI와 기능은 안드로이드 기반이지만, 구글과 함께 개발된 소프트웨어는 상당히 무거울 것으로 추정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여전히 최종 승인을 남겨둔 채로 완전히 보여줄 준비가 되지 않았을 수도 있다. 그러나 수직, 수평 프로토타입의 두 모델 모두 접힌 상태에서 사용하기 위해 장치 외부에 4인치 화면이 포함되어 있어 어떤 모습인지 잘 알 수 있다. 한국의 한 매체는 이 새로운 기기가 가질만한 사양을 모은 적이 있는데, 기본 디스플레이는 7.29인치(18.5Cm)이며 보조 외부 디스플레이는 4.58인치(11.6Cm)다.

삼성전자의 접이식 전화는 2018년에 데뷔할 여러 대 가운데 하나일 것으로 보인다. LG와 화웨이는 이미 자체 접이식 모델을 연구하고 있다는 소문이 있으며, 최근 잘 알려지지 않은 스타트업인 로욜(Royole)은 전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폴더블 전화인 플렉스파이(FlexPai)를 출시했다.

특히 로욜의 전화기는 화면이 항상 보일 수 있도록 접혀 있지만, 삼성은 책처럼 접을 수 있다는 소문이 있다. 8인치 플렉스파이 전화에 대해서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로욜은 이미 12월에 출하 예정으로 선주문을 받고 있다. 이 전화기는 그리 싸지 않다. 128GB 모델의 경우, 1,318달러(약 148만 원), 256GB의 경우 1,469달러(약 165만 원)다.

갤럭시 노트 9가 1,000달러를 돌파한 걸 보면, 삼성전자의 접이식 휴대전화는 값이 싸지 않을 것이라는 점은 확실하다. 삼성전자의 접이식 휴대전화 가격이 옵션에 따라 2,000달러나 된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어째든 11월 7일에는 모두 공개될 것이다. editor@itworld.co.kr  


2018.11.06

삼성의 접이식 갤럭시 전화, 11월 7일 등장하나

Michael Simon | PCWorld
지난 4년 동안 수십 개의 소문과 여러 특허들, 그리고 하나의 프로필 사진이 변경되면서 삼성전자는 마침내 첫번째 접이식 갤럭시 전화를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Credit: Samsung

11월 7일 연례 개발자 컨퍼런스를 앞두고 삼성전자는 이번 주 새로운 접이식 전화를 선보일 것이라는 가장 확실한 증거를 제공했다. 삼성 모바일이 자사의 페이스북 및 트위터 프로필 사진으로 삼성의 접이식 로고를 업데이트한 것이다. 이는 한 가지만을 의미한다. 마침내 삼성의 접을 수 있는 미래 비전에 대해 볼 수 있는 날이 다가왔다.

이는 2014년 삼성이 처음으로 접이식 폰을 선보이는 컨셉 동영상을 발표한 이래로, 이 접이식 폰은 전세계 주목받고 있었다.

삼성은 접이식 스마트폰을 만드는 계획에 대해 그닥 비밀스러운 행보를 보이지 않았으며, 삼성 경영진은 오전 10시(한국 시각 오후 3시)부터 시작하는 개발자 컨퍼런스 기조 연설을 끊임없이 강조해왔다. 그러나 삼성이 실제로 우리에게 보여줄 것이 무엇인지는 분명치 않다. 원래는 휴대전화의 풀 프로토 타입이 공개될 것이라는 소문이 제기됐지만,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UI와 기능은 안드로이드 기반이지만, 구글과 함께 개발된 소프트웨어는 상당히 무거울 것으로 추정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여전히 최종 승인을 남겨둔 채로 완전히 보여줄 준비가 되지 않았을 수도 있다. 그러나 수직, 수평 프로토타입의 두 모델 모두 접힌 상태에서 사용하기 위해 장치 외부에 4인치 화면이 포함되어 있어 어떤 모습인지 잘 알 수 있다. 한국의 한 매체는 이 새로운 기기가 가질만한 사양을 모은 적이 있는데, 기본 디스플레이는 7.29인치(18.5Cm)이며 보조 외부 디스플레이는 4.58인치(11.6Cm)다.

삼성전자의 접이식 전화는 2018년에 데뷔할 여러 대 가운데 하나일 것으로 보인다. LG와 화웨이는 이미 자체 접이식 모델을 연구하고 있다는 소문이 있으며, 최근 잘 알려지지 않은 스타트업인 로욜(Royole)은 전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폴더블 전화인 플렉스파이(FlexPai)를 출시했다.

특히 로욜의 전화기는 화면이 항상 보일 수 있도록 접혀 있지만, 삼성은 책처럼 접을 수 있다는 소문이 있다. 8인치 플렉스파이 전화에 대해서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로욜은 이미 12월에 출하 예정으로 선주문을 받고 있다. 이 전화기는 그리 싸지 않다. 128GB 모델의 경우, 1,318달러(약 148만 원), 256GB의 경우 1,469달러(약 165만 원)다.

갤럭시 노트 9가 1,000달러를 돌파한 걸 보면, 삼성전자의 접이식 휴대전화는 값이 싸지 않을 것이라는 점은 확실하다. 삼성전자의 접이식 휴대전화 가격이 옵션에 따라 2,000달러나 된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어째든 11월 7일에는 모두 공개될 것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