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는 가트너의 기술 하이프 사이클 개념을 좋아한다. 새로운 기술이 잔뜩 부풀려져 급등하고, 실망감의 기압골로 떨어진 다음, 서서히 상승해 정상에 오를 때까지 꽃을 피우는 과정을 그려본다. 물론 모든 기술이 이런 발전 주기를 완주하는 것은 아니며, 각 ...
  1. 글로벌 칼럼 | 다시 실망의 기압골로 향하는 인공지능

  2. 2017.07.13
  3. 필자는 가트너의 기술 하이프 사이클 개념을 좋아한다. 새로운 기술이 잔뜩 부풀려져 급등하고, 실망감의 기압골로 떨어진 다음, 서서히 상승해 정상에 오를 때까지 꽃을 피우는 과정을 그려본다. 물론 모든 기술이 이런 발전 주기를 완주하는 것은 아니며, 각...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