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1.15

심층 리뷰 | “성능과 편의성 모두 만족… 콘텐츠 부족은 아쉬워” 구글 VR 헤드셋 데이드림 뷰

Jason Cross | Greenbot

가상 현실은 아직 주류는 아니다. 물론, 삼성이 많은 기어 VR(Gear VR) 헤드셋을 판매(공짜 배포)하긴 했다. 오큘러스 리프트(Oculus Rift) 그리고 HTC 바이브(HTC Vive)는 인기를 얻고 있으며 플레이스테이션 VR(Playstation VR)은 출발부터 강력했다. VR 팬들에게는 모두 좋은 소식이지만 수 억 명에 달하는 일반 사용자들에게는 아직 먼 나라의 이야기이다.

구글은 솔루션이 있다고 생각한다. 바로 데이드림 VR(Daydream VR)이다. 이것은 하나의 제품이 아니라 일련의 요건이자 표준이다. 적절한 사양(고급 GPU, 정확하고 빠른 센서)을 충족하고 적절한 소프트웨어(안드로이드 7.1 이상과 구글의 서비스)로 구동하는 스마트폰은 “데이드림을 지원”한다고 할 수 있다. 이런 스마트폰는 아무 데이드림 VR 헤드셋에나 사용할 수 있다. 향후 수 년 동안 생태계는 수 십 개의 스마트폰 모델과 수 억 명의 사용자를 아우를 수 있다.

하지만 그 어떤 것도 구글의 비전이 순조롭게 출발되지 않는다면 이루어질 수 없다. 다행히도 우리가 테스트한 최초의 데이드림 지원 스마트폰 픽셀 XL은 훌륭했다. 이제 최초의 데이드림 단말기가 출시되었다. 데이드림 뷰(Daydream View)가 안드로이드 VR 혁명을 시작하기에 충분할까?




플라스틱이 가고 패브릭이 오다
VR 헤드셋을 사용하기 어렵다면 말 그대로 그리고 수치적으로도 그만한 가치는 없는 것이다. 하지만 데이드림 뷰는 패브릭 외형 덕분에 필자가 사용한 가장 편안한 VR 헤드셋이다. 부드럽고 유연하며 놀랍도록 가볍다. 안면 마스크는 편안하고 손쉽게 분리하여 세척할 수 있다.


데이드림 뷰는 부드럽고 유연하며, 놀랍도록 가볍고 편한하지만, 약간 빛이 샌다.

물론, 유행을 한 발 앞서는 것은 아니다. 스마트폰을 얼굴에 붙인다면 얼빠진 사람처럼 보일 것이다. 하지만 기어 VR의 거대한 플라스틱 덩어리 아니면 심지어 매끈하고 정밀한 오큘러스 리프트보다 덜 창피하다.

픽셀 XL은 꽤 크고 무거운 스마트폰으로, 헤드셋의 앞쪽을 눌러 내린다. 초점을 맞추기 위해 얼굴 위 헤드셋의 위치를 조정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 이유 중 하나는 기어 VR과 마찬가지로 동공 사이의 거리(IPD)를 조정할 수 있는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이 용어는 렌즈 사이의 거리를 의미하며, 조정을 통해 렌즈를 눈에 맞출 수 있다.

필자의 얼굴은 작고 좁으며 IPD도 작아 대부분의 VR 헤드셋을 조정하기가 어렵다. 데이드림 뷰를 잘 착용할 수 있지만 기어 VR과 마찬가지로 가끔 조정이 필요하다. 하지만 제자리를 찾은 데이드림 뷰는 필자가 지금까지 사용한 가장 편안한 스마트폰 기반의 VR 헤드셋이다.


구글의 VR 헤드셋은 기어 VR보다 작다.

필자의 머리가 좁아 측면에 약간의 공간이 생기지만 안경 착용자들에게는 희소식이라 할 수 있다. 그 공간을 통해 빛이 새어 들어오기 때문에 렌즈에 반사체가 형성된다. 방에 밝은 조명 또는 창문이 있다면 머리를 돌릴 때 알아차릴 수 있다. 머리가 크거나 넓은 사람들에게는 큰 문제가 되지 않을 수 있지만 몰입감을 높이기 위해 더 어두운 환경이 필요했다.



2016.11.15

심층 리뷰 | “성능과 편의성 모두 만족… 콘텐츠 부족은 아쉬워” 구글 VR 헤드셋 데이드림 뷰

Jason Cross | Greenbot

가상 현실은 아직 주류는 아니다. 물론, 삼성이 많은 기어 VR(Gear VR) 헤드셋을 판매(공짜 배포)하긴 했다. 오큘러스 리프트(Oculus Rift) 그리고 HTC 바이브(HTC Vive)는 인기를 얻고 있으며 플레이스테이션 VR(Playstation VR)은 출발부터 강력했다. VR 팬들에게는 모두 좋은 소식이지만 수 억 명에 달하는 일반 사용자들에게는 아직 먼 나라의 이야기이다.

구글은 솔루션이 있다고 생각한다. 바로 데이드림 VR(Daydream VR)이다. 이것은 하나의 제품이 아니라 일련의 요건이자 표준이다. 적절한 사양(고급 GPU, 정확하고 빠른 센서)을 충족하고 적절한 소프트웨어(안드로이드 7.1 이상과 구글의 서비스)로 구동하는 스마트폰은 “데이드림을 지원”한다고 할 수 있다. 이런 스마트폰는 아무 데이드림 VR 헤드셋에나 사용할 수 있다. 향후 수 년 동안 생태계는 수 십 개의 스마트폰 모델과 수 억 명의 사용자를 아우를 수 있다.

하지만 그 어떤 것도 구글의 비전이 순조롭게 출발되지 않는다면 이루어질 수 없다. 다행히도 우리가 테스트한 최초의 데이드림 지원 스마트폰 픽셀 XL은 훌륭했다. 이제 최초의 데이드림 단말기가 출시되었다. 데이드림 뷰(Daydream View)가 안드로이드 VR 혁명을 시작하기에 충분할까?




플라스틱이 가고 패브릭이 오다
VR 헤드셋을 사용하기 어렵다면 말 그대로 그리고 수치적으로도 그만한 가치는 없는 것이다. 하지만 데이드림 뷰는 패브릭 외형 덕분에 필자가 사용한 가장 편안한 VR 헤드셋이다. 부드럽고 유연하며 놀랍도록 가볍다. 안면 마스크는 편안하고 손쉽게 분리하여 세척할 수 있다.


데이드림 뷰는 부드럽고 유연하며, 놀랍도록 가볍고 편한하지만, 약간 빛이 샌다.

물론, 유행을 한 발 앞서는 것은 아니다. 스마트폰을 얼굴에 붙인다면 얼빠진 사람처럼 보일 것이다. 하지만 기어 VR의 거대한 플라스틱 덩어리 아니면 심지어 매끈하고 정밀한 오큘러스 리프트보다 덜 창피하다.

픽셀 XL은 꽤 크고 무거운 스마트폰으로, 헤드셋의 앞쪽을 눌러 내린다. 초점을 맞추기 위해 얼굴 위 헤드셋의 위치를 조정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 이유 중 하나는 기어 VR과 마찬가지로 동공 사이의 거리(IPD)를 조정할 수 있는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이 용어는 렌즈 사이의 거리를 의미하며, 조정을 통해 렌즈를 눈에 맞출 수 있다.

필자의 얼굴은 작고 좁으며 IPD도 작아 대부분의 VR 헤드셋을 조정하기가 어렵다. 데이드림 뷰를 잘 착용할 수 있지만 기어 VR과 마찬가지로 가끔 조정이 필요하다. 하지만 제자리를 찾은 데이드림 뷰는 필자가 지금까지 사용한 가장 편안한 스마트폰 기반의 VR 헤드셋이다.


구글의 VR 헤드셋은 기어 VR보다 작다.

필자의 머리가 좁아 측면에 약간의 공간이 생기지만 안경 착용자들에게는 희소식이라 할 수 있다. 그 공간을 통해 빛이 새어 들어오기 때문에 렌즈에 반사체가 형성된다. 방에 밝은 조명 또는 창문이 있다면 머리를 돌릴 때 알아차릴 수 있다. 머리가 크거나 넓은 사람들에게는 큰 문제가 되지 않을 수 있지만 몰입감을 높이기 위해 더 어두운 환경이 필요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