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4.25

IT리더에게 듣는다 | "인더스트리 4.0을 준비한다" LS글로벌 박희석 대표이사

박해정 기자 | CIO Korea
한국IDG의 미래 IT환경 준비 현황 조사에는 231명의 국내 기업 IT담당자들이 참여했으며, 이 결과를 토대로 <CIO Korea>는 기업 IT를 총괄하는 CIO들을 만나 심층 인터뷰를 진행했다. <CIO Korea>는 ‘미래를 준비하는 IT리더’ 인터뷰 시리즈를 연재하고 있다. <편집자 주>

“빅데이터, 클라우드, IoT에 관심은 많은 데 실제로 여기에 선뜻 투자하는 것은 어려워 보입니다. 과연 투자한 만큼 효과가 날지 확신하기에는 부족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ERP를 구축했지만, 얼마나 나아졌는지 객관적인 데이터를 검증하기는 어렵기 때문입니다. 마찬가지로 ‘IoT를 우리 사업에 한 번 적용해보자’하는 아이디어는 있을 수 있지만 그렇게 하려면 상당한 투자가 들어가야 합니다. 그렇다면, 다른 투자보다 우선해서 정말 이것을 하지 않으면 우리 사업이 어려워진다는 절박감은 없는 것 같습니다. 투자 이상으로 효과를 얻을지 확신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봅니다.”

LS글로벌 박희석 대표이사는 지난 3월 전무에서 대표이사로 승진했다. LS그룹 계열사 대부분은 ‘제조기업’이며, ‘인더스트리 4.0’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LS글로벌은 그룹내 IT 첨병 역할을 해야 하므로 먼저 새로운 기술과 트렌드를 수용하고 계열사들에 그러한 솔루션을 소개하고, 계열사들이 새로운 IT솔루션을 접목할 수 있도록 설득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2013년, 2014년에는 IT서비스 효과성과 효율성 개선에만 초점을 맞췄다.(2015년에 CMMI Level4 인증–애플리케이션 운영 부분) 그러다가 2015년 이후에 들어서면서 단순히 IT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는 것에 더해 무언가 IT를 통한 업무 혁신과 새로운 IT트렌드를 그룹 계열사에 소개하고 주도하는 것에 대한 기대감이 점점 더 커지게 됐다. 현재 박 대표이사는 이러한 새로운 요구를 충족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스마트팩토리 인더스트리 4.0 추진
한국IDG의 조사에 따르면, 현재와 미래 모두 중요할 것 같은 기술로 응답자 대다수가 빅데이터, 클라우드 컴퓨팅, IoT 등을 지목했다. 박 대표이사 역시 빅데이터를 꼽고, 그 이외에 ‘보안’을 강조했다. 박 대표이사는 “IoT와 클라우드 모두 어떻게 사업에 적용할 것인가 고민하고 있다”며 “그밖에 LS그룹이 주목하는 것이 있다면, ‘스마트팩토리’다”고 언급했다.

“LS그룹 계열사 대부분이 제조회사라서 스마트팩토리 인더스트리 4.0에 대해 고민하고 실행해 나가려는 요구가 상당히 있습니다. 특히 계열사 가운데 일부 계열사는 스마트팩토리를 구현하고 있으며, 이를 외부 기업들이 많이 벤치마킹하고 있습니다. 스마트팩토리 구현에도 결국은 빅데이터, IoT 등의 기술들이 접목돼야 합니다.”

그룹내 우수 사례의 경우 공장 자동화보다는 좀더 폭넓은 개념으로 공장 전체를 자동화하고 IT시스템의 지원으로 거의 사람의 손이 닿지 않아도 운영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공장 인원을 효율화하면서도 생산성이나 품질은 몇 년 사이에 대폭 향상되는 결과를 얻고 있다. 그 결과 주문, 생산계획, 부품공급, 조립, 시험, 포장, 운반 등 모든 설비에 걸쳐 자동화 시스템을 갖춰 생산성을 높이고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었다.

박 대표이사는 인공지능의 발전에 대해 분명 위험이 있을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는 “기계가 할 수 있는 조금 더 단순한 일은 기계에 맡기고 사람은 조금 더 창조적이고 부가가치가 있는 것을 더 찾아서 해야 한다”며 “그래야 전체적으로 시장의 파이도 더 커지고 가치도 창출되지 않을까?”라고 전했다.

프라이빗 클라우드 먼저, 가상화도 함께 진행
LS그룹 계열사는 몇 년 전부터 온프레미스로 운영하던 노후 서버를 교체할 때 클라우드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했다. 각 계열사별로 특정 서버가 노화돼 교체해야 하는 시기에 될 수 있으면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전환하고 있다.

“현재는 프라이빗 클라우드만 사용하고 있지만, 앞으로는 퍼블릭 클라우드를 활용하는 것도 적극적으로 알아봐야 할 것입니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도 나오고 있으니까 적절한 선에서 프라이빗과 퍼블릭을 같이 쓰는 것도 방법입니다. 그런데 어떤 것을 프라이빗으로 하고 어떤 것을 퍼블릭으로 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은 있습니다.”

박 대표이사가 이처럼 클라우드에 관해 다양한 제공 모델을 고민했던 데에는 계열사의 비용효율성에 대한 요구가 더욱 강해 지고 있기 때문이다. “대형 그룹들은 대부분 자체 IT서비스 자회사들이 있고, 이들에게 서비스를 받은 지도 오래됐으며, 자체 데이터센터도 운영하고 있다. 그런데 오히려 그 점이 클라우드로 가는데 더 발목을 잡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LS글로벌은 2005년 설립돼 다른 그룹 IT서비스 회사들보다는 비교적 역사가 짧다. 자체 데이터센터가 없는 상황에서 다양한 형태의 클라우드로 전환을 결정하는 것이 오히려 더 자유로울 수 있다고 박 대표이사는 설명했다.



2016.04.25

IT리더에게 듣는다 | "인더스트리 4.0을 준비한다" LS글로벌 박희석 대표이사

박해정 기자 | CIO Korea
한국IDG의 미래 IT환경 준비 현황 조사에는 231명의 국내 기업 IT담당자들이 참여했으며, 이 결과를 토대로 <CIO Korea>는 기업 IT를 총괄하는 CIO들을 만나 심층 인터뷰를 진행했다. <CIO Korea>는 ‘미래를 준비하는 IT리더’ 인터뷰 시리즈를 연재하고 있다. <편집자 주>

“빅데이터, 클라우드, IoT에 관심은 많은 데 실제로 여기에 선뜻 투자하는 것은 어려워 보입니다. 과연 투자한 만큼 효과가 날지 확신하기에는 부족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ERP를 구축했지만, 얼마나 나아졌는지 객관적인 데이터를 검증하기는 어렵기 때문입니다. 마찬가지로 ‘IoT를 우리 사업에 한 번 적용해보자’하는 아이디어는 있을 수 있지만 그렇게 하려면 상당한 투자가 들어가야 합니다. 그렇다면, 다른 투자보다 우선해서 정말 이것을 하지 않으면 우리 사업이 어려워진다는 절박감은 없는 것 같습니다. 투자 이상으로 효과를 얻을지 확신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봅니다.”

LS글로벌 박희석 대표이사는 지난 3월 전무에서 대표이사로 승진했다. LS그룹 계열사 대부분은 ‘제조기업’이며, ‘인더스트리 4.0’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LS글로벌은 그룹내 IT 첨병 역할을 해야 하므로 먼저 새로운 기술과 트렌드를 수용하고 계열사들에 그러한 솔루션을 소개하고, 계열사들이 새로운 IT솔루션을 접목할 수 있도록 설득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2013년, 2014년에는 IT서비스 효과성과 효율성 개선에만 초점을 맞췄다.(2015년에 CMMI Level4 인증–애플리케이션 운영 부분) 그러다가 2015년 이후에 들어서면서 단순히 IT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는 것에 더해 무언가 IT를 통한 업무 혁신과 새로운 IT트렌드를 그룹 계열사에 소개하고 주도하는 것에 대한 기대감이 점점 더 커지게 됐다. 현재 박 대표이사는 이러한 새로운 요구를 충족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스마트팩토리 인더스트리 4.0 추진
한국IDG의 조사에 따르면, 현재와 미래 모두 중요할 것 같은 기술로 응답자 대다수가 빅데이터, 클라우드 컴퓨팅, IoT 등을 지목했다. 박 대표이사 역시 빅데이터를 꼽고, 그 이외에 ‘보안’을 강조했다. 박 대표이사는 “IoT와 클라우드 모두 어떻게 사업에 적용할 것인가 고민하고 있다”며 “그밖에 LS그룹이 주목하는 것이 있다면, ‘스마트팩토리’다”고 언급했다.

“LS그룹 계열사 대부분이 제조회사라서 스마트팩토리 인더스트리 4.0에 대해 고민하고 실행해 나가려는 요구가 상당히 있습니다. 특히 계열사 가운데 일부 계열사는 스마트팩토리를 구현하고 있으며, 이를 외부 기업들이 많이 벤치마킹하고 있습니다. 스마트팩토리 구현에도 결국은 빅데이터, IoT 등의 기술들이 접목돼야 합니다.”

그룹내 우수 사례의 경우 공장 자동화보다는 좀더 폭넓은 개념으로 공장 전체를 자동화하고 IT시스템의 지원으로 거의 사람의 손이 닿지 않아도 운영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공장 인원을 효율화하면서도 생산성이나 품질은 몇 년 사이에 대폭 향상되는 결과를 얻고 있다. 그 결과 주문, 생산계획, 부품공급, 조립, 시험, 포장, 운반 등 모든 설비에 걸쳐 자동화 시스템을 갖춰 생산성을 높이고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었다.

박 대표이사는 인공지능의 발전에 대해 분명 위험이 있을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는 “기계가 할 수 있는 조금 더 단순한 일은 기계에 맡기고 사람은 조금 더 창조적이고 부가가치가 있는 것을 더 찾아서 해야 한다”며 “그래야 전체적으로 시장의 파이도 더 커지고 가치도 창출되지 않을까?”라고 전했다.

프라이빗 클라우드 먼저, 가상화도 함께 진행
LS그룹 계열사는 몇 년 전부터 온프레미스로 운영하던 노후 서버를 교체할 때 클라우드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했다. 각 계열사별로 특정 서버가 노화돼 교체해야 하는 시기에 될 수 있으면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전환하고 있다.

“현재는 프라이빗 클라우드만 사용하고 있지만, 앞으로는 퍼블릭 클라우드를 활용하는 것도 적극적으로 알아봐야 할 것입니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도 나오고 있으니까 적절한 선에서 프라이빗과 퍼블릭을 같이 쓰는 것도 방법입니다. 그런데 어떤 것을 프라이빗으로 하고 어떤 것을 퍼블릭으로 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은 있습니다.”

박 대표이사가 이처럼 클라우드에 관해 다양한 제공 모델을 고민했던 데에는 계열사의 비용효율성에 대한 요구가 더욱 강해 지고 있기 때문이다. “대형 그룹들은 대부분 자체 IT서비스 자회사들이 있고, 이들에게 서비스를 받은 지도 오래됐으며, 자체 데이터센터도 운영하고 있다. 그런데 오히려 그 점이 클라우드로 가는데 더 발목을 잡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LS글로벌은 2005년 설립돼 다른 그룹 IT서비스 회사들보다는 비교적 역사가 짧다. 자체 데이터센터가 없는 상황에서 다양한 형태의 클라우드로 전환을 결정하는 것이 오히려 더 자유로울 수 있다고 박 대표이사는 설명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