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31

레거시 시스템과 함께 하이브리드 IT 환경에서 살아남는 방법

BrandPost Sponsored by HPE
Christopher Null | HPE


많은 기업에서 레거시 시스템(Legacy System)들은 어쩔 수 없는 현실이지만, 혁신은 새로운 기술의 통합을 의미합니다. 어떻게 균형을 잡을 수 있을까요? 전문가들은 하이브리드 IT 환경에 대해 올바른 혼합체를 이루려는 방법을 저울질하고 있습니다.

디지털 변혁(digital transformation)과 현재의 비즈니스 환경의 새로운 경쟁 현실에 대한 이야기로 바쁜 동안, 많은 조직이 냉혹한 현실에 직면했습니다. 클라우드로 이전하고 차세대 아키텍처를 구현하는 것을 말로 하기는 쉽지만, 실제로 행하는 것은 완전히 다릅니다.

레거시 시스템들은 오늘날의 비즈니스 세계에서 불행한 현실이며, 당분간은 비즈니스를 거머쥔 손을 놓아줄 것으로 보이지 않습니다. 레거시 문제가 중요하지 않다고요? 다시 생각해보십시오. 최근 IDG 설문에 따르면 응답자의 40%가 예산상의 문제나 다른 이유로 자사 기존 인프라를 대체할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렇지만 클라우드로 돌진하고 있는 세상에서, 왜 레거시 시스템 지원이 문제가 될까요? 그리고 퍼블릭 클라우드로 확장에 기업은 어떻게 대처하고 있습니까?

40%는 예산상의 문제나 다른 이유로 자사 기존 인프라를 대체할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레거시 시스템이 지속되는 이유
고질적인 레거시 시스템의 주된 원인은 계약을 맺고 있는 정부 관계기관과 기업입니다. 원격 컴퓨팅 회사인 테라디시의 제품 관리 담당 부사장인 자예시 샤는 “현재 사용 중인 업무에 중요한 레거시 애플리케이션 중 다수는 클라우드는 고사하고 웹조차 전혀 염두에 두지 않고 설계되었다는 것이 기본 사실”이라고 말했습니다.

한 가지 예를 코이오스 라이브러리 소프트웨어에서 찾아볼 수 있는데, 이 회사는 도서관 인쇄물을 디지털화하는 사업 모델 하에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코이오스의 주요 당면 과제는 수천 곳의 도서관들과 인터페이스로 연결하는 것이지만, 모든 도서관이 레거시 플랫폼에 머물러 있으며 업그레이드할 생각이 전혀 없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코이오스(Koios)
의 CEO인 트레이 고드너는 무수히 많은 레거시 도서관 시스템이 “대체 불가능한 동시에 해롭다는 것이 입증”되었다고 말했습니다. 대다수의 도서관이 ILS(Integral Library System)라 부르는 낡아빠진 표준을 사용해서 카탈로그와 대출 정보를 저장하고 있습니다. MARC 서지정보라 알려진 기계 판독가능 카탈로그(MARC: Machine Readable Cataloging) 서지정보는 도서관들을 위한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까지 지원하지만, 고드너에 따르면 채택한 기관은 소수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고드너는 “모든 공공 그리고 학교 도서관은 여전히 [구식] 표준에 의존하고 있으며 그 결과 복잡하고, 거의 차별화되어 있지 않으며, 유지보수가 어렵고, 점점 더 가격이 높아지는 소수 레거시 데이터베이스로 제한되어 있습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변화는 느리게 그리고 단편적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고드너는 “도서관에 도서, 전자책, 또는 오디오북을 판매하는 공급업체 시스템을 기존 ILS와 MARC 포맷과 호환되게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고드너는 “일부 출판사가 자신들의 서지정보를 Bibliographic Framework 다른 말로 BibFrame 같은 새로운 포맷으로 전환하려 시도했지만, 결국에는 어떤 도서관도 자력으로 기존 포맷을 벗어나서 전환할 수 없었습니다. 기술적 요구조건이 너무나 압도적이었습니다. 많은 차세대 공급업체가 데이터베이스를 긁어오기나 ILS에 대한 API 액세스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두 가지 접근방식 모두 필요사항에 맞게 데이터를 재구성하는 방법이지만, 처리에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리고 오류 발생 가능성도 높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10년간의 진척은 극히 미미했으며 비슷한 다른 기업도 이런 레거시 밀착형 데이터에 대한 액세스를 확보하기 위해서 복잡한 해결 방법을 고안해낼 수밖에 없었다는 것입니다.

레거시 시스템과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문제를 일으키는 이유
고심 끝에 솔루션을 찾아냈다고 합시다. 문제는 과연 해결된 것일까요?

병보다 약이 확실히 더 나빠 보인다는 이유는 많습니다. IDG의 설문 응답자들은 증가하는 IT 하이브리드화에 결함이 만연함을 인지하고 있었습니다. 하이브리드 IT에서는 레거시 환경과 최신 클라우드 환경이 함께 구동됩니다. 응답자 중 35%는 보안 위험이 가중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으며, 34%는 예산 초과에 우려를 표명했고, 32%는 레거시 데이터와 시스템 지원에 따른 인프라 유연성의 부재를 한탄했습니다.

이런 수치를 조금 더 자세히 들여다봅시다.

구형 시스템 유지보수에는 큰 비용이 듭니다. 그렇지만, 지원되지 않고 생산 중단된 장비가 고장 나기 시작하거나 구형 데이터베이스 기술을 보유한 직원이 점점 줄어들고 구직자 중에서도 찾기 어려워지면 어떻게 할까요?

엔지니어링에 중점을 둔 웹과 모바일 앱 개발 회사인 애놀라 랩의 CTO인 마커스 터너는 “기업은 사람,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등의 지원 비용이 급격히 증가한다는 사실을 고려하지 않으며, 레거시 시스템이 고장 날 경우 엄청난 역량과 비즈니스 연속성이 손실된다는 사실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일단 두 가지 모두 너무 과도할 뿐 아니라 시간이 흐름에 따라 증가할 가능성이 높은 비용입니다.

컴퓨터 하드웨어 데이터 복구, 디지털 포렌식 업체인 드라이브세이버(DriveSvers)의 엔지니어링 담당 이사인 마이크 콥은 “레거시 시스템은 분명히 보안 문제를 야기한다”고 말했습니다. “제조업체가 더는 지원하지 않는 시스템은 보안 업데이트도 받지 못한다는 의미입니다. 랜섬웨어, 맬웨어 등의 위험에 직면하며 보안 체제에 구멍이 뚫립니다. 레거시 시스템에서 업그레이드할 수 없는 개체는 구형과 신형 시스템 간 통신 문제로 클라우드와 인터페이스하기도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결국, 기업은 고도의 무한 경쟁 시대에 레거시 시스템을 지원하는 것이 변화하는 시장 여건에 대응하거나 새로운 기술을 따라잡는 능력을 위축시킨다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하이브리드화에 적절히 대응하기
하이브리드 레거시가 클라우드와 조우하는 IT 환경을 처리하는 방법에 대해서 두 가지 주요 학설이 있습니다. 진행하면서 가능한 것을 업그레이드하면서 할 수 있는 것을 간소화하고 지능적으로 관리하거나, 허리띠를 단단히 조여 매고 가능한 최선의 방법으로 레거시 시스템과 함께 하는 것입니다.

첫 번째 옵션이 가장 많은 관심을 받는 데는 분명한 이유가 있습니다. 터너는 레거시 시스템과 관련해 클라우드를 다시 생각해보는 것에서 시작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클라우드를 모호한 대상으로 생각하지 말고, 대신 원격지 데이터센터라고 생각해 봅시다. 하드웨어나 소프트웨어 제약사항 [VMS, HP-UX 또는 기타 등등]이 있다면, 몇 가지 다양한 솔루션 대안이 나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한 가지 가능성으로 다수의 클라우드 인프라에서 사용할 수 있는 가상화된 하드웨어를 언급했습니다. “여기서는 많은 고객이 실제로 하드웨어를 있는 그대로 클라우드로, 사전에 검증된 가상머신 환경으로 이동시키는 대안을 갖습니다. 이는 이미 입증되었지만, 각각의 레거시 시스템과는 언제나 고유의 어려운 점이 있지만, 모든 경우에, 가상 머신 환경은 검증될 수 있습니다”라는 의견입니다.

터너는 기존 인프라를 온프레미스(On-premises) 클라우드 솔루션을 사용해서 확장할 수 있다는 제안도 했습니다. “고객들이 알아가겠지만, ‘40%’는 특별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그저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와 짝지어 온프레미스를 활용하기 위한 대안과 기존 시스템의 복잡성을 분리하고 더 많은 구성요소 기반의 이전 솔루션을 활성화 시킬 수 있는 인프라를 찾지 못한 것뿐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반면, 그냥 레거시 시스템에 대한 걱정을 접기로 하고 하이브리드 환경을 좋아하는 방법을 배울 수도 있습니다. 풀 시티 테크란 컨설팅 회사를 경영하고 있는 웨스 힉비는 정말로 중요한 것이 집중한다는 것은 레거시 시스템을 그냥 그대로 두는 것일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레거시 시스템에 대한 편견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십시오”라고 조언했습니다. 더 자세히는 “레거시 시스템을 비딱하게 바라봤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대체하지 않아도 되는 것을 파악해서 그대로 두십시오. 모든 사람이 클라우드로 이동할 필요는 없습니다. 온프레미스 시스템을 유지하기 위한 모델은 많고, 모든 클라우드 공급업체가 하이브리드 모델을 다루기 위한 서비스를 가지고 있습니다. 간단한 VPN 기술이 대부분의 통합 필요사항을 처리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터너는 진정으로 대체 불가능한 IT 시스템이란 개념은 대개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말합니다. 일반적으로는 인식 그리고 내부 또는 외부 저항의 문제이므로, 우선 이 문제를 극복하는 데 에너지를 쏟아야 할 것입니다. 그는 “보유 시스템이 대체 불가능하고 비즈니스 프로세스가 매우 독특하다면, 우선 한 걸음 물러나서 밖으로 나가 열기를 식힌 후 다시 문제를 새로운 관점에서 바라보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라는 조언을 했습니다.

하이브리드 환경에서의 레거시 시스템 : 리더를 위한 교훈
- 클라우드는커녕, 웹을 전혀 염두에 두지 않고 제작된 레거시 애플리케이션이 많습니다.

- 하이브리드 레거시가 클라우드와 조우하는 IT 환경을 처리하는 방법에 대한 두 가지 학설은 가능한 것을 업그레이드하면서 할 수 있는 것을 간소화하고 지능적으로 관리하거나, 허리띠를 단단히 조여 매고 가능한 최선의 방법으로 레거시 시스템과 함께 하는 것입니다.

- 진정으로 대체 불가능한 IT 시스템이라는 개념을 재검토 하는 것도 생각해보십시오.


2017.03.31

레거시 시스템과 함께 하이브리드 IT 환경에서 살아남는 방법

BrandPost Sponsored by HPE
Christopher Null | HPE


많은 기업에서 레거시 시스템(Legacy System)들은 어쩔 수 없는 현실이지만, 혁신은 새로운 기술의 통합을 의미합니다. 어떻게 균형을 잡을 수 있을까요? 전문가들은 하이브리드 IT 환경에 대해 올바른 혼합체를 이루려는 방법을 저울질하고 있습니다.

디지털 변혁(digital transformation)과 현재의 비즈니스 환경의 새로운 경쟁 현실에 대한 이야기로 바쁜 동안, 많은 조직이 냉혹한 현실에 직면했습니다. 클라우드로 이전하고 차세대 아키텍처를 구현하는 것을 말로 하기는 쉽지만, 실제로 행하는 것은 완전히 다릅니다.

레거시 시스템들은 오늘날의 비즈니스 세계에서 불행한 현실이며, 당분간은 비즈니스를 거머쥔 손을 놓아줄 것으로 보이지 않습니다. 레거시 문제가 중요하지 않다고요? 다시 생각해보십시오. 최근 IDG 설문에 따르면 응답자의 40%가 예산상의 문제나 다른 이유로 자사 기존 인프라를 대체할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렇지만 클라우드로 돌진하고 있는 세상에서, 왜 레거시 시스템 지원이 문제가 될까요? 그리고 퍼블릭 클라우드로 확장에 기업은 어떻게 대처하고 있습니까?

40%는 예산상의 문제나 다른 이유로 자사 기존 인프라를 대체할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레거시 시스템이 지속되는 이유
고질적인 레거시 시스템의 주된 원인은 계약을 맺고 있는 정부 관계기관과 기업입니다. 원격 컴퓨팅 회사인 테라디시의 제품 관리 담당 부사장인 자예시 샤는 “현재 사용 중인 업무에 중요한 레거시 애플리케이션 중 다수는 클라우드는 고사하고 웹조차 전혀 염두에 두지 않고 설계되었다는 것이 기본 사실”이라고 말했습니다.

한 가지 예를 코이오스 라이브러리 소프트웨어에서 찾아볼 수 있는데, 이 회사는 도서관 인쇄물을 디지털화하는 사업 모델 하에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코이오스의 주요 당면 과제는 수천 곳의 도서관들과 인터페이스로 연결하는 것이지만, 모든 도서관이 레거시 플랫폼에 머물러 있으며 업그레이드할 생각이 전혀 없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코이오스(Koios)
의 CEO인 트레이 고드너는 무수히 많은 레거시 도서관 시스템이 “대체 불가능한 동시에 해롭다는 것이 입증”되었다고 말했습니다. 대다수의 도서관이 ILS(Integral Library System)라 부르는 낡아빠진 표준을 사용해서 카탈로그와 대출 정보를 저장하고 있습니다. MARC 서지정보라 알려진 기계 판독가능 카탈로그(MARC: Machine Readable Cataloging) 서지정보는 도서관들을 위한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까지 지원하지만, 고드너에 따르면 채택한 기관은 소수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고드너는 “모든 공공 그리고 학교 도서관은 여전히 [구식] 표준에 의존하고 있으며 그 결과 복잡하고, 거의 차별화되어 있지 않으며, 유지보수가 어렵고, 점점 더 가격이 높아지는 소수 레거시 데이터베이스로 제한되어 있습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변화는 느리게 그리고 단편적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고드너는 “도서관에 도서, 전자책, 또는 오디오북을 판매하는 공급업체 시스템을 기존 ILS와 MARC 포맷과 호환되게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고드너는 “일부 출판사가 자신들의 서지정보를 Bibliographic Framework 다른 말로 BibFrame 같은 새로운 포맷으로 전환하려 시도했지만, 결국에는 어떤 도서관도 자력으로 기존 포맷을 벗어나서 전환할 수 없었습니다. 기술적 요구조건이 너무나 압도적이었습니다. 많은 차세대 공급업체가 데이터베이스를 긁어오기나 ILS에 대한 API 액세스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두 가지 접근방식 모두 필요사항에 맞게 데이터를 재구성하는 방법이지만, 처리에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리고 오류 발생 가능성도 높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10년간의 진척은 극히 미미했으며 비슷한 다른 기업도 이런 레거시 밀착형 데이터에 대한 액세스를 확보하기 위해서 복잡한 해결 방법을 고안해낼 수밖에 없었다는 것입니다.

레거시 시스템과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문제를 일으키는 이유
고심 끝에 솔루션을 찾아냈다고 합시다. 문제는 과연 해결된 것일까요?

병보다 약이 확실히 더 나빠 보인다는 이유는 많습니다. IDG의 설문 응답자들은 증가하는 IT 하이브리드화에 결함이 만연함을 인지하고 있었습니다. 하이브리드 IT에서는 레거시 환경과 최신 클라우드 환경이 함께 구동됩니다. 응답자 중 35%는 보안 위험이 가중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으며, 34%는 예산 초과에 우려를 표명했고, 32%는 레거시 데이터와 시스템 지원에 따른 인프라 유연성의 부재를 한탄했습니다.

이런 수치를 조금 더 자세히 들여다봅시다.

구형 시스템 유지보수에는 큰 비용이 듭니다. 그렇지만, 지원되지 않고 생산 중단된 장비가 고장 나기 시작하거나 구형 데이터베이스 기술을 보유한 직원이 점점 줄어들고 구직자 중에서도 찾기 어려워지면 어떻게 할까요?

엔지니어링에 중점을 둔 웹과 모바일 앱 개발 회사인 애놀라 랩의 CTO인 마커스 터너는 “기업은 사람,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등의 지원 비용이 급격히 증가한다는 사실을 고려하지 않으며, 레거시 시스템이 고장 날 경우 엄청난 역량과 비즈니스 연속성이 손실된다는 사실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일단 두 가지 모두 너무 과도할 뿐 아니라 시간이 흐름에 따라 증가할 가능성이 높은 비용입니다.

컴퓨터 하드웨어 데이터 복구, 디지털 포렌식 업체인 드라이브세이버(DriveSvers)의 엔지니어링 담당 이사인 마이크 콥은 “레거시 시스템은 분명히 보안 문제를 야기한다”고 말했습니다. “제조업체가 더는 지원하지 않는 시스템은 보안 업데이트도 받지 못한다는 의미입니다. 랜섬웨어, 맬웨어 등의 위험에 직면하며 보안 체제에 구멍이 뚫립니다. 레거시 시스템에서 업그레이드할 수 없는 개체는 구형과 신형 시스템 간 통신 문제로 클라우드와 인터페이스하기도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결국, 기업은 고도의 무한 경쟁 시대에 레거시 시스템을 지원하는 것이 변화하는 시장 여건에 대응하거나 새로운 기술을 따라잡는 능력을 위축시킨다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하이브리드화에 적절히 대응하기
하이브리드 레거시가 클라우드와 조우하는 IT 환경을 처리하는 방법에 대해서 두 가지 주요 학설이 있습니다. 진행하면서 가능한 것을 업그레이드하면서 할 수 있는 것을 간소화하고 지능적으로 관리하거나, 허리띠를 단단히 조여 매고 가능한 최선의 방법으로 레거시 시스템과 함께 하는 것입니다.

첫 번째 옵션이 가장 많은 관심을 받는 데는 분명한 이유가 있습니다. 터너는 레거시 시스템과 관련해 클라우드를 다시 생각해보는 것에서 시작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클라우드를 모호한 대상으로 생각하지 말고, 대신 원격지 데이터센터라고 생각해 봅시다. 하드웨어나 소프트웨어 제약사항 [VMS, HP-UX 또는 기타 등등]이 있다면, 몇 가지 다양한 솔루션 대안이 나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한 가지 가능성으로 다수의 클라우드 인프라에서 사용할 수 있는 가상화된 하드웨어를 언급했습니다. “여기서는 많은 고객이 실제로 하드웨어를 있는 그대로 클라우드로, 사전에 검증된 가상머신 환경으로 이동시키는 대안을 갖습니다. 이는 이미 입증되었지만, 각각의 레거시 시스템과는 언제나 고유의 어려운 점이 있지만, 모든 경우에, 가상 머신 환경은 검증될 수 있습니다”라는 의견입니다.

터너는 기존 인프라를 온프레미스(On-premises) 클라우드 솔루션을 사용해서 확장할 수 있다는 제안도 했습니다. “고객들이 알아가겠지만, ‘40%’는 특별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그저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와 짝지어 온프레미스를 활용하기 위한 대안과 기존 시스템의 복잡성을 분리하고 더 많은 구성요소 기반의 이전 솔루션을 활성화 시킬 수 있는 인프라를 찾지 못한 것뿐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반면, 그냥 레거시 시스템에 대한 걱정을 접기로 하고 하이브리드 환경을 좋아하는 방법을 배울 수도 있습니다. 풀 시티 테크란 컨설팅 회사를 경영하고 있는 웨스 힉비는 정말로 중요한 것이 집중한다는 것은 레거시 시스템을 그냥 그대로 두는 것일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레거시 시스템에 대한 편견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십시오”라고 조언했습니다. 더 자세히는 “레거시 시스템을 비딱하게 바라봤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대체하지 않아도 되는 것을 파악해서 그대로 두십시오. 모든 사람이 클라우드로 이동할 필요는 없습니다. 온프레미스 시스템을 유지하기 위한 모델은 많고, 모든 클라우드 공급업체가 하이브리드 모델을 다루기 위한 서비스를 가지고 있습니다. 간단한 VPN 기술이 대부분의 통합 필요사항을 처리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터너는 진정으로 대체 불가능한 IT 시스템이란 개념은 대개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말합니다. 일반적으로는 인식 그리고 내부 또는 외부 저항의 문제이므로, 우선 이 문제를 극복하는 데 에너지를 쏟아야 할 것입니다. 그는 “보유 시스템이 대체 불가능하고 비즈니스 프로세스가 매우 독특하다면, 우선 한 걸음 물러나서 밖으로 나가 열기를 식힌 후 다시 문제를 새로운 관점에서 바라보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라는 조언을 했습니다.

하이브리드 환경에서의 레거시 시스템 : 리더를 위한 교훈
- 클라우드는커녕, 웹을 전혀 염두에 두지 않고 제작된 레거시 애플리케이션이 많습니다.

- 하이브리드 레거시가 클라우드와 조우하는 IT 환경을 처리하는 방법에 대한 두 가지 학설은 가능한 것을 업그레이드하면서 할 수 있는 것을 간소화하고 지능적으로 관리하거나, 허리띠를 단단히 조여 매고 가능한 최선의 방법으로 레거시 시스템과 함께 하는 것입니다.

- 진정으로 대체 불가능한 IT 시스템이라는 개념을 재검토 하는 것도 생각해보십시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