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8.03

갤럭시 노트 7 체험 리뷰 “업무 생산성 스마트폰의 진일보”

Florence Ion | Greenbot

갤럭시 노트 7은 세련된 업무 생산성 머신이지만, 노트 제품군의 친숙한 공식 역시 잘 지켜냈다.

삼성이 자사의 최신 스마트폰 제품을 갤럭시 노트 7이라고 부른다는 사실에 혼란스러워하지는 말자. 삼성이 노트 6을 완전히 건너뛴 것은 순전히 다른 갤럭시 제품군과 맞추려는 것뿐이다. 실제로 이들 제품은 내부에 같은 부품을 많이 사용한다.

혹시 6세대 제품을 건너뛸 만큼 혁신적인 제품은 아닐까? 필자가 보기에는 그렇지 않다. 갤럭시 노트 7은 갤럭시 제품군의 최대 장점인 업무생산성과 창의성을 모두 살린 뛰어난 제품이지만, 노트 5의 완전한 변신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노트 7에서 삼성은 대용량 배터리, 향상된 후면 카메라, 그리고 한층 좋아진 S 펜을 제공한다. 주목을 받았던 홍채 인식 기술은 실제로도 매우 인상적이었다. 업무 효율을 높이고 자신의 창의력을 한층 북돋우고 싶은 사용자라면, 쇼핑 목록에 갤럭시 노트 7을 올려놓아도 좋을 것이다. 하지만 삼성이 이야기하는 어마어마한 변신을 기대하지는 말자.

이제 바로 확인할 수 있는 것들을 하나씩 살펴보자.

날로 진화하는 방수 디자인
삼성 디바이스에 관해 이야기할 때 과장법을 쓰지 않기는 어렵지만, 갤럭시 노트 7은 분명 멋진 디자인이다. 노트 5와 마찬가지로 금속 재질과 윤기 나는 일체형 디자인은 갤럭시 스마트폰 제품군의 친숙한 멋을 그대로 살렸다. 또한 디스플레이가 측면까지 늘어나는 곡면 디자인이 눈에 띄는데, 갤럭시 엣지와 혼동할 수도 있을 정도이다.


얇은 디자인은 이제 기본 조건이다.


확장 슬롯은 상단에 나노 SIM 슬롯과 함께 있다.


삼성이 마침내 USB-C를 적용했다. 하지만 퀵차지 3.0과는 호환되지 않는다.

갤럭시 노트 7은 넓은 폭과 부드러운 섀시 때문에 더 작은 크기의 갤럭시 S7보다 더 편안하게 손에 쥘 수 있다. 삼성은 넥서스 6P보다 더 두껍지 않은 제품을 만들기 위해 섀시를 2mm 정도 깎아냈다고 밝혔다.



2016.08.03

갤럭시 노트 7 체험 리뷰 “업무 생산성 스마트폰의 진일보”

Florence Ion | Greenbot

갤럭시 노트 7은 세련된 업무 생산성 머신이지만, 노트 제품군의 친숙한 공식 역시 잘 지켜냈다.

삼성이 자사의 최신 스마트폰 제품을 갤럭시 노트 7이라고 부른다는 사실에 혼란스러워하지는 말자. 삼성이 노트 6을 완전히 건너뛴 것은 순전히 다른 갤럭시 제품군과 맞추려는 것뿐이다. 실제로 이들 제품은 내부에 같은 부품을 많이 사용한다.

혹시 6세대 제품을 건너뛸 만큼 혁신적인 제품은 아닐까? 필자가 보기에는 그렇지 않다. 갤럭시 노트 7은 갤럭시 제품군의 최대 장점인 업무생산성과 창의성을 모두 살린 뛰어난 제품이지만, 노트 5의 완전한 변신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노트 7에서 삼성은 대용량 배터리, 향상된 후면 카메라, 그리고 한층 좋아진 S 펜을 제공한다. 주목을 받았던 홍채 인식 기술은 실제로도 매우 인상적이었다. 업무 효율을 높이고 자신의 창의력을 한층 북돋우고 싶은 사용자라면, 쇼핑 목록에 갤럭시 노트 7을 올려놓아도 좋을 것이다. 하지만 삼성이 이야기하는 어마어마한 변신을 기대하지는 말자.

이제 바로 확인할 수 있는 것들을 하나씩 살펴보자.

날로 진화하는 방수 디자인
삼성 디바이스에 관해 이야기할 때 과장법을 쓰지 않기는 어렵지만, 갤럭시 노트 7은 분명 멋진 디자인이다. 노트 5와 마찬가지로 금속 재질과 윤기 나는 일체형 디자인은 갤럭시 스마트폰 제품군의 친숙한 멋을 그대로 살렸다. 또한 디스플레이가 측면까지 늘어나는 곡면 디자인이 눈에 띄는데, 갤럭시 엣지와 혼동할 수도 있을 정도이다.


얇은 디자인은 이제 기본 조건이다.


확장 슬롯은 상단에 나노 SIM 슬롯과 함께 있다.


삼성이 마침내 USB-C를 적용했다. 하지만 퀵차지 3.0과는 호환되지 않는다.

갤럭시 노트 7은 넓은 폭과 부드러운 섀시 때문에 더 작은 크기의 갤럭시 S7보다 더 편안하게 손에 쥘 수 있다. 삼성은 넥서스 6P보다 더 두껍지 않은 제품을 만들기 위해 섀시를 2mm 정도 깎아냈다고 밝혔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