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6

뉴타닉스, ‘자이 프레임’ 아시아 지역 리전 접근성 확대

편집부 | ITWorld
뉴타닉스가 아시아 태평양 지역 전반에 걸쳐 가상 데스크톱 서비스 ‘자이 프레임(Xi Frame)’에 대한 접근성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시아 기업들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기 위함이다. 

자이 프레임은 가상 데스크톱을 제공하는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로, 소프트웨어나 플러그인 설치 없이 웹 브라우저 환경에서 유연성, 안전성, 보안 및 접근성을 제공한다.

뉴타닉스는 아시아 지역 5개 클라우드 리전을 자이 프레임 솔루션 접속 지점으로 새로이 추가했다. 특히, 한국에서만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CP) 서울 리전,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서울 및 부산 리전 등 총 세 곳이 포함되었다. 나머지 두 곳은 호주(MS 애저)와 일본 오사카(GCP)다.

뉴타닉스의 이번 결정은 코로나19가 아시아 및 글로벌 경제에 점점 더 심대한 타격을 입히는 가운데 이뤄졌다. 아시아 기업들은 서비스 범위가 확대됨에 따라 클라우드 기반 재택근무 서비스를 보다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이제 뉴타닉스 자이 프레임은 아시아 지역 25개 AWS, GCP, MS 애저 데이터센터를 통해 이용할 수 있으며, 기업들은 개선된 서비스 접근성을 바탕으로 비즈니스를 운영하고 효율성과 생산성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전 세계적으로 자이 프레임 솔루션이 지원되는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는 총 63곳이다.

기업들은 코로나 19 사태 여파로 통근 및 출장이 제한돼 비즈니스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 가운데, 기술은 임직원들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면서 비즈니스 효율성과 생산성을 유지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자이 프레임은 개인, 조직, 고객 및 파트너들에게 클라우드 기반의 가상화된 업무 공간을 제공하며, 짧은 시간 내에 구동된다. 장소와 기기에 구애받지 않고 데스크톱, 파일, 네트워크에 안전하게 접속할 수 있다.

뉴타닉스 아태지역 매트 영 수석 부사장은 “아시아 기업 임직원들의 사무실 통근이 어려워진 상황에서 뉴타닉스는 최신 기술을 바탕으로 사무실과 같은 환경을 제공한다”며, “또한, 기업들이 필요한 솔루션에 최대한 쉽게 접근해 예측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안전을 유지하고 생산성과 수익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뉴타닉스는 최근 아시아 기업들을 대상으로 자이 프레임 30일 무료 서비스를 사용자 수 제한 없이 제공한다고 발표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기업들에 대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editor@itworld.co.kr


2020.03.26

뉴타닉스, ‘자이 프레임’ 아시아 지역 리전 접근성 확대

편집부 | ITWorld
뉴타닉스가 아시아 태평양 지역 전반에 걸쳐 가상 데스크톱 서비스 ‘자이 프레임(Xi Frame)’에 대한 접근성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시아 기업들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기 위함이다. 

자이 프레임은 가상 데스크톱을 제공하는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로, 소프트웨어나 플러그인 설치 없이 웹 브라우저 환경에서 유연성, 안전성, 보안 및 접근성을 제공한다.

뉴타닉스는 아시아 지역 5개 클라우드 리전을 자이 프레임 솔루션 접속 지점으로 새로이 추가했다. 특히, 한국에서만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CP) 서울 리전,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서울 및 부산 리전 등 총 세 곳이 포함되었다. 나머지 두 곳은 호주(MS 애저)와 일본 오사카(GCP)다.

뉴타닉스의 이번 결정은 코로나19가 아시아 및 글로벌 경제에 점점 더 심대한 타격을 입히는 가운데 이뤄졌다. 아시아 기업들은 서비스 범위가 확대됨에 따라 클라우드 기반 재택근무 서비스를 보다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이제 뉴타닉스 자이 프레임은 아시아 지역 25개 AWS, GCP, MS 애저 데이터센터를 통해 이용할 수 있으며, 기업들은 개선된 서비스 접근성을 바탕으로 비즈니스를 운영하고 효율성과 생산성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전 세계적으로 자이 프레임 솔루션이 지원되는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는 총 63곳이다.

기업들은 코로나 19 사태 여파로 통근 및 출장이 제한돼 비즈니스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 가운데, 기술은 임직원들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면서 비즈니스 효율성과 생산성을 유지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자이 프레임은 개인, 조직, 고객 및 파트너들에게 클라우드 기반의 가상화된 업무 공간을 제공하며, 짧은 시간 내에 구동된다. 장소와 기기에 구애받지 않고 데스크톱, 파일, 네트워크에 안전하게 접속할 수 있다.

뉴타닉스 아태지역 매트 영 수석 부사장은 “아시아 기업 임직원들의 사무실 통근이 어려워진 상황에서 뉴타닉스는 최신 기술을 바탕으로 사무실과 같은 환경을 제공한다”며, “또한, 기업들이 필요한 솔루션에 최대한 쉽게 접근해 예측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안전을 유지하고 생산성과 수익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뉴타닉스는 최근 아시아 기업들을 대상으로 자이 프레임 30일 무료 서비스를 사용자 수 제한 없이 제공한다고 발표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기업들에 대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