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7.02

"한국, 적극적 모바일 쇼핑 성향 전세계 1위 기록"...크리테오

편집부 | ITWorld
크리테오는 소비자의 모바일 쇼핑 행태와 트렌드에 관한 인사이트를 담은 ‘2015년 2분기 모바일 커머스 리포트(The Q2 2015 State of Mobile Commerce Report)’를 발표했다.

전세계 전자상거래에서 모바일 기반 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이 34%까지 상승한 가운데, 한국의 경우 세계 최상위권인 45%를 기록했으며, 스마트폰이 이러한 상승세를 견인하고 있다. 한국은 모바일 거래의 99%가 스마트폰으로 이뤄져 세계 최고를 기록했으며, 이 가운데 안드로이드폰 비중이 80%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폰은 1분기 17.6%에서 2분기 19.2%를 기록, 완만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한편, 한국 내 전자상거래에서 모바일 비중이 높은 상위 3종의 품목은 패션&명품, 스포츠용품, 대량구매상품으로, 이 가운데 스포츠용품과 대량구매상품이 두 자리 수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또한 단일 기기가 아닌 스마트폰, 데스크톱 및 태블릿 등 다양한 기기를 사용해 온라인 쇼핑을 진행한 소비자의 비중이 전체 60%로, 전세계 평균 40%를 훨씬 상회하며 1위를 차지했다. 여기에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된 사이트들에 힘입어 모바일 상에서의 구매 전환율은 미국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 밖에 크리테오는 전세계적으로 일부 대형 전자상거래 업체들이 전체 모바일 매출의 절반 가까이를 모바일 앱(application)을 통해 기록한 사실을 2분기 가장 주목할 트렌드로 꼽았다. 모바일 앱이 웹 브라우저보다 뛰어난 구매 전환율을 기록한 것이 원인으로 분석됐다.

크리테오는 이와 같은 모바일 쇼핑의 대세로 인해 여러 기기를 사용하는 소비자를 정확히 한 명으로 인식할 수 있는 크로스디바이스 기술, 쇼핑에 최적화된 모바일 사이트 구축 및 모바일 앱에 대한 투자가 광고주들의 성패를 가르는 요인으로 부각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번 리포트의 조사 결과는 전세계에 걸쳐 발생한 총 1,600억 달러 규모, 14억 건의 개별 전자상거래 내용에 대한 크리테오의 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크리테오 CPO(Chief Product Office)인 조나단 울프는 “모바일 쇼핑의 증가는 이제 전자상거래 및 광고 분야에 있어 가장 큰 트렌드로 자리잡게 됐고 이러한 모바일 쇼핑 강세는 더욱 지속될 것”이라며, “마케터들이 시장에서 성공을 거두기 위해서는 소비자들을 사로잡을 수 있는 모바일 앱을 제공하고, 어떠한 기기 상에서도 소비자와 원활하게 접촉하며, 개별 소비자의 특성을 정확하게 파악해낼 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5.07.02

"한국, 적극적 모바일 쇼핑 성향 전세계 1위 기록"...크리테오

편집부 | ITWorld
크리테오는 소비자의 모바일 쇼핑 행태와 트렌드에 관한 인사이트를 담은 ‘2015년 2분기 모바일 커머스 리포트(The Q2 2015 State of Mobile Commerce Report)’를 발표했다.

전세계 전자상거래에서 모바일 기반 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이 34%까지 상승한 가운데, 한국의 경우 세계 최상위권인 45%를 기록했으며, 스마트폰이 이러한 상승세를 견인하고 있다. 한국은 모바일 거래의 99%가 스마트폰으로 이뤄져 세계 최고를 기록했으며, 이 가운데 안드로이드폰 비중이 80%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폰은 1분기 17.6%에서 2분기 19.2%를 기록, 완만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한편, 한국 내 전자상거래에서 모바일 비중이 높은 상위 3종의 품목은 패션&명품, 스포츠용품, 대량구매상품으로, 이 가운데 스포츠용품과 대량구매상품이 두 자리 수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또한 단일 기기가 아닌 스마트폰, 데스크톱 및 태블릿 등 다양한 기기를 사용해 온라인 쇼핑을 진행한 소비자의 비중이 전체 60%로, 전세계 평균 40%를 훨씬 상회하며 1위를 차지했다. 여기에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된 사이트들에 힘입어 모바일 상에서의 구매 전환율은 미국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 밖에 크리테오는 전세계적으로 일부 대형 전자상거래 업체들이 전체 모바일 매출의 절반 가까이를 모바일 앱(application)을 통해 기록한 사실을 2분기 가장 주목할 트렌드로 꼽았다. 모바일 앱이 웹 브라우저보다 뛰어난 구매 전환율을 기록한 것이 원인으로 분석됐다.

크리테오는 이와 같은 모바일 쇼핑의 대세로 인해 여러 기기를 사용하는 소비자를 정확히 한 명으로 인식할 수 있는 크로스디바이스 기술, 쇼핑에 최적화된 모바일 사이트 구축 및 모바일 앱에 대한 투자가 광고주들의 성패를 가르는 요인으로 부각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번 리포트의 조사 결과는 전세계에 걸쳐 발생한 총 1,600억 달러 규모, 14억 건의 개별 전자상거래 내용에 대한 크리테오의 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크리테오 CPO(Chief Product Office)인 조나단 울프는 “모바일 쇼핑의 증가는 이제 전자상거래 및 광고 분야에 있어 가장 큰 트렌드로 자리잡게 됐고 이러한 모바일 쇼핑 강세는 더욱 지속될 것”이라며, “마케터들이 시장에서 성공을 거두기 위해서는 소비자들을 사로잡을 수 있는 모바일 앱을 제공하고, 어떠한 기기 상에서도 소비자와 원활하게 접촉하며, 개별 소비자의 특성을 정확하게 파악해낼 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