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2.16

IBM, 독일 뮌헨에 ‘왓슨 IoT 글로벌 본부’ 설립

편집부 | ITWorld
IBM은 ‘왓슨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이하 IoT) 글로벌 본부’를 독일 뮌헨에 설립했다고 밝혔다.

IBM은 IoT를 구성하는 수십억 개의 디바이스, 센서, 시스템에 코그너티브(Cognitive) 컴퓨팅 기능을 더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다양한 새로운 서비스, 역량 및 생태계(Ecosystem) 파트너와의 협력을 발표했다.

이번에 발표한 새로운 서비스들은 IBM 왓슨 IoT 클라우드 플랫폼을 통해 제공되며, 전세계 IoT 기업과 개발자들이 사용할 수 있게 된다.

IBM은 독일 뮌헨의 ‘왓슨 IoT 글로벌 본부’가 IBM 왓슨 IoT 사업부의 글로벌 본부뿐 아니라, 유럽지역의 첫 왓슨 이노베이션 센터(Watson Innovation Center)로서의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게 된다. 1,000여 명의 개발자, 컨설턴트, 연구원, 디자이너들이 한데 모여 근무하게 될 예정이며, 고객 및 파트너들과 심도 있는 협업을 유지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추었다.

뿐만 아니라 데이터 과학자, 엔지니어, 프로그래머들이 코그너티브 역량과 IoT 역량을 결합하여 새로운 차원의 차세대 솔루션을 개발하는 이노베이션 센터로도 운영되며, 고객, 파트너, IBM 연구원, 데이터 과학자 간의 협력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와 IoT 성장을 견인해 나가는 역할을 하게 된다. ‘왓슨 IoT 글로벌 본부’는 지난 20년간 IBM의 유럽 지역 투자 중 최대 규모다.

IBM은 왓슨 IoT 클라우드 플랫폼 상에서 왓슨 API 및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여 코그너티브 IoT 솔루션과 서비스 개발을 촉진함과 동시에, 빠르게 디지털화 되고 있는 방대한 데이터들을 고객과 파트너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IBM의 고객, 스타트업, 학술 기관, IoT 생태계 파트너들은 차세대 코그너티브 IoT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솔루션 등의 테스트, 개발, 생성을 위해 IBM의 개방형 클라우드 기반의 IoT 플랫폼에 직접적으로 접근할 수 있게 된다.

IBM 왓슨 IoT 및 교육 사업부의 글로벌 총괄 임원인 해리엇 그린 사장은 “사물인터넷은 지구 상에서 가장 큰 단일 데이터의 원천이지만, 아직까지 이러한 데이터의 90% 이상이 사용되지 않고 있다”며, “이해, 추론, 학습을 가능케 하는 왓슨만의 차별화된 코그너티브 역량을 활용하여, 기업, 정부, 개인들이 실시간 정보들을 수집하고, 누적된 기존 데이터 및 축적된 지식을 분석해 이들 간의 새로운 연관관계를 발견하고, 기업과 사회에 편익을 제공하는 새로운 통찰력을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IBM은 서울, 베이징, 보블링겐, 상파울루, 도쿄, 매사추세츠, 노스캐롤라이나, 텍사스 등 아시아, 유럽, 미국 등지에 8개의 새로운 왓슨 IoT 센터(Watson IoT Client Experience Center)를 설립했다. 이 센터들은 IBM의 고객 및 파트너에 왓슨 IoT 클라우드 플랫폼의 코그너티브 기능을 활용한 신규 제품 및 서비스 개발에 필요한 기술, 툴, 역량 등에 직접 접근할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editor@itworld.co.kr


2015.12.16

IBM, 독일 뮌헨에 ‘왓슨 IoT 글로벌 본부’ 설립

편집부 | ITWorld
IBM은 ‘왓슨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이하 IoT) 글로벌 본부’를 독일 뮌헨에 설립했다고 밝혔다.

IBM은 IoT를 구성하는 수십억 개의 디바이스, 센서, 시스템에 코그너티브(Cognitive) 컴퓨팅 기능을 더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다양한 새로운 서비스, 역량 및 생태계(Ecosystem) 파트너와의 협력을 발표했다.

이번에 발표한 새로운 서비스들은 IBM 왓슨 IoT 클라우드 플랫폼을 통해 제공되며, 전세계 IoT 기업과 개발자들이 사용할 수 있게 된다.

IBM은 독일 뮌헨의 ‘왓슨 IoT 글로벌 본부’가 IBM 왓슨 IoT 사업부의 글로벌 본부뿐 아니라, 유럽지역의 첫 왓슨 이노베이션 센터(Watson Innovation Center)로서의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게 된다. 1,000여 명의 개발자, 컨설턴트, 연구원, 디자이너들이 한데 모여 근무하게 될 예정이며, 고객 및 파트너들과 심도 있는 협업을 유지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추었다.

뿐만 아니라 데이터 과학자, 엔지니어, 프로그래머들이 코그너티브 역량과 IoT 역량을 결합하여 새로운 차원의 차세대 솔루션을 개발하는 이노베이션 센터로도 운영되며, 고객, 파트너, IBM 연구원, 데이터 과학자 간의 협력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와 IoT 성장을 견인해 나가는 역할을 하게 된다. ‘왓슨 IoT 글로벌 본부’는 지난 20년간 IBM의 유럽 지역 투자 중 최대 규모다.

IBM은 왓슨 IoT 클라우드 플랫폼 상에서 왓슨 API 및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여 코그너티브 IoT 솔루션과 서비스 개발을 촉진함과 동시에, 빠르게 디지털화 되고 있는 방대한 데이터들을 고객과 파트너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IBM의 고객, 스타트업, 학술 기관, IoT 생태계 파트너들은 차세대 코그너티브 IoT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솔루션 등의 테스트, 개발, 생성을 위해 IBM의 개방형 클라우드 기반의 IoT 플랫폼에 직접적으로 접근할 수 있게 된다.

IBM 왓슨 IoT 및 교육 사업부의 글로벌 총괄 임원인 해리엇 그린 사장은 “사물인터넷은 지구 상에서 가장 큰 단일 데이터의 원천이지만, 아직까지 이러한 데이터의 90% 이상이 사용되지 않고 있다”며, “이해, 추론, 학습을 가능케 하는 왓슨만의 차별화된 코그너티브 역량을 활용하여, 기업, 정부, 개인들이 실시간 정보들을 수집하고, 누적된 기존 데이터 및 축적된 지식을 분석해 이들 간의 새로운 연관관계를 발견하고, 기업과 사회에 편익을 제공하는 새로운 통찰력을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IBM은 서울, 베이징, 보블링겐, 상파울루, 도쿄, 매사추세츠, 노스캐롤라이나, 텍사스 등 아시아, 유럽, 미국 등지에 8개의 새로운 왓슨 IoT 센터(Watson IoT Client Experience Center)를 설립했다. 이 센터들은 IBM의 고객 및 파트너에 왓슨 IoT 클라우드 플랫폼의 코그너티브 기능을 활용한 신규 제품 및 서비스 개발에 필요한 기술, 툴, 역량 등에 직접 접근할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