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7

교육부-IBM, ‘뉴칼라’ 기술 인재 양성 위한 P-테크 설립

편집부 | ITWorld
교육부와 한국IBM은 STEM(과학, 기술, 공학, 수학) 기반의 새로운 교육 모델인 5년제 P-테크(P-TECH)를 2019년 개교한다고 발표하며,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이로써, 한국은 전 세계에서 미국, 모로코, 호주, 대만, 싱가포르에 이어 P-테크 모델을 도입한 6번째 국가가 되었다.

‘서울 뉴칼라 스쿨(Seoul New Collar School)’로 명명된 P-테크는 고등학교 3년과 전문대 2년을 연계한 5년제 통합교육과정으로 운영되며, 졸업 후에는 고등학교 졸업장과 2년제 전문학사 학위가 주어진다. P-테크는 학생들에게 멘토링, 기업 방문 및 현장학습, 유급인턴십 프로그램 등을 통해 정보통신기술 및 STEM 기반의 직업을 일찍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뉴칼라’ 직업군에 필요한 역량을 갖출 수 있게 한다. 졸업 후 산업계 파트너 기업에 취업을 희망하는 학생들은 1차 서류전형 없이 다음 단계를 진행하게 된다.

서울 뉴칼라 스쿨은 내년 3월 개교를 위해 현 중학교 3학년생을 대상으로 올해 11월부터 신입생을 모집할 예정이며, 학생 면접을 통해 선발한다. 서울 뉴칼라 스쿨은 ‘인공지능소프트웨어과’로 개설된다. 세명컴퓨터고등학교와 경기과학기술대학교가 첫 교육계 파트너로, 한국IBM이 산업계 파트너로 참여할 예정이며 2019년 정원은 52명이다.

또한, ‘교원 그룹’이 P-테크의 또다른 산업계 파트너로 다른 교육계 파트너와 2020년 개교를 목표로 P-테크 설립을 준비하게 된다. 교육부는 이 모델을 계속 확대해갈 계획이며, 2019년 이후 함께 참여할 교육계 및 산업계 파트너를 확보하기 위해 IBM과 협력하고 있다.

서울 뉴칼라 스쿨 학생들은 세명컴퓨터고등학교 내에 개설된 전용교실과 실습실에서 3년간 공부한 후, 경기과학기술대학교에서 나머지 2년 동안 수업을 받는다. 고교 및 전문대 통합 교과 내용을 공부하게 되며, 학문 및 전문기술 역량은 물론, 협업, 커뮤니케이션, 문제해결 능력 등 업무에 바로 투입되었을 때 필요한 실무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구성된 교육과정에 따라 공부하게 된다. 일부 교과 과정은 IBM과 교육부, 세명컴퓨터고등학교, 경기과학기술대학교가 참여하여 공동 개발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P-테크는 학생들이 최신 기술을 습득하도록 돕는 한편, 고등학교, 대학교, 기업, 정부, 공공기관을 아우르는 탄탄한 민관 협력을 바탕으로 구직자와 업계 사이에 존재하는 기술 격차(skill gap)를 줄인다.

교육부 박춘란 차관은 “P-테크는 교육계와 산업계, 정부가 힘을 합쳐 업무 현장에서 즉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인재를 육성하고자하는 고등학교와 전문대 연계 교육 모델”이라며, “교육부는 학생들이 4차 산업혁명의 흐름 속에서 우리 사회가 필요로 하는 역량을 갖춘 인재로 자랄 수 있도록 혁신적인 교육제도와 정책을 통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테크 교장으로 선임된 유두규 세명컴퓨터고등학교 교장은 “학생들이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뉴칼라 인재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민간기업들의 교육에 대한 관심과 참여, 투자가 반드시 필요한데, P-테크는 시스템적으로 기업들의 지속적인 참여와 지원을 보장하고 있어 학생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IBM 장화진 대표는 “IBM은 전통적인 4년제 학위보다 직업현장에서 업무를 수행하는데 더 필요한 기술 역량을 갖춘 뉴칼라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오랫동안 투자와 지원을 해왔다”며, “P-테크의 국내 개교로 학생들이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역량을 중점적으로 키울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8.09.17

교육부-IBM, ‘뉴칼라’ 기술 인재 양성 위한 P-테크 설립

편집부 | ITWorld
교육부와 한국IBM은 STEM(과학, 기술, 공학, 수학) 기반의 새로운 교육 모델인 5년제 P-테크(P-TECH)를 2019년 개교한다고 발표하며,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이로써, 한국은 전 세계에서 미국, 모로코, 호주, 대만, 싱가포르에 이어 P-테크 모델을 도입한 6번째 국가가 되었다.

‘서울 뉴칼라 스쿨(Seoul New Collar School)’로 명명된 P-테크는 고등학교 3년과 전문대 2년을 연계한 5년제 통합교육과정으로 운영되며, 졸업 후에는 고등학교 졸업장과 2년제 전문학사 학위가 주어진다. P-테크는 학생들에게 멘토링, 기업 방문 및 현장학습, 유급인턴십 프로그램 등을 통해 정보통신기술 및 STEM 기반의 직업을 일찍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뉴칼라’ 직업군에 필요한 역량을 갖출 수 있게 한다. 졸업 후 산업계 파트너 기업에 취업을 희망하는 학생들은 1차 서류전형 없이 다음 단계를 진행하게 된다.

서울 뉴칼라 스쿨은 내년 3월 개교를 위해 현 중학교 3학년생을 대상으로 올해 11월부터 신입생을 모집할 예정이며, 학생 면접을 통해 선발한다. 서울 뉴칼라 스쿨은 ‘인공지능소프트웨어과’로 개설된다. 세명컴퓨터고등학교와 경기과학기술대학교가 첫 교육계 파트너로, 한국IBM이 산업계 파트너로 참여할 예정이며 2019년 정원은 52명이다.

또한, ‘교원 그룹’이 P-테크의 또다른 산업계 파트너로 다른 교육계 파트너와 2020년 개교를 목표로 P-테크 설립을 준비하게 된다. 교육부는 이 모델을 계속 확대해갈 계획이며, 2019년 이후 함께 참여할 교육계 및 산업계 파트너를 확보하기 위해 IBM과 협력하고 있다.

서울 뉴칼라 스쿨 학생들은 세명컴퓨터고등학교 내에 개설된 전용교실과 실습실에서 3년간 공부한 후, 경기과학기술대학교에서 나머지 2년 동안 수업을 받는다. 고교 및 전문대 통합 교과 내용을 공부하게 되며, 학문 및 전문기술 역량은 물론, 협업, 커뮤니케이션, 문제해결 능력 등 업무에 바로 투입되었을 때 필요한 실무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구성된 교육과정에 따라 공부하게 된다. 일부 교과 과정은 IBM과 교육부, 세명컴퓨터고등학교, 경기과학기술대학교가 참여하여 공동 개발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P-테크는 학생들이 최신 기술을 습득하도록 돕는 한편, 고등학교, 대학교, 기업, 정부, 공공기관을 아우르는 탄탄한 민관 협력을 바탕으로 구직자와 업계 사이에 존재하는 기술 격차(skill gap)를 줄인다.

교육부 박춘란 차관은 “P-테크는 교육계와 산업계, 정부가 힘을 합쳐 업무 현장에서 즉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인재를 육성하고자하는 고등학교와 전문대 연계 교육 모델”이라며, “교육부는 학생들이 4차 산업혁명의 흐름 속에서 우리 사회가 필요로 하는 역량을 갖춘 인재로 자랄 수 있도록 혁신적인 교육제도와 정책을 통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테크 교장으로 선임된 유두규 세명컴퓨터고등학교 교장은 “학생들이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뉴칼라 인재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민간기업들의 교육에 대한 관심과 참여, 투자가 반드시 필요한데, P-테크는 시스템적으로 기업들의 지속적인 참여와 지원을 보장하고 있어 학생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IBM 장화진 대표는 “IBM은 전통적인 4년제 학위보다 직업현장에서 업무를 수행하는데 더 필요한 기술 역량을 갖춘 뉴칼라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오랫동안 투자와 지원을 해왔다”며, “P-테크의 국내 개교로 학생들이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역량을 중점적으로 키울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