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0.02

LG V10 체험기, "소문처럼 싸구려가 아니다, 비디오 예술가를 위해 만들어진 패블릿"

Florence Ion | Greenbot
짤막한 가족 영화를 찍든, 완전한 영화를 찍든, V10은 이를 가능케 하는 놀라운 수동 제어 기능을 제공한다.

LG V10은 소문처럼 싸구려가 아니다. 조셉 고든 레빗이 프레젠테이션의 일부를 진행했기 때문에 이런 얘기를 하는 게 아니다.

물론 듀얼 전면 카메라에 대해 아무도 요구하지 않았다. 그러나 셀프카메라에 집착하는 세상에서 일반 카메라와 광각 카메라 간의 옵션은 아주 좋다.

V10에서 좋은 점은 이런 새로운 기능뿐만이 아니다. V10은 수동 카메라 제어 기능과 새로운 세컨드 스크린 기능을 완벽하게 제공한다. 필자는 세컨드 스크린 기능에 그리 현혹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LG의 이 새로운 스마트폰을 좋아하게 됐다.

필자가 제품 공개 전, 미리보기 시간동안 이 V10을 리뷰하기 위해 카메라 제어 기능들을 뒤지면서 V10이 완전한 패블릿임을 파악했다.

수동 제어 부문

V10의 동영상 수동 제어


만약 G4의 카메라 수동 제어 기능에 친숙한 사용자라면 V10와도 문제가 없을 것이다. V10은 G4의 모든 수동 제어 기능을 제공하는데, ISO, 노출, 셔터 속도, 그리고 화이트밸런스를 조정할 수 있으며, 심지어 동영상을 찍으면서 조절이 가능하다. 또한 사용자는 개별적으로 음성 제어 조정이 가능하며 프레임 속도와 비트 전송속도를 선택할 수 있다.

이런 기능들은 강렬한 햇볕 아래에서나 밝기가 다른 방들을 옮겨 다니면서 동영상을 찍고 있을 때 아주 유용하게 쓰일 것이다.

V 10 카메라 수동 제어 기능 가운데 최고의 기능은 자체 손떨림 방지 기능이다. 필자가 이 폰을 아무리 흔들어도 카메라는 사물에 초점을 맞추기 위해 즉시적으로 조정했다.

V10은 개별적인 음성 제어 기능을 제공한다

짧은 동영상을 촬영했다면 사용자는 무질서하게 모아둔 개별적인 클립들 모두를 60초 간격으로 선택할 수 있다.

아쉽게도 필자는 이 기능을 사용할 만한 시간을 갖지 못했다. 그러나 이 기능은 비디오 콜라주(video collage)에서 동영상을 추가하는데 별도의 능력이 없이도 가능케하는데, 이는 HTC의 조우(Zoe)를 연상시킨다.

필요이상의 두번째 화면

화면 꺼진 상태에서의 세컨드 스크린

V10의 세컨드 스크린 얘기를 들었을 때 필자가 문득 떠오른 생각은 삼성의 엣지(edge) 디스플레이였다.

물론 이는 정확한 복제가 아니라 유사한 기능일 뿐이다. 사용자가 홈 화면이거나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고 있을 때, 두번째 화면에서 다른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는데 사용할 수 있다.

카메라 애플리케이션에서 이는 다른 메뉴 화면으로 기능한다. 그리고 화면을 끌 때에는 날짜와 시간을 보여주거나 손전등 용도로 작동시키기 계속 사용할 수 있다는 알림 표시를 한다.

하나의 앱 내에서 사용한 두번째 화면


필자는 숏컷을 저장하기를 좋아하는데, 세컨드 스크린에도 메뉴 아이템을 추가했다. 하지만 완전히 분리된 디스플레이는 기묘했다.

나쁜 점을 얘기한다면, 사용자가 주 화면에서 아이콘을 숏컷으로 만들기 위해 끌었을 때 LG가 만든 애플리케이션 이외에는 모서리가 둥근 아이콘 표준을 허락하지 않았다. 실망스러웠다.

좀더 나은 셀프카메라를 위한 듀얼 카메라
120도 광각 셀프카메라는 갤럭시 S6의 것과 유사한 것처럼 보인다.

필자는 사실 갤럭시 S6의 120도 광각 전면 카메라를 엄청 좋아한다. 그러나 나는 그것에 흥미를 잃었다. 일반 셀프카메라로 찍었을 때, 나의 얼굴이 조금 왜곡되는 경향이 보였기 때문이다.

V10은 일반 80도 셀프카메라와 120도 광각 카메라를 쉽게 전환할 수 있다. 그래서 사진 촬영 도중에 일부 친구들을 골라서 찍을 필요가 있다면 상단에 있는 버튼을 통해 쉽게 전환해 찍을 수 있다.


80도와 120도 광각 셀프카메라 간 전환

전면 카메라의 멀티 화면 기능은 사용하는 자체가 재밌다

폰으로서 좋은 점은 무엇인가
V10은 많은 면에서 G4와 동일하다. 스냅드래곤 808 프로세스, RAM 3GB, 탈부착식 3,000mAh 배터리 팩, 그리고 1,600만 화소의 근접 카메라를 장착한 점이 그것이다.

가장 큰 차이점은 자체 크기와 빌드인데, 뒷면이 가죽으로 되어 있는 G4와는 달리 강화 고무로 된 것이다. 또한 5.7인치 화면으로 5.5인치 G4보다 아주 조금 크게 만들어져 패블릿 영역에 편입됐다.

V10 블랙 버전


V10은 실제로 조밀하다. 그러나 어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보다 무겁다. 실제로 동영상을 찍느라 들고 있을 때, 필자의 팔은 조금 피곤하게 느껴졌다.

이는 다른 비디오 예술가들에게 좋은 현상은 아니다. 만약 이것으로 동영상 촬영을 계획하고 있다면 삼각대에도 투자하기를 바란다.

또한 V10은 뒷면 고무는 조그만 돌기들이 추가되어 잡기에 적합하다. 그러나 필자는 이것이 주머니에 미끄러져 들어가기에는 어렵게 만들 것이라고 생각했다. 적어도 이 폰은 실제 튼튼하다.

충분히 얇다. 그러나 이 폰의 무게를 고려한다면 이 점은 무시당하기 쉽다

적어도 연한 푸른색 버전의 V10은 필자에게는 보기 좋았다

V10 기능은 고무 뒷면은 실제로 꽤 편안하다

전체적으로 필자는 V10의 디자인을 좋아한다, G4 보다. V10은 스마트폰 사용자 가운데서도 좀더 특화된 계층을 타깃으로 제시한 것으로 보인다.

V10은 미국에서 10월 말부터 버라이즌, AT$T, 그리고 T-모바일을 통해 구입할 수 있다(한국에서는 10월 8일 출시될 예정으로, 가격은 79만 9,700원이다. 편집자 주). editor@itworld.co.kr


2015.10.02

LG V10 체험기, "소문처럼 싸구려가 아니다, 비디오 예술가를 위해 만들어진 패블릿"

Florence Ion | Greenbot
짤막한 가족 영화를 찍든, 완전한 영화를 찍든, V10은 이를 가능케 하는 놀라운 수동 제어 기능을 제공한다.

LG V10은 소문처럼 싸구려가 아니다. 조셉 고든 레빗이 프레젠테이션의 일부를 진행했기 때문에 이런 얘기를 하는 게 아니다.

물론 듀얼 전면 카메라에 대해 아무도 요구하지 않았다. 그러나 셀프카메라에 집착하는 세상에서 일반 카메라와 광각 카메라 간의 옵션은 아주 좋다.

V10에서 좋은 점은 이런 새로운 기능뿐만이 아니다. V10은 수동 카메라 제어 기능과 새로운 세컨드 스크린 기능을 완벽하게 제공한다. 필자는 세컨드 스크린 기능에 그리 현혹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LG의 이 새로운 스마트폰을 좋아하게 됐다.

필자가 제품 공개 전, 미리보기 시간동안 이 V10을 리뷰하기 위해 카메라 제어 기능들을 뒤지면서 V10이 완전한 패블릿임을 파악했다.

수동 제어 부문

V10의 동영상 수동 제어


만약 G4의 카메라 수동 제어 기능에 친숙한 사용자라면 V10와도 문제가 없을 것이다. V10은 G4의 모든 수동 제어 기능을 제공하는데, ISO, 노출, 셔터 속도, 그리고 화이트밸런스를 조정할 수 있으며, 심지어 동영상을 찍으면서 조절이 가능하다. 또한 사용자는 개별적으로 음성 제어 조정이 가능하며 프레임 속도와 비트 전송속도를 선택할 수 있다.

이런 기능들은 강렬한 햇볕 아래에서나 밝기가 다른 방들을 옮겨 다니면서 동영상을 찍고 있을 때 아주 유용하게 쓰일 것이다.

V 10 카메라 수동 제어 기능 가운데 최고의 기능은 자체 손떨림 방지 기능이다. 필자가 이 폰을 아무리 흔들어도 카메라는 사물에 초점을 맞추기 위해 즉시적으로 조정했다.

V10은 개별적인 음성 제어 기능을 제공한다

짧은 동영상을 촬영했다면 사용자는 무질서하게 모아둔 개별적인 클립들 모두를 60초 간격으로 선택할 수 있다.

아쉽게도 필자는 이 기능을 사용할 만한 시간을 갖지 못했다. 그러나 이 기능은 비디오 콜라주(video collage)에서 동영상을 추가하는데 별도의 능력이 없이도 가능케하는데, 이는 HTC의 조우(Zoe)를 연상시킨다.

필요이상의 두번째 화면

화면 꺼진 상태에서의 세컨드 스크린

V10의 세컨드 스크린 얘기를 들었을 때 필자가 문득 떠오른 생각은 삼성의 엣지(edge) 디스플레이였다.

물론 이는 정확한 복제가 아니라 유사한 기능일 뿐이다. 사용자가 홈 화면이거나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고 있을 때, 두번째 화면에서 다른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는데 사용할 수 있다.

카메라 애플리케이션에서 이는 다른 메뉴 화면으로 기능한다. 그리고 화면을 끌 때에는 날짜와 시간을 보여주거나 손전등 용도로 작동시키기 계속 사용할 수 있다는 알림 표시를 한다.

하나의 앱 내에서 사용한 두번째 화면


필자는 숏컷을 저장하기를 좋아하는데, 세컨드 스크린에도 메뉴 아이템을 추가했다. 하지만 완전히 분리된 디스플레이는 기묘했다.

나쁜 점을 얘기한다면, 사용자가 주 화면에서 아이콘을 숏컷으로 만들기 위해 끌었을 때 LG가 만든 애플리케이션 이외에는 모서리가 둥근 아이콘 표준을 허락하지 않았다. 실망스러웠다.

좀더 나은 셀프카메라를 위한 듀얼 카메라
120도 광각 셀프카메라는 갤럭시 S6의 것과 유사한 것처럼 보인다.

필자는 사실 갤럭시 S6의 120도 광각 전면 카메라를 엄청 좋아한다. 그러나 나는 그것에 흥미를 잃었다. 일반 셀프카메라로 찍었을 때, 나의 얼굴이 조금 왜곡되는 경향이 보였기 때문이다.

V10은 일반 80도 셀프카메라와 120도 광각 카메라를 쉽게 전환할 수 있다. 그래서 사진 촬영 도중에 일부 친구들을 골라서 찍을 필요가 있다면 상단에 있는 버튼을 통해 쉽게 전환해 찍을 수 있다.


80도와 120도 광각 셀프카메라 간 전환

전면 카메라의 멀티 화면 기능은 사용하는 자체가 재밌다

폰으로서 좋은 점은 무엇인가
V10은 많은 면에서 G4와 동일하다. 스냅드래곤 808 프로세스, RAM 3GB, 탈부착식 3,000mAh 배터리 팩, 그리고 1,600만 화소의 근접 카메라를 장착한 점이 그것이다.

가장 큰 차이점은 자체 크기와 빌드인데, 뒷면이 가죽으로 되어 있는 G4와는 달리 강화 고무로 된 것이다. 또한 5.7인치 화면으로 5.5인치 G4보다 아주 조금 크게 만들어져 패블릿 영역에 편입됐다.

V10 블랙 버전


V10은 실제로 조밀하다. 그러나 어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보다 무겁다. 실제로 동영상을 찍느라 들고 있을 때, 필자의 팔은 조금 피곤하게 느껴졌다.

이는 다른 비디오 예술가들에게 좋은 현상은 아니다. 만약 이것으로 동영상 촬영을 계획하고 있다면 삼각대에도 투자하기를 바란다.

또한 V10은 뒷면 고무는 조그만 돌기들이 추가되어 잡기에 적합하다. 그러나 필자는 이것이 주머니에 미끄러져 들어가기에는 어렵게 만들 것이라고 생각했다. 적어도 이 폰은 실제 튼튼하다.

충분히 얇다. 그러나 이 폰의 무게를 고려한다면 이 점은 무시당하기 쉽다

적어도 연한 푸른색 버전의 V10은 필자에게는 보기 좋았다

V10 기능은 고무 뒷면은 실제로 꽤 편안하다

전체적으로 필자는 V10의 디자인을 좋아한다, G4 보다. V10은 스마트폰 사용자 가운데서도 좀더 특화된 계층을 타깃으로 제시한 것으로 보인다.

V10은 미국에서 10월 말부터 버라이즌, AT$T, 그리고 T-모바일을 통해 구입할 수 있다(한국에서는 10월 8일 출시될 예정으로, 가격은 79만 9,700원이다. 편집자 주).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