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1.11

MS, “운전대 잡는 대신 이메일 확인”…자율 주행 자동차에 윈도우 10 탑재

Mark Hachman | CIO
현대인은 차 안에서 많은 시간을 보낸다. 자율 주행이라는 개념은 브레이크와 액셀을 번갈아 밟는 지루한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게 해 준다. 그러나 운전에서 자유로워진 사용자는 차 안에서 무엇을 할 수 있을 것인가? 마이크로소프트가 해답을 내놨다.

CES 2016에서 독일 자동차 부품 업체 IAV와 마이크로소프트가 골프 차량으로 시연을 제공했다. 차내 운전자 옆에는 대형 LCD 화면이 설치돼 있다. 그러나 불필요한 다이얼이나 게이지 표시계 등이 구석으로 이동하고, 노트북 화면이 들어가 있다는 점이 다르다. 바로 윈도우 10 컨티뉴엄이 위력을 발휘하는 부분이다. 운전자가 모든 윈도우 10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일반적으로 고속도로를 달리면서 이메일 확인을 하는 일은 거의 없다. 그러나 저속으로 운행하며 가다 멈추기를 반복하는 시내에서는 자율 주행 자동차의 보조 운전 기능이 적절한 차선을 확보하고, 브레이크와 엑셀을 번갈아 사용하며 교통 흐름을 따라간다. 할 일이 없어진 운전자에게 있어 물론 휴대폰도 이메일 확인 수단이 되겠지만, 이제 굳이 휴대폰을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

IAV와 마이크로소프트 시연 차량에는 루미아 950XL이 USB C형 케이블로 연결돼 있었다. 차량 내에 무선 디스플레이 독이 설치돼 있었으며, 마이크로소프트 측은 미래에는 무선 연결이 케이블을 대체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동차가 시속 30Km의 속도로 주행하기 시작하자, IAV 엔지니어 라스 에겐슈타인은 운전대의 버튼을 두드리고는 “코타나, 오늘 일정을 알려줘”라고 말했다. 바로 이후의 일정 목록이 화면에 떴다.

여기에 키보드는 없다. 중요한 점은 운전자가 마이크로소프트의 가상 비서 코타나를 통해 앱이나 데이터를 자유롭게 활용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에겐슈타인은 지도를 제외하고는 실제로 이 화면에서 넷플릭스를 포함한 모든 유니버설 앱을 마음껏 접근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도는 예외인데, 지도 앱은 보통 자동차 제조사가 제공하기 가장 쉬운 앱이기 때문이다.

마이크로소프트 입장에서 윈도우 10은 자동차 시장에 재진입하기에 매우 훌륭한 기회다. 자동차 시장은 과거 마이크로소프트가 선구자 역할을 했었지만 동시에 실패한 부문이기도 하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포드와 공동으로 싱크(Sync) 시스템을 개발했으나, 포드가 블랙베리의 QNX 운영체제를 선택하면서 차세대 기술 선점이 위태로워졌다. 또, 스마트워치 스팟(SPOT), 커넥티드 셋톱 박스, 태블릿 PC 등을 수년 전 이런 제품들이 대중화 되기 전에 발표했으나 결과는 대략 비슷했다. 한 때는 한 발 먼저 뛰어들어 제품을 개발했지만 지금은 뒤처진 상태다.

자율 주행 자동차가 점점 더 많은 책임을 떠맡게 되면서, 차량 내부 인테리어도 거실이나 사무실과 비슷한 외형을 지니게 될 가능성이 높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 운영체제가 현재 거실과 사무실을 담당하고 있는 것처럼, 새로운 차량 내부 공간의 동력이 되기를 목표하는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로소프트 밴드의 또 다른 용도
MS와 IAV의 시연에서는 인프라 통신 기기라는 두 번째 기술이 선보였다. 두 대의 주차된 차량 사이에서 마이크로소프트 밴드 2를 착용한 여성이 갑자기 갑자기 나타나자, 레이저 레이더와 자율 운행 기술이 한참 멀리에서부터 사람을 인식했다.

이 시연에서 밴드 2는 블루투스로 갑자기 나타나는 물체가 있음을 알렸다. 물체가 반경 안에 인식되면 자동차가 저절로 속도를 줄이고, 위험 요소가 없음을 확인한 후에는 다시 속도를 높인다. 밴드 2의 심박 센서도 안전 장치로 사용됐다.

이제 자동차가 주변에 무엇이 있는지를 ‘알 수 있고’, 그에 따라 적절한 신호를 전송하게 되었다는 점이 중요하다. 같은 시연에서 실험 차량이 정지 신호를 받은 사례가 있다. 일반적인 교통 신호등은 100초 가량 신호를 유지하지만, 주변에 다른 차량이나 보행자가 없음을 인식한 신호등은 대기 시간을 20초로 단축해 보였다.

스마트 자동차가 복잡한 도시 중심부와 수십 개의 블루투스 신호에 잘 대처할 수 있을지 아직은 불투명하다. 그러나 현재까지 대부분의 통신 기술이 안전 및 교통 흐름 개선을 위한 차량 간 통신에 관계된 것이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IAV의 시연은 차량 내 대시보드에 탑재된 윈도우 10, 자율 주행 기술, 차량간 통신을 다루고 있었다. 십 년 전 공상과학 소설에 나왔을 법한 기술들이 이제 조금씩 현실에서 나타나고 있다. editor@itworld.co.kr 


2016.01.11

MS, “운전대 잡는 대신 이메일 확인”…자율 주행 자동차에 윈도우 10 탑재

Mark Hachman | CIO
현대인은 차 안에서 많은 시간을 보낸다. 자율 주행이라는 개념은 브레이크와 액셀을 번갈아 밟는 지루한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게 해 준다. 그러나 운전에서 자유로워진 사용자는 차 안에서 무엇을 할 수 있을 것인가? 마이크로소프트가 해답을 내놨다.

CES 2016에서 독일 자동차 부품 업체 IAV와 마이크로소프트가 골프 차량으로 시연을 제공했다. 차내 운전자 옆에는 대형 LCD 화면이 설치돼 있다. 그러나 불필요한 다이얼이나 게이지 표시계 등이 구석으로 이동하고, 노트북 화면이 들어가 있다는 점이 다르다. 바로 윈도우 10 컨티뉴엄이 위력을 발휘하는 부분이다. 운전자가 모든 윈도우 10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일반적으로 고속도로를 달리면서 이메일 확인을 하는 일은 거의 없다. 그러나 저속으로 운행하며 가다 멈추기를 반복하는 시내에서는 자율 주행 자동차의 보조 운전 기능이 적절한 차선을 확보하고, 브레이크와 엑셀을 번갈아 사용하며 교통 흐름을 따라간다. 할 일이 없어진 운전자에게 있어 물론 휴대폰도 이메일 확인 수단이 되겠지만, 이제 굳이 휴대폰을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

IAV와 마이크로소프트 시연 차량에는 루미아 950XL이 USB C형 케이블로 연결돼 있었다. 차량 내에 무선 디스플레이 독이 설치돼 있었으며, 마이크로소프트 측은 미래에는 무선 연결이 케이블을 대체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동차가 시속 30Km의 속도로 주행하기 시작하자, IAV 엔지니어 라스 에겐슈타인은 운전대의 버튼을 두드리고는 “코타나, 오늘 일정을 알려줘”라고 말했다. 바로 이후의 일정 목록이 화면에 떴다.

여기에 키보드는 없다. 중요한 점은 운전자가 마이크로소프트의 가상 비서 코타나를 통해 앱이나 데이터를 자유롭게 활용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에겐슈타인은 지도를 제외하고는 실제로 이 화면에서 넷플릭스를 포함한 모든 유니버설 앱을 마음껏 접근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도는 예외인데, 지도 앱은 보통 자동차 제조사가 제공하기 가장 쉬운 앱이기 때문이다.

마이크로소프트 입장에서 윈도우 10은 자동차 시장에 재진입하기에 매우 훌륭한 기회다. 자동차 시장은 과거 마이크로소프트가 선구자 역할을 했었지만 동시에 실패한 부문이기도 하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포드와 공동으로 싱크(Sync) 시스템을 개발했으나, 포드가 블랙베리의 QNX 운영체제를 선택하면서 차세대 기술 선점이 위태로워졌다. 또, 스마트워치 스팟(SPOT), 커넥티드 셋톱 박스, 태블릿 PC 등을 수년 전 이런 제품들이 대중화 되기 전에 발표했으나 결과는 대략 비슷했다. 한 때는 한 발 먼저 뛰어들어 제품을 개발했지만 지금은 뒤처진 상태다.

자율 주행 자동차가 점점 더 많은 책임을 떠맡게 되면서, 차량 내부 인테리어도 거실이나 사무실과 비슷한 외형을 지니게 될 가능성이 높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 운영체제가 현재 거실과 사무실을 담당하고 있는 것처럼, 새로운 차량 내부 공간의 동력이 되기를 목표하는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로소프트 밴드의 또 다른 용도
MS와 IAV의 시연에서는 인프라 통신 기기라는 두 번째 기술이 선보였다. 두 대의 주차된 차량 사이에서 마이크로소프트 밴드 2를 착용한 여성이 갑자기 갑자기 나타나자, 레이저 레이더와 자율 운행 기술이 한참 멀리에서부터 사람을 인식했다.

이 시연에서 밴드 2는 블루투스로 갑자기 나타나는 물체가 있음을 알렸다. 물체가 반경 안에 인식되면 자동차가 저절로 속도를 줄이고, 위험 요소가 없음을 확인한 후에는 다시 속도를 높인다. 밴드 2의 심박 센서도 안전 장치로 사용됐다.

이제 자동차가 주변에 무엇이 있는지를 ‘알 수 있고’, 그에 따라 적절한 신호를 전송하게 되었다는 점이 중요하다. 같은 시연에서 실험 차량이 정지 신호를 받은 사례가 있다. 일반적인 교통 신호등은 100초 가량 신호를 유지하지만, 주변에 다른 차량이나 보행자가 없음을 인식한 신호등은 대기 시간을 20초로 단축해 보였다.

스마트 자동차가 복잡한 도시 중심부와 수십 개의 블루투스 신호에 잘 대처할 수 있을지 아직은 불투명하다. 그러나 현재까지 대부분의 통신 기술이 안전 및 교통 흐름 개선을 위한 차량 간 통신에 관계된 것이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IAV의 시연은 차량 내 대시보드에 탑재된 윈도우 10, 자율 주행 기술, 차량간 통신을 다루고 있었다. 십 년 전 공상과학 소설에 나왔을 법한 기술들이 이제 조금씩 현실에서 나타나고 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