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6

IBM, 전세계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추가 확대 설립

편집부 | ITWorld
IBM(www.ibm.com)은 미국 캘리포니아 산호세, 호주 시드니와 영국 런던 두 곳을 포함한 총 4개 지역에 IBM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를 새롭게 추가 설립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IBM은 전세계 6개 대륙 19개국에 걸쳐 60여 개의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를 보유하며, 해당 지역에서 기존 클라우드 서비스를 더욱 확대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IBM은 전세계 고객들이 코그너티브(Cognitive)와 빅데이터 업무에 적합한 클라우드의 장점을 활용하고, 원하는 장소에서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는 유연성을 제공하기 위해 클라우드 사업 확장을 위한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국내 고객들은 지난해 8월 경기도 성남시 판교에 구축된 IBM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를 통해 빠르고 안정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받고 있다. SK C&C와 공동으로 구축한 IBM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는 전 세계에 있는 IBM 글로벌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와 연결돼 있으며 각 센터간 데이터 이전도 무료로 할 수 있는 만큼 국내 기업이 해외 시장 진출하는데 큰 혜택을 제공한다.

IBM의 기업용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는 고객 데이터와 관심사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핵심 제어 표준을 준수한다고 업체 측은 밝혔다. 또한, IBM은 EU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용 데이터 보호 지침을 채택했으며, 이는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상에서의 데이터 개인정보보호와 보안에 대한 IBM의 확고한 의지를 반영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IBM은 고객들이 코그너티브 기능을 갖추고 데이터 우선으로 설계된 클라우드 인프라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에 대한 투자를 지속적으로 늘리고 있다. 런던, 시드니와 산호세에 새롭게 구축된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는 기업들이 150개 이상의 API와 서비스를 활용해 코그너티브 기능부터 블록체인(Blockchain), 빅데이터, IoT에 이르는 차세대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단축 URL 서비스를 제공하는 비틀리(Bitly)와 세계적인 자원개발 기업이자 석유 서비스 업체인 핼리버턴(Halliburton)과 같은 기업들은 이미 IBM의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IBM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부문 총괄인 존 컨시다인은 “최근 많은 기업들이 치열한 글로벌 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 뛰어난 클라우드 인프라 및 코그너티브 서비스를 필요로 하고 있다”며, “IBM은 이에 대한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클라우드 역량을 계속해서 확대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editor@itworld.co.kr


2017.07.26

IBM, 전세계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추가 확대 설립

편집부 | ITWorld
IBM(www.ibm.com)은 미국 캘리포니아 산호세, 호주 시드니와 영국 런던 두 곳을 포함한 총 4개 지역에 IBM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를 새롭게 추가 설립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IBM은 전세계 6개 대륙 19개국에 걸쳐 60여 개의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를 보유하며, 해당 지역에서 기존 클라우드 서비스를 더욱 확대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IBM은 전세계 고객들이 코그너티브(Cognitive)와 빅데이터 업무에 적합한 클라우드의 장점을 활용하고, 원하는 장소에서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는 유연성을 제공하기 위해 클라우드 사업 확장을 위한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국내 고객들은 지난해 8월 경기도 성남시 판교에 구축된 IBM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를 통해 빠르고 안정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받고 있다. SK C&C와 공동으로 구축한 IBM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는 전 세계에 있는 IBM 글로벌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와 연결돼 있으며 각 센터간 데이터 이전도 무료로 할 수 있는 만큼 국내 기업이 해외 시장 진출하는데 큰 혜택을 제공한다.

IBM의 기업용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는 고객 데이터와 관심사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핵심 제어 표준을 준수한다고 업체 측은 밝혔다. 또한, IBM은 EU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용 데이터 보호 지침을 채택했으며, 이는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상에서의 데이터 개인정보보호와 보안에 대한 IBM의 확고한 의지를 반영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IBM은 고객들이 코그너티브 기능을 갖추고 데이터 우선으로 설계된 클라우드 인프라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에 대한 투자를 지속적으로 늘리고 있다. 런던, 시드니와 산호세에 새롭게 구축된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는 기업들이 150개 이상의 API와 서비스를 활용해 코그너티브 기능부터 블록체인(Blockchain), 빅데이터, IoT에 이르는 차세대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단축 URL 서비스를 제공하는 비틀리(Bitly)와 세계적인 자원개발 기업이자 석유 서비스 업체인 핼리버턴(Halliburton)과 같은 기업들은 이미 IBM의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IBM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부문 총괄인 존 컨시다인은 “최근 많은 기업들이 치열한 글로벌 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 뛰어난 클라우드 인프라 및 코그너티브 서비스를 필요로 하고 있다”며, “IBM은 이에 대한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클라우드 역량을 계속해서 확대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