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1.31

IDC, 국내 스마트 시티 시장 관련 보고서 발표

편집부 | ITWorld
한국IDC(www.idckorea.com)는 최근 발간한 보고서 ‘국내 스마트 시티 시장 모델 적용 및 발전: 진보를 위한 분투’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1년 현재 스마트 시티 시장은 지난 2~3여년 간 나타난 국가 정책적 또는 제도적 이슈 등과 같은 여러가지 요인으로 인해 그 추진 동력이 희미해진 상태가 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장기적인 관점에서 국내 스마트 시티 시장은 도시의 스마트화가 단발성 사업이 아니고 또한 스마트라는 개념을 기반으로 도시의 첨단화 및 지능화는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을 전제로 다양한 방향으로 진보를 할 것으로 보인다.

이 보고서에서 IDC는 전세계적으로 통용되고 있는 스마트 시티의 개념 정립을 우선적으로 제시하고 이를 기반으로 국내 U시티 시장의 현황 분석을 통해 국내 시장에서의 스마트 시티 개념을 정리하고 있으며, 더 나아가 이 두 영역이 결합해서 전개되는 국내 스마트 시티의 발전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지난 몇년 전만해도 국내 U시티 시장은 정부의 유비쿼터스 서비스 개발 정책과 혁신적인 도시 개발의 요구가 맞아떨어져 장기적인 비전을 통해 활발한 시장 확대를 기대하기도 했었다. 구체적으로는 새롭게 개발되는 도시의 부가가치를 높임으로써 부동산 시장 활성화에 기여함과 동시에 건설, ICT, 환경, 교육, 교통, 의료 등의 다양한 산업의 연계가 기반이 돼 산업 전반의 활성화에 대한 긍정적인 기대를 제시하기도 했다. 특히, ICT 부문은 U시티 사업 영역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함에 따라 국가적인 IT사업 수요의 증가를 통해 전반적인 ICT 시장 성장 동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하기도 했다.

그러나, 2011년 현재 U시티 시장은 예전과 같은 추진 동력이 희미해진 상태가 된 것으로 보인다. 한국IDC 김경민 선임연구원은 “공공 U시티 사업이 중심이 되고 있는 국내 시장에서는 당연히 공공(정부) 부문의 정책적 또는 제도적 방향과 움직임은 시장 발전에 주요한 변수가 된다”며, “그러나, 그동안 정부의 움직임은 U시티 시장이 긍정적으로 발전하는데 기여하지 못한 것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2.01.31

IDC, 국내 스마트 시티 시장 관련 보고서 발표

편집부 | ITWorld
한국IDC(www.idckorea.com)는 최근 발간한 보고서 ‘국내 스마트 시티 시장 모델 적용 및 발전: 진보를 위한 분투’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1년 현재 스마트 시티 시장은 지난 2~3여년 간 나타난 국가 정책적 또는 제도적 이슈 등과 같은 여러가지 요인으로 인해 그 추진 동력이 희미해진 상태가 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장기적인 관점에서 국내 스마트 시티 시장은 도시의 스마트화가 단발성 사업이 아니고 또한 스마트라는 개념을 기반으로 도시의 첨단화 및 지능화는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을 전제로 다양한 방향으로 진보를 할 것으로 보인다.

이 보고서에서 IDC는 전세계적으로 통용되고 있는 스마트 시티의 개념 정립을 우선적으로 제시하고 이를 기반으로 국내 U시티 시장의 현황 분석을 통해 국내 시장에서의 스마트 시티 개념을 정리하고 있으며, 더 나아가 이 두 영역이 결합해서 전개되는 국내 스마트 시티의 발전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지난 몇년 전만해도 국내 U시티 시장은 정부의 유비쿼터스 서비스 개발 정책과 혁신적인 도시 개발의 요구가 맞아떨어져 장기적인 비전을 통해 활발한 시장 확대를 기대하기도 했었다. 구체적으로는 새롭게 개발되는 도시의 부가가치를 높임으로써 부동산 시장 활성화에 기여함과 동시에 건설, ICT, 환경, 교육, 교통, 의료 등의 다양한 산업의 연계가 기반이 돼 산업 전반의 활성화에 대한 긍정적인 기대를 제시하기도 했다. 특히, ICT 부문은 U시티 사업 영역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함에 따라 국가적인 IT사업 수요의 증가를 통해 전반적인 ICT 시장 성장 동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하기도 했다.

그러나, 2011년 현재 U시티 시장은 예전과 같은 추진 동력이 희미해진 상태가 된 것으로 보인다. 한국IDC 김경민 선임연구원은 “공공 U시티 사업이 중심이 되고 있는 국내 시장에서는 당연히 공공(정부) 부문의 정책적 또는 제도적 방향과 움직임은 시장 발전에 주요한 변수가 된다”며, “그러나, 그동안 정부의 움직임은 U시티 시장이 긍정적으로 발전하는데 기여하지 못한 것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