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1.07

‘확장하는 드론의 경계’…3,000미터 상공에서 사람 태우고 비행하는 드론 공개돼

Jon Phillips | PCWorld
CES에서 중국 광저우의 드론 업체인 이항(Ehang) 이항 184 AAV(Autonomous Aerial Vehicle)을 선보였다. 다소 터무니없이 들릴 수 있으나, 이 대형 드론은 142마력으로 3,300미터 높이에서 사람을 싣고 이동할 수 있는 ‘개인용 비행 차량’이다.

제조사는 홍보 문구에서, 이항 184가 “근-중거리 이동 및 수송 솔루션” 제공을 목표로 하며, “비행체를 조종한 경험이 거의 없는 일반 사용자”를 위해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항은 142마력의 전기 모터가 시간당 9.5Km 속도를 보장해 일반적인 이동 속도에 적합하다고 밝혔다. 이항 184는 완전히 펴진 상태에서 5.5미터 너비이고 무게는 200Kg, 또 여기에 최대 120Kg 무게의 탑승객을 태울 수 있다. 최대 비행 높이는 1만 5,370미터이며, 해면 높이에서 최장 23분까지 비행할 수 있다.

놀라운 점은 모바일 앱으로 모든 원격 무선 조종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실제로 제조사 측은 운전자가 이륙과 착륙, 단 두 가지 명령만 수행해도 된다고 밝혔다. 비행 경로를 입력하면 수직으로 이륙하고 GPS 등의 실시간 센서 데이터를 사용해 목적지까지 탑승자를 안내한다.

재질은 탄소 섬유와 에폭시 복합재다. 내부에는 의자 1개, 콘트롤 패드 1개, 에어컨, 독서등이 있다. 외부의 프로펠러 4개에 각각 앞면은 붉은색, 뒷면은 초록색인 전조등이 달려있으며, 비행용 신호등, 지면을 향한 비디오 카메라, 전조등이 달려 있다

이름인 이항 184는 1명의 승객, 8개의 프로펠러, 4개의 암을 의미한다. 추가로 날개나 암을 더할 수도 있다. 안전 시스템도 잘 정비돼 있다. 입문자를 위해 멀티 파워 시스템을 제공하는데, 하나가 망가져도 비행을 계속할 수 있다. 어딘가 오작동이 일어날 경우 재빨리 가장 가까운 안전 지대에 착륙하는 기능도 있다.

가격은 미정이다, 이항 측에 따르면 약 20만~30만 달러 사이일 것으로 보인다. 실제 사용 가능성 역시 정확한 것이 없으며, 특히 미국에서의 사용 가능성도 알려진 바가 없다. 그러나 가장 불확실한 것은 근본적인 적법성 문제다. 제조사도 법적 규제에 대한 우려를 표시했다. 184 AAV는 전혀 새로운 신기술 카테고리에 속해있어, 법규 및 관련 당국이 여전히 기술을 쫓아가는 상황이다. 이항 측은 “미답지 영역을 개척하고 있으며, 전세계의 정부 당국과 긴밀하게 협조해 수송의 새로운 미래를 개척할 것”이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016.01.07

‘확장하는 드론의 경계’…3,000미터 상공에서 사람 태우고 비행하는 드론 공개돼

Jon Phillips | PCWorld
CES에서 중국 광저우의 드론 업체인 이항(Ehang) 이항 184 AAV(Autonomous Aerial Vehicle)을 선보였다. 다소 터무니없이 들릴 수 있으나, 이 대형 드론은 142마력으로 3,300미터 높이에서 사람을 싣고 이동할 수 있는 ‘개인용 비행 차량’이다.

제조사는 홍보 문구에서, 이항 184가 “근-중거리 이동 및 수송 솔루션” 제공을 목표로 하며, “비행체를 조종한 경험이 거의 없는 일반 사용자”를 위해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항은 142마력의 전기 모터가 시간당 9.5Km 속도를 보장해 일반적인 이동 속도에 적합하다고 밝혔다. 이항 184는 완전히 펴진 상태에서 5.5미터 너비이고 무게는 200Kg, 또 여기에 최대 120Kg 무게의 탑승객을 태울 수 있다. 최대 비행 높이는 1만 5,370미터이며, 해면 높이에서 최장 23분까지 비행할 수 있다.

놀라운 점은 모바일 앱으로 모든 원격 무선 조종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실제로 제조사 측은 운전자가 이륙과 착륙, 단 두 가지 명령만 수행해도 된다고 밝혔다. 비행 경로를 입력하면 수직으로 이륙하고 GPS 등의 실시간 센서 데이터를 사용해 목적지까지 탑승자를 안내한다.

재질은 탄소 섬유와 에폭시 복합재다. 내부에는 의자 1개, 콘트롤 패드 1개, 에어컨, 독서등이 있다. 외부의 프로펠러 4개에 각각 앞면은 붉은색, 뒷면은 초록색인 전조등이 달려있으며, 비행용 신호등, 지면을 향한 비디오 카메라, 전조등이 달려 있다

이름인 이항 184는 1명의 승객, 8개의 프로펠러, 4개의 암을 의미한다. 추가로 날개나 암을 더할 수도 있다. 안전 시스템도 잘 정비돼 있다. 입문자를 위해 멀티 파워 시스템을 제공하는데, 하나가 망가져도 비행을 계속할 수 있다. 어딘가 오작동이 일어날 경우 재빨리 가장 가까운 안전 지대에 착륙하는 기능도 있다.

가격은 미정이다, 이항 측에 따르면 약 20만~30만 달러 사이일 것으로 보인다. 실제 사용 가능성 역시 정확한 것이 없으며, 특히 미국에서의 사용 가능성도 알려진 바가 없다. 그러나 가장 불확실한 것은 근본적인 적법성 문제다. 제조사도 법적 규제에 대한 우려를 표시했다. 184 AAV는 전혀 새로운 신기술 카테고리에 속해있어, 법규 및 관련 당국이 여전히 기술을 쫓아가는 상황이다. 이항 측은 “미답지 영역을 개척하고 있으며, 전세계의 정부 당국과 긴밀하게 협조해 수송의 새로운 미래를 개척할 것”이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