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1.13

올해 CES에서 3D가 화제가 되지 못하는 이유

Patrick Miller | PCWorld
올해 열린 CES에서는 3D에 대한 열풍이 수그러들고 있다. 지난 해 CES에서 불었던 3D TV의 광풍은 더 이상 나타나고 있지 않은 것이다. 어떻게 단 1년 만에 3D에 대한 바람이 사라지게 되었을까?
 
그에 대한 대답은 3D 콘텐츠의 부족, 더딘 기술 발전 속도, 그리고 3D보다 HDTV 기술이 TV 제조업체들에게 좀더 매력적으로 다가오고 있다는 점 등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올해 열린 CES에서 LG, 파나소닉, 삼성, 소니, 그리고 비지오(Vizio) 등의 거대 TV 제조업체들은 2D에 주력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새로운 3D 기술을 홍보하는 대신, 그런 업체들은 새로운 OLED 디스플레이 기술, 새로운 콘텐츠 전송 서비스, TV 기반 앱, 그리고 버튼을 누르는 것조차 귀찮아하는 카우치 포테이토(Couch Potatoe)족들에게 적합한 음성 명령과 같은 편의 기능에 주력하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서의 진실은 3D가 사장된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단지 동면기에 접어들었을 뿐이다. 그리고 현재로써는 내년 혹은 내후년쯤 3D 기술이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것에 대해 걱정할 필요는 없다. 어쨌든 3D의 시대는 도래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러한 시대가 도래하기만 한다면 3D에 대한 광풍이 몰아 닥치게 될 것이다. 
 
3D 딜레마
지난 2년 간 HDTV 제조업체들의 적극적인 공세로 시장에는 3D 기술이 넘쳐났다. 그 이유는? 제조업체들에게 있어 3D는 여러 가지 이유로 득이 되기 때문이다. 우선, 3D는 소비자들에게 거부할 수 없이 멋진 3D 시청을 위해 HDTV로 업그레이드할 이유를 제공한다. 그리고 TV 제조업체들이 3D 기술을 개발하기만 한다면, 적은 비용으로 TV 세트에 3D 기능을 추가할 수 있지만 판매 가격을 높게 책정하는 것이 가능하다. 그리고 가장 득이 되는 것으로 파나소닉과 같은 주요 가전 업체들은 3D 카메라 판매를 위해 그런 3D TV를 활용하고 스마트폰과 태블릿에 적용할 수도 있다. 
 
그러나 지난 몇 년간 확인할 수 있었던 사항은 주요 HDTV 제조업체들이 제공하는 3D 이미지 품질 수준이 확연히 좋은 수준이 아닌, 그저 일반적으로 괜찮다는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수입 감소로 곤란을 겪고 있는 신규 그리고 기존 3D HDTV 소비자들에게 제품을 판매하고 이미지 품질이 향상되었다는 이유로 새로운 3D HDTV를 구매하라고 정당화하기에는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점점 더 빨라지고 있는 칩과 얇아지고 있는 노트북 등 다른 IT 제품과는 달리, 3D 기술은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 정도로 충분히 빠르게 발전하고 있지 못하고 있다.  그리고 TV 제조업체들이 3D를 추진하는 것을 마음에 들어 하지 않는 여러 소비자들이 마음을 바꿀만한 혁신적인 콘텐츠 또는 3D 기술은 아직까지 나타나고 있지 않다. 
 


HDTV / 3D / 3DTV / CEs
2012.01.13

올해 CES에서 3D가 화제가 되지 못하는 이유

Patrick Miller | PCWorld
올해 열린 CES에서는 3D에 대한 열풍이 수그러들고 있다. 지난 해 CES에서 불었던 3D TV의 광풍은 더 이상 나타나고 있지 않은 것이다. 어떻게 단 1년 만에 3D에 대한 바람이 사라지게 되었을까?
 
그에 대한 대답은 3D 콘텐츠의 부족, 더딘 기술 발전 속도, 그리고 3D보다 HDTV 기술이 TV 제조업체들에게 좀더 매력적으로 다가오고 있다는 점 등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올해 열린 CES에서 LG, 파나소닉, 삼성, 소니, 그리고 비지오(Vizio) 등의 거대 TV 제조업체들은 2D에 주력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새로운 3D 기술을 홍보하는 대신, 그런 업체들은 새로운 OLED 디스플레이 기술, 새로운 콘텐츠 전송 서비스, TV 기반 앱, 그리고 버튼을 누르는 것조차 귀찮아하는 카우치 포테이토(Couch Potatoe)족들에게 적합한 음성 명령과 같은 편의 기능에 주력하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서의 진실은 3D가 사장된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단지 동면기에 접어들었을 뿐이다. 그리고 현재로써는 내년 혹은 내후년쯤 3D 기술이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것에 대해 걱정할 필요는 없다. 어쨌든 3D의 시대는 도래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러한 시대가 도래하기만 한다면 3D에 대한 광풍이 몰아 닥치게 될 것이다. 
 
3D 딜레마
지난 2년 간 HDTV 제조업체들의 적극적인 공세로 시장에는 3D 기술이 넘쳐났다. 그 이유는? 제조업체들에게 있어 3D는 여러 가지 이유로 득이 되기 때문이다. 우선, 3D는 소비자들에게 거부할 수 없이 멋진 3D 시청을 위해 HDTV로 업그레이드할 이유를 제공한다. 그리고 TV 제조업체들이 3D 기술을 개발하기만 한다면, 적은 비용으로 TV 세트에 3D 기능을 추가할 수 있지만 판매 가격을 높게 책정하는 것이 가능하다. 그리고 가장 득이 되는 것으로 파나소닉과 같은 주요 가전 업체들은 3D 카메라 판매를 위해 그런 3D TV를 활용하고 스마트폰과 태블릿에 적용할 수도 있다. 
 
그러나 지난 몇 년간 확인할 수 있었던 사항은 주요 HDTV 제조업체들이 제공하는 3D 이미지 품질 수준이 확연히 좋은 수준이 아닌, 그저 일반적으로 괜찮다는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수입 감소로 곤란을 겪고 있는 신규 그리고 기존 3D HDTV 소비자들에게 제품을 판매하고 이미지 품질이 향상되었다는 이유로 새로운 3D HDTV를 구매하라고 정당화하기에는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점점 더 빨라지고 있는 칩과 얇아지고 있는 노트북 등 다른 IT 제품과는 달리, 3D 기술은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 정도로 충분히 빠르게 발전하고 있지 못하고 있다.  그리고 TV 제조업체들이 3D를 추진하는 것을 마음에 들어 하지 않는 여러 소비자들이 마음을 바꿀만한 혁신적인 콘텐츠 또는 3D 기술은 아직까지 나타나고 있지 않다. 
 


HDTV / 3D / 3DTV / CEs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