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6.21

인텔, 자체 프라이빗 클라우드 구축에 박차

Rick Swanborg | CIO

인텔의 R&D 그룹이 클라우드를 통해 효율성을 향상시킨 인텔의 첫 번째 영역으로 나타났다. 인텔의 R&D 그룹은 IaaS(Infrastructure as a Service)와 PaaS(Platform as a Service)를 통해 서버 활용도를 2006년 전반기의 59%에서 현재 80%까지 끌어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인프라 비용 절감과 신규 데이터센터 시설 구축 회피를 통해 약 2억 달러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런 성공에 따라 인텔은 2009년 초 자사의 오피스 및 엔터프라이즈 그룹용으로 엔터프라이즈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구축하기로 결정했다.

 

2005년에서 2006년까지 새로운 기업용 제품군에 대한 수요로 인해 설계팀의 수가 급증했다. 이들은 모두 비공유 방식의 활용도가 낮은 인프라 상에서 운용되는 것이었다. 이런 사실과 R&D가 인텔 인프라의 거의 대부분을 차지한다는 사실로 인해 인텔은 IaaS와 PaaS로의 변환을 시작하기에 적합한 영역이 됐다.

 

인텔은 자사의 R&D 환경 내에 IaaS와 PaaS 특성을 모두 제공하는 그리드 컴퓨팅 솔루션을 도입했다. 이 솔루션은 셀프서비스 포털과 명령어 인터페이스를 통해 액세스할 수 있다. 포털을 통해 사용자는 스토리지와 같은 핵심 인프라 서비스를 몇 시간 만에 프로비저닝할 수 있게 됐다. 그리고 더욱 중요한 것은 이를 통해 인텔은 사용자들이 얼마만큼의 컴퓨팅 자원을 사용하는지 측정할 수 있게 됐다.

 

IT 클라우드 엔니지어링 책임자인 다스 캄하웃은 “전체적으로 이런 접근법은 사용자의 인식을 완전히 바꿔 놓았다”며, “온디맨드 방식의 셀프 서비스로 IT 부서는 협업에 관여하지 않을 수 있게 됐으며, 대신에 IT 자체를 강화하고 전략적인 비즈니스 파트너가 될 수 있다. 또한 투명한 비용으로 인텔 전체의 R&D 부서들이 자신들이 얼마만큼의 자원과 비용을 사용하고 있는지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온디맨드 방식의 셀프서비스 포털을 인텔 전체 인프라와 결합하고, 소비량을 측정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면서 컴퓨팅 자원의 잘못된 사용을 최소화했으며, IT 부서는 서비스의 고가용성을 유지하면서도 빠른 성장을 효과적으로 지원할 수 있게 됐다.

 

R&D 분야에 있어서 IaaS 방식이 효과적이라는 사실을 입증한 인텔의 IT 부서는 조직 전반에 걸쳐서 이를 적용할 수 있는 사례를 구축했다. 오피스와 엔터프라이즈 그룹을 위한 프라이빗 클라우드 구축이 현재 진행 중인데, 여기에서 중점을 두고 있는 것은 확산된 가상화와 엔터프라이즈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위한 온디맨드 방식 셀프 서비스이다.



2010.06.21

인텔, 자체 프라이빗 클라우드 구축에 박차

Rick Swanborg | CIO

인텔의 R&D 그룹이 클라우드를 통해 효율성을 향상시킨 인텔의 첫 번째 영역으로 나타났다. 인텔의 R&D 그룹은 IaaS(Infrastructure as a Service)와 PaaS(Platform as a Service)를 통해 서버 활용도를 2006년 전반기의 59%에서 현재 80%까지 끌어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인프라 비용 절감과 신규 데이터센터 시설 구축 회피를 통해 약 2억 달러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런 성공에 따라 인텔은 2009년 초 자사의 오피스 및 엔터프라이즈 그룹용으로 엔터프라이즈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구축하기로 결정했다.

 

2005년에서 2006년까지 새로운 기업용 제품군에 대한 수요로 인해 설계팀의 수가 급증했다. 이들은 모두 비공유 방식의 활용도가 낮은 인프라 상에서 운용되는 것이었다. 이런 사실과 R&D가 인텔 인프라의 거의 대부분을 차지한다는 사실로 인해 인텔은 IaaS와 PaaS로의 변환을 시작하기에 적합한 영역이 됐다.

 

인텔은 자사의 R&D 환경 내에 IaaS와 PaaS 특성을 모두 제공하는 그리드 컴퓨팅 솔루션을 도입했다. 이 솔루션은 셀프서비스 포털과 명령어 인터페이스를 통해 액세스할 수 있다. 포털을 통해 사용자는 스토리지와 같은 핵심 인프라 서비스를 몇 시간 만에 프로비저닝할 수 있게 됐다. 그리고 더욱 중요한 것은 이를 통해 인텔은 사용자들이 얼마만큼의 컴퓨팅 자원을 사용하는지 측정할 수 있게 됐다.

 

IT 클라우드 엔니지어링 책임자인 다스 캄하웃은 “전체적으로 이런 접근법은 사용자의 인식을 완전히 바꿔 놓았다”며, “온디맨드 방식의 셀프 서비스로 IT 부서는 협업에 관여하지 않을 수 있게 됐으며, 대신에 IT 자체를 강화하고 전략적인 비즈니스 파트너가 될 수 있다. 또한 투명한 비용으로 인텔 전체의 R&D 부서들이 자신들이 얼마만큼의 자원과 비용을 사용하고 있는지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온디맨드 방식의 셀프서비스 포털을 인텔 전체 인프라와 결합하고, 소비량을 측정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면서 컴퓨팅 자원의 잘못된 사용을 최소화했으며, IT 부서는 서비스의 고가용성을 유지하면서도 빠른 성장을 효과적으로 지원할 수 있게 됐다.

 

R&D 분야에 있어서 IaaS 방식이 효과적이라는 사실을 입증한 인텔의 IT 부서는 조직 전반에 걸쳐서 이를 적용할 수 있는 사례를 구축했다. 오피스와 엔터프라이즈 그룹을 위한 프라이빗 클라우드 구축이 현재 진행 중인데, 여기에서 중점을 두고 있는 것은 확산된 가상화와 엔터프라이즈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위한 온디맨드 방식 셀프 서비스이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