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3.16

체험 리뷰 | 맥북의 새로운 트랙패드, 클릭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다

Jason Snell | Macworld
지난 3월 9일 있었던 애플 행사는 애플에 관심 있는 사람들 사이에서 뜨거운 주제였다. 맥 사용자에게는 무엇보다도 12인치 신형 맥북이 기존 맥북과 어떻게 달라질 것인가가 가장 큰 관심사였다.

맥세이프도, 썬더볼트도, 스탠다드 USB 포트도 모두 하나의 USB-C 포트로 대체된다니, 정말 빅뉴스임에는 분명하다. 그렇지만 필자는 트랙패드나 키보드 등 새 맥북의 입력 장치에도 관심이 쏠렸다. 기존 맥 제품과는 확연히 달라진 입력 장치를 선보였기 때문이다.

맥 표준
지난 수년간 맥은 그 어떤 때보다도 일정한 제품군을 유지해왔다. USB와 썬더볼트가 있었으며, 슬라이드 프레젠테이션에도 아주 적합한 미니 디스플레이포트 커넥터도 탑재돼 있었다. 애플의 키보드, 데스크톱, 노트북 디자인 또한 한동안 변하지 않고 일정한 모습을 유지했다. 신형 데스크톱 맥을 살 경우 마우스를 살 수도 있지만, 애플 노트북에 있는 것과 같은 블루투스 트랙패드 역시 구매할 수 있는 옵션 가운데 하나였다.

그렇지만 신형 맥북의 등장으로 많은 변화가 일어났다. 변화가 반드시 나쁜 것은 아니지만, 만일 맥북이 안정성을 고수하지 않는다면, 일관되고 안정적이었던 맥북의 시대가 막이 내리고 그동안 당연하게 여겼던 많은 부분들에서 변화가 일어나게 될 것이다. 즉, 다시금 비디오 어댑터를 챙겨 들고 다녀야 할 시간이 온 것이다.

새로운 키보드
새 맥북의 키가 눌리는 깊이는 매우 짧게 디자인됐다. 아마도, 키를 많이 돌출시키기에는 신형 맥북이 너무나 얇기 때문일 것이다. 이건 납득할 수 있다. 그렇지만 지난 월요일 행사에서 애플은 새 키보드의 장점을 극찬하면서 더 넓어진 면적의 키캡과 버터플라이 키보드 형태의 스위치, 스테인리스 돔 스위치에 대해서만 열변을 토했다. 그렇다면, 이러한 디자인은 이번 맥북을 위해 특별히 고안된, 일종의 타협한 버전의 디자인인가? 아니면 이 디자인이 너무나 훌륭하다는 이유로 앞으로 나올 맥 키보드들도 이것처럼 만들겠다는 얘기일까?


필자는 키보드도 분당 110단어를 칠 수 있는, 글쓰기가 생업인 사람이다. 때문에 키보드는 밥벌이 수단이나 다름없다. 물론, 키보드를 가지고 잘난 체 하는 속물은 아니다. 월요일 행사에 참여하고난 뒤, 데모 구역에서 오랫동안 신형 맥북 키보드로 타이핑을 해 봤다. 아직 확실히 결론 내린 건 아니지만(그러려면 적어도 며칠은 써봐야 한다),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이 맥북을 쓰려면 한동안 적응이 필요할 것이라는 점이다.

우선, 키의 위아래 이동 거리가 아주 짧다. 키를 누르면 살짝 들어갔다가 바로 단단한 바닥에 닿는 느낌이 든다(아마도 스테인리스 돔 스위치일 것이다). 그다지 싸구려 느낌은 나지 않지만, 기존 애플 키보드와는 전혀 다른 느낌이다. 기존 애플 키보드와 아이패드 화면에서 타이핑 하는 것의 중간이라고나 할까? 말이 좀 이상하지만, 진짜 키보드와 물리적 느낌은 비슷한데 마치 유리 스크린에 닿는 것과 같은 느낌으로 타이핑이 된다.

사실 아이패드 타이핑 기술을 적용했더니 신형 맥북에서의 타자 속도가 훨씬 빨라지기도 했다. 필자의 타이핑 스타일은 키를 누를 때마다 힘을 많이 준다는 것이다. 그러나 신형 맥북의 경우 힘을 주는 대신 아이패드 화면의 소프트 키보드를 터치한다는 느낌으로 누르자 훨씬 더 타자 속도가 빨라졌다.


애플은 새로운 키보드의 키가 훨씬 더 안정적이라고 말한다. 틀린 말은 아니지만, 사실 기존의 키보드가 불안정적이라고 느낀 적도 별로 없다. 키 캡이 더 넓어진 덕에 타자 정확도는 높아졌다. 그렇지만 키 간격은 좁아져서 이 부분에 있어서는 오타 확률이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키 깊이의 변화 외에도, 새 키보드에는 여러 가지 흥미로운 기능들이 있다. 키 하나하나가 LED 조명을 받는다. (과연 각 LED 등을 따로 조절해 다채로운 색으로 키보드를 물들이는 것도 가능할까?) ESC 키는 길어졌고 기능(Fn) 키는 작아졌다. 화살표 키들도 바뀌었다. 위, 아래 화살표들은 여전히 절반 길이지만, 좌, 우 화살표는 풀 사이즈로 커졌. 현재로써는 이 변화들이 좋은지 나쁜지 판단할 수 없으니, 변화가 있었다고만 말해두겠다.

사실 새 키보드를 쓸 때마다 어느 정도의 적응기는 거치게 된다. 만일 키보드 스타일이 확연히 달라진 경우라면 더 그렇다. 이 경우도 마찬가지다. 그렇지만 적어도 여러 가지 제약이 따르는 상황에서 애플이 만들 수 있었던 최고의 키보드라는 것이다. 확언하긴 너무 이르지만, 당장 내 생각을 말해보라 한다면 앞으로 맥북에 이 키보드가 지속해서 쓰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2015.03.16

체험 리뷰 | 맥북의 새로운 트랙패드, 클릭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다

Jason Snell | Macworld
지난 3월 9일 있었던 애플 행사는 애플에 관심 있는 사람들 사이에서 뜨거운 주제였다. 맥 사용자에게는 무엇보다도 12인치 신형 맥북이 기존 맥북과 어떻게 달라질 것인가가 가장 큰 관심사였다.

맥세이프도, 썬더볼트도, 스탠다드 USB 포트도 모두 하나의 USB-C 포트로 대체된다니, 정말 빅뉴스임에는 분명하다. 그렇지만 필자는 트랙패드나 키보드 등 새 맥북의 입력 장치에도 관심이 쏠렸다. 기존 맥 제품과는 확연히 달라진 입력 장치를 선보였기 때문이다.

맥 표준
지난 수년간 맥은 그 어떤 때보다도 일정한 제품군을 유지해왔다. USB와 썬더볼트가 있었으며, 슬라이드 프레젠테이션에도 아주 적합한 미니 디스플레이포트 커넥터도 탑재돼 있었다. 애플의 키보드, 데스크톱, 노트북 디자인 또한 한동안 변하지 않고 일정한 모습을 유지했다. 신형 데스크톱 맥을 살 경우 마우스를 살 수도 있지만, 애플 노트북에 있는 것과 같은 블루투스 트랙패드 역시 구매할 수 있는 옵션 가운데 하나였다.

그렇지만 신형 맥북의 등장으로 많은 변화가 일어났다. 변화가 반드시 나쁜 것은 아니지만, 만일 맥북이 안정성을 고수하지 않는다면, 일관되고 안정적이었던 맥북의 시대가 막이 내리고 그동안 당연하게 여겼던 많은 부분들에서 변화가 일어나게 될 것이다. 즉, 다시금 비디오 어댑터를 챙겨 들고 다녀야 할 시간이 온 것이다.

새로운 키보드
새 맥북의 키가 눌리는 깊이는 매우 짧게 디자인됐다. 아마도, 키를 많이 돌출시키기에는 신형 맥북이 너무나 얇기 때문일 것이다. 이건 납득할 수 있다. 그렇지만 지난 월요일 행사에서 애플은 새 키보드의 장점을 극찬하면서 더 넓어진 면적의 키캡과 버터플라이 키보드 형태의 스위치, 스테인리스 돔 스위치에 대해서만 열변을 토했다. 그렇다면, 이러한 디자인은 이번 맥북을 위해 특별히 고안된, 일종의 타협한 버전의 디자인인가? 아니면 이 디자인이 너무나 훌륭하다는 이유로 앞으로 나올 맥 키보드들도 이것처럼 만들겠다는 얘기일까?


필자는 키보드도 분당 110단어를 칠 수 있는, 글쓰기가 생업인 사람이다. 때문에 키보드는 밥벌이 수단이나 다름없다. 물론, 키보드를 가지고 잘난 체 하는 속물은 아니다. 월요일 행사에 참여하고난 뒤, 데모 구역에서 오랫동안 신형 맥북 키보드로 타이핑을 해 봤다. 아직 확실히 결론 내린 건 아니지만(그러려면 적어도 며칠은 써봐야 한다),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이 맥북을 쓰려면 한동안 적응이 필요할 것이라는 점이다.

우선, 키의 위아래 이동 거리가 아주 짧다. 키를 누르면 살짝 들어갔다가 바로 단단한 바닥에 닿는 느낌이 든다(아마도 스테인리스 돔 스위치일 것이다). 그다지 싸구려 느낌은 나지 않지만, 기존 애플 키보드와는 전혀 다른 느낌이다. 기존 애플 키보드와 아이패드 화면에서 타이핑 하는 것의 중간이라고나 할까? 말이 좀 이상하지만, 진짜 키보드와 물리적 느낌은 비슷한데 마치 유리 스크린에 닿는 것과 같은 느낌으로 타이핑이 된다.

사실 아이패드 타이핑 기술을 적용했더니 신형 맥북에서의 타자 속도가 훨씬 빨라지기도 했다. 필자의 타이핑 스타일은 키를 누를 때마다 힘을 많이 준다는 것이다. 그러나 신형 맥북의 경우 힘을 주는 대신 아이패드 화면의 소프트 키보드를 터치한다는 느낌으로 누르자 훨씬 더 타자 속도가 빨라졌다.


애플은 새로운 키보드의 키가 훨씬 더 안정적이라고 말한다. 틀린 말은 아니지만, 사실 기존의 키보드가 불안정적이라고 느낀 적도 별로 없다. 키 캡이 더 넓어진 덕에 타자 정확도는 높아졌다. 그렇지만 키 간격은 좁아져서 이 부분에 있어서는 오타 확률이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키 깊이의 변화 외에도, 새 키보드에는 여러 가지 흥미로운 기능들이 있다. 키 하나하나가 LED 조명을 받는다. (과연 각 LED 등을 따로 조절해 다채로운 색으로 키보드를 물들이는 것도 가능할까?) ESC 키는 길어졌고 기능(Fn) 키는 작아졌다. 화살표 키들도 바뀌었다. 위, 아래 화살표들은 여전히 절반 길이지만, 좌, 우 화살표는 풀 사이즈로 커졌. 현재로써는 이 변화들이 좋은지 나쁜지 판단할 수 없으니, 변화가 있었다고만 말해두겠다.

사실 새 키보드를 쓸 때마다 어느 정도의 적응기는 거치게 된다. 만일 키보드 스타일이 확연히 달라진 경우라면 더 그렇다. 이 경우도 마찬가지다. 그렇지만 적어도 여러 가지 제약이 따르는 상황에서 애플이 만들 수 있었던 최고의 키보드라는 것이다. 확언하긴 너무 이르지만, 당장 내 생각을 말해보라 한다면 앞으로 맥북에 이 키보드가 지속해서 쓰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