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2.25

한국IDC, “올해 국내 네트워크 라이프 사이클 서비스 시장 2.9% 성장” 전망

편집부 | ITWorld
한국IDC(www.idckorea.com)는 최근 ‘2013-2017년 한국 네트워크 라이프 사이클 서비스 시장 전망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네트워크 라이프 사이클 서비스 시장은 기업 네트워크 개선 혹은 확충을 기반으로 하는 신규 네트워크 구축 수요의 회복세가 제한적으로 나타나면서 전년 대비 2.1%의 성장세에 머문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올해는 지난 해의 회복세가 이어지긴 하겠지만 그 폭은 완만하게 나타나며 지난해 대비 2.9%가 예상된다.

이번 보고서는 기업 네트워크 시스템의 설계, 구축, 운영, 유지보수까지 아우르는 네트워크와 관련된 총체적인 서비스를 의미하는 네트워크 라이프 사이클 서비스(Network life Cycle Services, NLCS) 시장을 다루고 있으며, IDC는 네트워크 라이프 사이클 서비스 시장을 프로젝트 기반(Project-oriented), 아웃소싱, 지원 및 교육(Support & Training) 서비스로 구분해 분석, 전망했다.



2013년 국내 네트워크 라이프 사이클 서비스 시장은 0.8%의 성장률을 보였던 2012년 상황보다는 다소 개선된 모습을 나타내기 했지만 여전히 저성장 기조에 머문 것으로 보인다. 국내 네트워크 라이프 사이클 서비스 시장은 대규모 네트워크의 신규 구축 부문의 성숙이 전반적인 시장 동향으로 자리잡아 가는 가운데 네트워크 운영과 지원의 중요성 확대로 이에 대한 서비스 수요 증가가 그나마 시장 성장 동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2013년에는 엔터프라이즈 모빌리티와 클라우드 등의 확산으로 인한 네트워크 인프라 확충 수요가 예상만큼 확대되지 않으면서 전체 성장 기조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2014년 국내 네트워크 라이프 사이클 서비스 시장은 IT서비스 시장의 전반적인 회복세를 기반으로 지난 해에 이어 회복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신규 네트워크 구축 시장의 성숙과 내부 인력으로 주로 운영하는 네트워크 부문의 특성 등은 네트워크 라이프 사이클 서비스 시장 성장에 저해 요인으로 작용하며 전년 대비 2.9%의 완만한 회복세로 6,342억원의 시장 규모를 형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IDC의 김경민 책임연구원은 “성숙된 국내 신규 구축 시장 환경과 함께 클라우드 수요로 유지보수 서비스 수요가 수렴되는 양상은 장기적으로 시장 성장의 저해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5년간 국내 네트워크 라이프사이클 서비스 시장은 연평균(CAGR) 2.3%로 전체 IT서비스 시장 성장세를 하회하는 수준에 머무는 가운데 2017년 6,770억 원의 시장 규모를 형성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014.02.25

한국IDC, “올해 국내 네트워크 라이프 사이클 서비스 시장 2.9% 성장” 전망

편집부 | ITWorld
한국IDC(www.idckorea.com)는 최근 ‘2013-2017년 한국 네트워크 라이프 사이클 서비스 시장 전망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네트워크 라이프 사이클 서비스 시장은 기업 네트워크 개선 혹은 확충을 기반으로 하는 신규 네트워크 구축 수요의 회복세가 제한적으로 나타나면서 전년 대비 2.1%의 성장세에 머문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올해는 지난 해의 회복세가 이어지긴 하겠지만 그 폭은 완만하게 나타나며 지난해 대비 2.9%가 예상된다.

이번 보고서는 기업 네트워크 시스템의 설계, 구축, 운영, 유지보수까지 아우르는 네트워크와 관련된 총체적인 서비스를 의미하는 네트워크 라이프 사이클 서비스(Network life Cycle Services, NLCS) 시장을 다루고 있으며, IDC는 네트워크 라이프 사이클 서비스 시장을 프로젝트 기반(Project-oriented), 아웃소싱, 지원 및 교육(Support & Training) 서비스로 구분해 분석, 전망했다.



2013년 국내 네트워크 라이프 사이클 서비스 시장은 0.8%의 성장률을 보였던 2012년 상황보다는 다소 개선된 모습을 나타내기 했지만 여전히 저성장 기조에 머문 것으로 보인다. 국내 네트워크 라이프 사이클 서비스 시장은 대규모 네트워크의 신규 구축 부문의 성숙이 전반적인 시장 동향으로 자리잡아 가는 가운데 네트워크 운영과 지원의 중요성 확대로 이에 대한 서비스 수요 증가가 그나마 시장 성장 동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2013년에는 엔터프라이즈 모빌리티와 클라우드 등의 확산으로 인한 네트워크 인프라 확충 수요가 예상만큼 확대되지 않으면서 전체 성장 기조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2014년 국내 네트워크 라이프 사이클 서비스 시장은 IT서비스 시장의 전반적인 회복세를 기반으로 지난 해에 이어 회복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신규 네트워크 구축 시장의 성숙과 내부 인력으로 주로 운영하는 네트워크 부문의 특성 등은 네트워크 라이프 사이클 서비스 시장 성장에 저해 요인으로 작용하며 전년 대비 2.9%의 완만한 회복세로 6,342억원의 시장 규모를 형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IDC의 김경민 책임연구원은 “성숙된 국내 신규 구축 시장 환경과 함께 클라우드 수요로 유지보수 서비스 수요가 수렴되는 양상은 장기적으로 시장 성장의 저해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5년간 국내 네트워크 라이프사이클 서비스 시장은 연평균(CAGR) 2.3%로 전체 IT서비스 시장 성장세를 하회하는 수준에 머무는 가운데 2017년 6,770억 원의 시장 규모를 형성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