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2.17

한국IDC, 국내 스마트 커넥티드 디바이스 시장 올해 처음으로 감소

편집부 | ITWorld
한국IDC(www.idckorea.com)의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2013년 국내 스마트 커넥티드 디바이스 시장(스마트폰, PC, 태블릿을 합산한 시장)은 출하량 기준 2,830만대, 매출액 기준 21조 8,495억 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5.0%, 7.9% 감소하며 2010년 태블릿이 시장에 등장한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률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글로벌 시장 출하량이 같은 기간 26.8% 성장하며 견고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시장이 사뭇 다른 결과를 보이는 것은 2009년 말부터 3년간 급속도로 성장한 스마트폰 시장이 2012년 정점을 찍으며 포화에 다다른 것이 주요 요인으로 분석된다.

각 부문별로 살펴보면, 스마트폰 부문은 2,204만 대 출하, 17조 1,403억 원 규모로 지난해 대비 각각 3.2%, 7.1%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며, PC부문은 511만 대, 4조 583억 원 규모로 11.3%, 9.7% 감소하며 2년 연속 하락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직 시장이 크게 활성화되지 못한 태블릿 부문은 115만 대, 6,509억 원으로 8.2%, 16.3% 하락하며 감소세가 유지될 전망이다. 글로벌 시장은 PC 부문만 감소폭이 확대되며 10.1% 하락할 뿐, 스마트폰과 태블릿 부문은 개도국을 중심으로 수요가 증가하며 39.3%, 53.5% 성장할 것으로 보여진다.

한국IDC 김태진 책임 연구원은 “국내 스마트 커넥티드 디바이스 시장의 감소세를 글로벌 전체나 개별 국가들과 단순 비교하기에는 경제 환경, IT 발전 현황, 소비행태 등 제각기 다른 성장 요인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기에 어려운 측면이 있으나, 고도로 발달된 통신/네트워크 인프라와 신기술, 신제품 채택에 적극적인 얼리어탭터 성격이 짙은 소비자 특성을 고려해 보면 글로벌 시장 전개 방향에 대한 이 정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연구원은 “PC와 태블릿 부문은 스마트폰으로 구축된 모바일 환경에 대응하며 확실한 정체성 확립을 위한 시도가 다양하게 전개될 것이지만, 이런 노력들이 결실을 맺어 전체 시장을 떠받치기에는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이라며 “2014년 시장도 하락 추세가 지속되며 2,739만 대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덧붙였다. editor@itworld.co.kr


2013.12.17

한국IDC, 국내 스마트 커넥티드 디바이스 시장 올해 처음으로 감소

편집부 | ITWorld
한국IDC(www.idckorea.com)의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2013년 국내 스마트 커넥티드 디바이스 시장(스마트폰, PC, 태블릿을 합산한 시장)은 출하량 기준 2,830만대, 매출액 기준 21조 8,495억 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5.0%, 7.9% 감소하며 2010년 태블릿이 시장에 등장한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률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글로벌 시장 출하량이 같은 기간 26.8% 성장하며 견고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시장이 사뭇 다른 결과를 보이는 것은 2009년 말부터 3년간 급속도로 성장한 스마트폰 시장이 2012년 정점을 찍으며 포화에 다다른 것이 주요 요인으로 분석된다.

각 부문별로 살펴보면, 스마트폰 부문은 2,204만 대 출하, 17조 1,403억 원 규모로 지난해 대비 각각 3.2%, 7.1%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며, PC부문은 511만 대, 4조 583억 원 규모로 11.3%, 9.7% 감소하며 2년 연속 하락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직 시장이 크게 활성화되지 못한 태블릿 부문은 115만 대, 6,509억 원으로 8.2%, 16.3% 하락하며 감소세가 유지될 전망이다. 글로벌 시장은 PC 부문만 감소폭이 확대되며 10.1% 하락할 뿐, 스마트폰과 태블릿 부문은 개도국을 중심으로 수요가 증가하며 39.3%, 53.5% 성장할 것으로 보여진다.

한국IDC 김태진 책임 연구원은 “국내 스마트 커넥티드 디바이스 시장의 감소세를 글로벌 전체나 개별 국가들과 단순 비교하기에는 경제 환경, IT 발전 현황, 소비행태 등 제각기 다른 성장 요인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기에 어려운 측면이 있으나, 고도로 발달된 통신/네트워크 인프라와 신기술, 신제품 채택에 적극적인 얼리어탭터 성격이 짙은 소비자 특성을 고려해 보면 글로벌 시장 전개 방향에 대한 이 정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연구원은 “PC와 태블릿 부문은 스마트폰으로 구축된 모바일 환경에 대응하며 확실한 정체성 확립을 위한 시도가 다양하게 전개될 것이지만, 이런 노력들이 결실을 맺어 전체 시장을 떠받치기에는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이라며 “2014년 시장도 하락 추세가 지속되며 2,739만 대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덧붙였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