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8.14

한국IDC, "올해 국내 스마트 커넥티드 디바이스 3,000만대 상회"

편집부 | ITWorld
한국IDC(www.idckorea.com)가 최근 발간한 보고서('Korea Client Device Market Analysis & Forecast, 2012-2017')에 의하면, 지난해 국내 스마트 커넥티드 디바이스(PC, 태블릿, 스마트폰을 합친 시장) 출하량은 전년 대비 1.6% 성장한 2,978만대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매출 규모는 23조 7,637억원에 이르며 전년 대비 12.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의 영향으로 사용 빈도와 시간이 줄어들고 있는 PC와 사용 목적과 활용도 측면에서 스마트폰과 큰 차별화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는 태블릿 출하량이 전년 대비 각각 14.0%, 10.1% 감소한 반면, 전체 시장의 76.5%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스마트폰은 LTE 서비스의 활성화와 더불어 대화면 제품들의 판매가 상대적으로 증가하며 7.4% 성장했다고 한국IDC는 밝혔다. 출하량 대비 높은 매출액 성장은 고가의 고사양, 대화면 프리미엄 제품이 주를 이룬 스마트폰 시장 매출이 20.7%나 성장한 것이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국내 스마트 커넥티드 디바이스 시장의 경우, 스마트폰 시장이 글로벌 주요 국가들에 비해 3~4년 정도 늦게 형성되며 상대적으로 작은 규모였으나, 2010년을 기점으로 빠르게 대중화를 이룸으로써 만 3년 만에 대부분의 휴대폰 사용자들이 스마트폰으로 옮겨가면서 거의 정점에 다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한국 IDC는 설명했다.

한국IDC 김태진 책임 연구원은 “IT 컨슈머라이제이션 및 BYOD와 같은 IT 시장의 주요 트랜드가 클라이언트와 연계된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개별 디바이스간의 경쟁구도 변화에 주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장기적으로 시장의 가장 큰 축인 스마트폰이 교체 수요를 통해 1~2%대의 낮은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전통적인 PC 부문과 차별화에 어려움을 겪으며 정체성 확립에 나서야 하는 태블릿 부문의 변화가 향후 이 시장의 주요 변수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김태진 연구원은 “2013년은 보조금 규제와 유통구조 개선 움직임으로 스마트폰 부문의 급격한 증가세는 꺾이겠지만 이통사들의 LTE-A 확산 노력으로 소폭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국IDC는 올해 국내 스마트 커넥티드 시장이 3.2%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장기적으로는 2017년까지 연평균 1.6%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editor@itworld.co.kr


2013.08.14

한국IDC, "올해 국내 스마트 커넥티드 디바이스 3,000만대 상회"

편집부 | ITWorld
한국IDC(www.idckorea.com)가 최근 발간한 보고서('Korea Client Device Market Analysis & Forecast, 2012-2017')에 의하면, 지난해 국내 스마트 커넥티드 디바이스(PC, 태블릿, 스마트폰을 합친 시장) 출하량은 전년 대비 1.6% 성장한 2,978만대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매출 규모는 23조 7,637억원에 이르며 전년 대비 12.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의 영향으로 사용 빈도와 시간이 줄어들고 있는 PC와 사용 목적과 활용도 측면에서 스마트폰과 큰 차별화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는 태블릿 출하량이 전년 대비 각각 14.0%, 10.1% 감소한 반면, 전체 시장의 76.5%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스마트폰은 LTE 서비스의 활성화와 더불어 대화면 제품들의 판매가 상대적으로 증가하며 7.4% 성장했다고 한국IDC는 밝혔다. 출하량 대비 높은 매출액 성장은 고가의 고사양, 대화면 프리미엄 제품이 주를 이룬 스마트폰 시장 매출이 20.7%나 성장한 것이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국내 스마트 커넥티드 디바이스 시장의 경우, 스마트폰 시장이 글로벌 주요 국가들에 비해 3~4년 정도 늦게 형성되며 상대적으로 작은 규모였으나, 2010년을 기점으로 빠르게 대중화를 이룸으로써 만 3년 만에 대부분의 휴대폰 사용자들이 스마트폰으로 옮겨가면서 거의 정점에 다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한국 IDC는 설명했다.

한국IDC 김태진 책임 연구원은 “IT 컨슈머라이제이션 및 BYOD와 같은 IT 시장의 주요 트랜드가 클라이언트와 연계된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개별 디바이스간의 경쟁구도 변화에 주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장기적으로 시장의 가장 큰 축인 스마트폰이 교체 수요를 통해 1~2%대의 낮은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전통적인 PC 부문과 차별화에 어려움을 겪으며 정체성 확립에 나서야 하는 태블릿 부문의 변화가 향후 이 시장의 주요 변수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김태진 연구원은 “2013년은 보조금 규제와 유통구조 개선 움직임으로 스마트폰 부문의 급격한 증가세는 꺾이겠지만 이통사들의 LTE-A 확산 노력으로 소폭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국IDC는 올해 국내 스마트 커넥티드 시장이 3.2%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장기적으로는 2017년까지 연평균 1.6%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