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업계는 침체된 상태일까? “대체로 그렇다”고 볼 수 있다.문제는 요즘 스마트폰 혁신의 대부분이 사용자 관점에서 실제로 다른 무언가를 할 여지가 없는 종류의 혁신이란 점이다. 혁신적인 신기술이라고 해봐야 늘 해오던 일을 약 ...
MWC(Mobile World Congress) 2018이 막을 내렸다. 이번 행사는 놀랄만한 소식이 없었던 것은 물론, 갤럭시 S9가 행사 전체를 가로채 버렸다. AR 이모지부터 초 슬로우모션 카메라, 재활용 디자인까지 사람들은 삼성의 최신 주력 스 ...
MWC(Mobile World Congress)는 CES와 같은 화려함은 부족하지만 기술 분야에서 큰 성과를 거두었다. 이 컨퍼런스는 최근 몇 년동안 전세계 업체들이 경쟁하듯이 주력 모바일 기기들을 선보이는 전쟁터가 됐다. 지난해에는 LG G6, 화웨 ...
2018.02.26
LG가 스마트폰 출시에 대한 근본적인 생각을 바꿨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물론 이번 MWC에서 LG의 신형 주력 스마트폰을 기대해도 좋다. 하지만 이전의 신제품과는 약간 다르다. LG는 G7이 아니라 기존 V30의 지능화 기능을 개선한 V30S 씽 ...
갤럭시 S9과 S9 플러스는 갤럭시 S8이나 S8 플러스와 크기와 모양, 디스플레이가 동일하지만, 실망하긴 이르다. 프로세서, 카메라, 그리고 이모티콘까지 그 내부가 완전히 업그레이드됐기 때문. 갤럭시 S9에는 스마트폰 업계에서는 처음으로 ...
LG의 G6는 MWC(Mobile World Congress)에서 큰 관심을 받았고, 이미 좁은 베젤, 18:9의 화면비, 일체형 배터리 등 주요 정보는 기사로 많이 접했을 것이다. 하지만 G6를 얼마간 사용해본 결과 알아두면 좋을 몇 가지를 발 ...
세계 최대 모바일 축제라는 MWC(Mobile World Congress)가 이번 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됐다. 매년 주요 모바일 업체들이 신제품을 야심 차게 공개하고, 실험적인 미래의 시제품들을 선보이는 자리다. 올해는 각 기업이 최고의 기술력 ...
이번 주, MWC(Mobile World Congress)가 스페인에서 열렸다. 통신 사업자와 개발 업체들이 5G 네트워크가 사용자에게 제공할 여러 가지 이점에 대한 장밋빛 전망을 늘어놓을 시간이 다시 온 것이다. 다만 이번에는 현실성도 약간 가미됐다 ...
스마트폰과 5G 네트워크에 대한 관심이 쏠졌던 MWC(Mobile World Congress) 2017에서는 사물인터넷과 관련된 여러 제품도 등장했다. 그중에서 기업 및 정부의 관심을 받을 만한 제품을 추려봤다. 모터용 문제 탐지 센서 ...
2017.03.03
필자가 노키아 폰과 처음 인연을 맺은 것은 90년대의 일이다. 휴대전화의 외관은 전부 고만고만했고, 기기로 즐길 수 있는 게임이라곤 스네이크(Snake)라는 이름의 꼬리 늘리기 게임이 유일했던 시절의 이야기다. 그 단순한 게임을 손에 땀을 쥐며 즐겼던 ...
소니의 엑스페리아 XZ 프리미엄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늦은 봄에 출시될 이 제품은 스냅드래곤 835 프로세서, 4K HDR 디스플레이, 고품질의 오디오, 그리고 방수까지 고급 사양을 모두 갖춘 제품이다. 하지만 가장 흥미로운 부분은 카메라의 ...
SK텔레콤과 노키아는 SK텔레콤의 양자 키 서버와 노키아의 암호화 장비를 결합한 프로토 타입의 양자 암호화 시스템을 개발했다. Credit: Martyn Williams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Mobile World Congr ...
2017.02.28
과거의 이름으로만 기억되던 클래식 폰 브랜드들이 바르셀로나를 찾았다. 월요일 개막한 MWC(Mobile World Congress)의 참가 업체 목록에는 몇몇 반가운 이름들이 있었다. 노키아와 블랙베리, 그리고 모토가 그 주인공이다. 모토의 경우 ...
애플은 이번 MWC(Mobile World Congress)에서 아이폰 8에 대한 힌트를 제공하지 않았고, 삼성도 갤럭시 S8을 공식 발표하지 않았지만, 다른 대형 업체들은 세계 최대 모바일 행사에서 최신의 멋진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대거 선보였다. ...
지난해 MWC(Mobile World Congress)에서 소니의 엑스페리아 프로젝터를 처음 봤을 때, 다시는 보기 어려운 굉장한 아이디어라고 느꼈었다. 단순한 프로젝터를 넘어 탁자나 벽 등을 터치스크린으로 변환시켜주어서, 사용자가 마치 23인치짜리 ...
  1. 글로벌 칼럼 | 스마트폰 혁신의 대폭발에 대비하라

  2. 2018.03.06
  3. 스마트폰 업계는 침체된 상태일까? “대체로 그렇다”고 볼 수 있다.문제는 요즘 스마트폰 혁신의 대부분이 사용자 관점에서 실제로 다른 무언가를 할 여지가 없는 종류의 혁신이란 점이다. 혁신적인 신기술이라고 해봐야 늘 해오던 일을 약간 더 빠르게 또는 약간 더 “낫게” 할 수 있는 것이 전부다. 그래서 폰은 바뀌지만 폰을 사용하는 방법은 바뀌지 않는다. 요즘 혁신의 초점은 온통 더 얇은 베젤이나 얼굴 인증에 ...

  4. MWC 2018 놓치기 쉬운 “호기심 자극” 안드로이드 뉴스 8가지

  5. 2018.03.02
  6. MWC(Mobile World Congress) 2018이 막을 내렸다. 이번 행사는 놀랄만한 소식이 없었던 것은 물론, 갤럭시 S9가 행사 전체를 가로채 버렸다. AR 이모지부터 초 슬로우모션 카메라, 재활용 디자인까지 사람들은 삼성의 최신 주력 스마트폰에 대한 이야기를 멈추지 못했다. 덕분에 많은 다른 발표가 레이더 밑으로 흘러가 버렸다. 미처 듣지 못했을지 모르는 멋진 소식 몇 가지를 소개한다. 팝업 카메라 화웨이의 신형 메이트북 X...

  7. ZTE가 MWC 2018 컨퍼런스에서 발표하는 것, "ZTE 블레이드 V9"

  8. 2018.02.26
  9. MWC(Mobile World Congress)는 CES와 같은 화려함은 부족하지만 기술 분야에서 큰 성과를 거두었다. 이 컨퍼런스는 최근 몇 년동안 전세계 업체들이 경쟁하듯이 주력 모바일 기기들을 선보이는 전쟁터가 됐다. 지난해에는 LG G6, 화웨이 P10, 소니 엑스페리아 XZ 프리미엄만이 선보였지만 올해에는 제품 발표로 가득 차 있다. ZTE가 이번 MWC에 발표하는 것은 ZTE 블레이드(Blade) V9다. ZTE는 최신 주력...

  10. “현세대의 속도 차세대 지능” LG V30S 씽큐, 소프트웨어만으로 카메라 향상

  11. 2018.02.26
  12. LG가 스마트폰 출시에 대한 근본적인 생각을 바꿨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물론 이번 MWC에서 LG의 신형 주력 스마트폰을 기대해도 좋다. 하지만 이전의 신제품과는 약간 다르다. LG는 G7이 아니라 기존 V30의 지능화 기능을 개선한 V30S 씽큐(ThinQ)를 발표했다. V30S는 디스플레이와 프로세서, 배터리, 카메라가 V30과 똑같으며, RAM과 스토리지만 각각 6GB와 128GB로 늘렸다. 색상도 플래티넘 그레이와 모로칸 블루 ...

  13. “친숙한 외관, 혁신적인 내부” 삼성 갤럭시 S9 공개…카메라 업그레이드 돋보여

  14. 2018.02.26
  15. 갤럭시 S9과 S9 플러스는 갤럭시 S8이나 S8 플러스와 크기와 모양, 디스플레이가 동일하지만, 실망하긴 이르다. 프로세서, 카메라, 그리고 이모티콘까지 그 내부가 완전히 업그레이드됐기 때문. 갤럭시 S9에는 스마트폰 업계에서는 처음으로 가변 조리개가 도입됐고, 애플의 애니모티콘을 따라잡기 위해 자체 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하는 이모티콘이 도입됐다. 5.8인치, 6.2인치 인피니티 디스플레이와 얇은 베젤을 갖춘 갤럭시 S9을 전면에서 보...

  16. “18:9 화면비는 이런 매력이” LG G6 소프트웨어에 대한 6가지 사실

  17. 2017.03.07
  18. LG의 G6는 MWC(Mobile World Congress)에서 큰 관심을 받았고, 이미 좁은 베젤, 18:9의 화면비, 일체형 배터리 등 주요 정보는 기사로 많이 접했을 것이다. 하지만 G6를 얼마간 사용해본 결과 알아두면 좋을 몇 가지를 발견했다. 과거에 LG 제품을 사용해본 사람이라면, 두드려서 깨우기나 5개의 잠금 화면 바로가기 추가 등 G6의 멋진 기능에는 익숙할 것이다. 그러나 LG는 여기에 G6만의 고유한 기능이 몇 개 추가됐다. ...

  19. 토픽 브리핑 | “과거와 미래의 공존” MWC 2017에 등장한 스마트폰 총정리

  20. 2017.03.03
  21. 세계 최대 모바일 축제라는 MWC(Mobile World Congress)가 이번 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됐다. 매년 주요 모바일 업체들이 신제품을 야심 차게 공개하고, 실험적인 미래의 시제품들을 선보이는 자리다. 올해는 각 기업이 최고의 기술력을 집약시킨 신제품뿐만 아니라, 과거의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제품도 눈길을 끌었다. MWC 2017에서 주목받은 안드로이드 폰 열전 매년 MWC에서 갤럭시 S 시리즈를 내놓던 삼성이 갤럭시 노트 ...

  22. “속도 자랑을 넘어 엔터프라이즈 활용에 집중” MWC 2017의 5G

  23. 2017.03.03
  24. 이번 주, MWC(Mobile World Congress)가 스페인에서 열렸다. 통신 사업자와 개발 업체들이 5G 네트워크가 사용자에게 제공할 여러 가지 이점에 대한 장밋빛 전망을 늘어놓을 시간이 다시 온 것이다. 다만 이번에는 현실성도 약간 가미됐다. 미국 T-모바일의 CTO 네빌 레이는 월요일 오전 “5G는 아직 준비되지 않았다”면서 “빠른 속도로 성숙 중이지만 아직 현실이 아니다. 지금 당장 5G 무선망을 구축하고...

  25. MWC 2017에서 주목받은 IoT 디바이스 7선

  26. 2017.03.03
  27. 스마트폰과 5G 네트워크에 대한 관심이 쏠졌던 MWC(Mobile World Congress) 2017에서는 사물인터넷과 관련된 여러 제품도 등장했다. 그중에서 기업 및 정부의 관심을 받을 만한 제품을 추려봤다. 모터용 문제 탐지 센서 하만(Harman)은 산업용 모터의 진동 센서를 시연했다. 하만은 산업용 장비 시장에서 주목받기 시작한 문제 탐지를 위한 시스템과 관리 서비스를 판매하고 있다. 백엔드 소프트웨어는 시스템이 설치되자마자 모터...

  28. 글로벌 칼럼 | 노키아에게 "노스텔지아 테크 시장은 이미 오래전 몰락했다"

  29. 2017.03.02
  30. 필자가 노키아 폰과 처음 인연을 맺은 것은 90년대의 일이다. 휴대전화의 외관은 전부 고만고만했고, 기기로 즐길 수 있는 게임이라곤 스네이크(Snake)라는 이름의 꼬리 늘리기 게임이 유일했던 시절의 이야기다. 그 단순한 게임을 손에 땀을 쥐며 즐겼던 기억이 새록새록 하다. 샌프란시스코 지역을 버스로 이동하던 중 휴대전화를 두고 내려 절망했던 기억도 난다. 온전한 개인 폰도 아닌 회사에서 지급받은 기기였음에도 많은 애착을 가졌던 것 같다. 당시 내...

  31. “초당 960프레임의 위엄” 엑스페리아 XZ 프리미엄의 슬로우 모션 영상은 이런 모습

  32. 2017.03.02
  33. 소니의 엑스페리아 XZ 프리미엄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늦은 봄에 출시될 이 제품은 스냅드래곤 835 프로세서, 4K HDR 디스플레이, 고품질의 오디오, 그리고 방수까지 고급 사양을 모두 갖춘 제품이다. 하지만 가장 흥미로운 부분은 카메라의 새로운 소니 엑스모어(Exmor) RS 이미지 센서다. 소니의 가장 발전된 형태의 센서로, 1/2.3 인치 센서에 1,900만 화소를 담았다. 이는 여타 높은 화소수의 카메라 센서와 유사한 부분이지만, 엑...

  34. SK텔레콤, 상호 운용 가능한 양자 암호화 시스템 시연…MWC 2017

  35. 2017.02.28
  36. SK텔레콤과 노키아는 SK텔레콤의 양자 키 서버와 노키아의 암호화 장비를 결합한 프로토 타입의 양자 암호화 시스템을 개발했다. Credit: Martyn Williams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Mobile World Congress)에서 발표된 이 시스템은 두 업체 간의 상호 운용성을 입증하기 위해 만들어졌으며, 이를 통해 SK텔레콤은 차세대 양자 보안 네트워크에서 통신업체와 장비 업체를 공동으로 지원하는 것을 추진하고 있다. ...

  37. ‘추억에서 현실로” MWC에 귀환한 클래식 브랜드들

  38. 2017.02.28
  39. 과거의 이름으로만 기억되던 클래식 폰 브랜드들이 바르셀로나를 찾았다. 월요일 개막한 MWC(Mobile World Congress)의 참가 업체 목록에는 몇몇 반가운 이름들이 있었다. 노키아와 블랙베리, 그리고 모토가 그 주인공이다. 모토의 경우 현재는 레노버에 인수된 상태지만, 사업 운영은 모토로라 모빌리티라는 조직으로 독립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업체들은 신형 기능에 레트로 아이디어를 결합한 신규 스마트폰 모델들을 앞세워 시장에 뛰어들었다....

  40. MWC 2017에서 주목받은 안드로이드 폰 열전

  41. 2017.02.28
  42. 애플은 이번 MWC(Mobile World Congress)에서 아이폰 8에 대한 힌트를 제공하지 않았고, 삼성도 갤럭시 S8을 공식 발표하지 않았지만, 다른 대형 업체들은 세계 최대 모바일 행사에서 최신의 멋진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대거 선보였다. 그중에서 눈길을 끈 대표 제품을 모아보았다. HMD 글로벌 노키아 3310, 노키아 3, 5, 6 노키아 3310은 초기 휴대폰을 연상시키는 디자인이며, 가격은 50달러에 불과하다. 단,...

  43. “책상과 벽을 터치스크린으로 변신!” 소니 엑스페리아 터치 프로젝터

  44. 2017.02.28
  45. 지난해 MWC(Mobile World Congress)에서 소니의 엑스페리아 프로젝터를 처음 봤을 때, 다시는 보기 어려운 굉장한 아이디어라고 느꼈었다. 단순한 프로젝터를 넘어 탁자나 벽 등을 터치스크린으로 변환시켜주어서, 사용자가 마치 23인치짜리 휴대폰을 쓰고 있는 것처럼 앱과 화면을 조작할 수 있도록 하기 때문이다. 미래의 일로만 보였던 이 아이디어가 이제 현실화됐다. 올해 MWC에서 소니는 엑스페리아 프로젝터의 공식 명칭과 출시 일정을 공개...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