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IPv6

글로벌 칼럼 | IPv6 역량 격차 해소하기

인터넷의 확장성은 IPv6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미 거의 모든 운영체제가 IPv6를 기본적으로 지원한다. 또한 스마트 홈과 사물인터넷 분야에서도 IPv6 도입율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그럼에도 IPv6 움직임은 여전히 조금은 더디다. 많은 IT팀이 새로운 프로토콜을 안전하게 구현하지 못함은 물론 개념을 이해할 만한 경험과 지식을 갖추고 있지 못한 실정이다. 기업이 이런 역량 격차 문제를 줄이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알아본다.  인터넷 협회(The Internet Society)가 IPv6 출시 행사를 개최한 지 10년이 됐다. 2012년 6월 6일부터 네트워크 운영자, 네트워크 장비 제조업체 및 인터넷 회사가 각자의 제품과 서비스에 IPv6를 지원하기 시작했다. 현재 IPv6의 채택률 및 도입율은 라우팅, 최종 사용자 기능 및 트래픽 측면에서 확실히 성장했다.    라우팅 데이터에 따르면 IPv6 트래픽은 상승세를 보이고 있으며, 여러 네트워크 사업자가 ASN(Autonomous System Numbers)에 IPv6 프리픽스(prefix)를 추가하고 있기도 하다. 사용자 측면에서의 IPv6 채택율을 보면 지역과 국가에 따라 큰 차이가 있지만, 전 세계적으로 대략 30~40%에 달한다. 그럼에도 IPv6 확산에 장애물이 있다. 전 세계에 걸친 공공 및 민간 부문이 IPv6 기반의 서비스로 전환하고 이러한 서비스의 사용을 촉진해야 할 필요성을 점점 더 인식하고 있지만 IPv6로의 전환에는 부족한 학습 기회가 주요 걸림돌로 남아 있다. IPv6 사용자는 프로토콜의 개념, 배포 방식, 구현 및 유지 방법을 비롯해 IPv6 네트워크를 안전하게 유지하는 기법까지 철저히 알고 있어야 한다. 하지만 이 정도의 지식과 경험을 갖춘 네트워크 관리자는 많지 않다. IPv6의 상승세를 지속하려면 기술적인 정보를 배울 수 있는 학습의 기회를 늘려야 한다.  오늘날의 역량 격차 문제는 ...

IPv6 인터넷프로토콜 네트워크프로토콜 4일 전

브로케이드, IPv6 클라우드용 최적화 애플리케이션 딜리버리 솔루션 출시

브로케이드(www.brocade.com)가 브로케이드(Brocade) 서버아이언(ServerIron) ADX 시리즈 애플리케이션 딜리버리 스위치의 소프트웨어 릴리스 버전 12.3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새롭게 발표된 소프트웨어 버전은 기존 서버아이언 ADX 플랫폼이 구축된 IPv4 네트워크와 신규로 구축된 IPv6 네트워크 간의 게이트웨이 역할을 할 수 있는 솔루션이 탑재됐다. 이런 게이트웨이의 기능은 브로케이드 고객들로 하여금 IPv6 기술을 도입할 수 있는 실용적인 방안을 제공하고 IPv4와 IPv6 환경을 모두 동시에 지원함으로써 끊김없는 마이그레이션이 가능하다.   무엇보다 12.3 소프트웨어 버전은 브로케이드 원(Brocade One) 전략을 구성하는 두 가지 핵심 고객 필수 사항인, 기존 투자 보호와 최고 수준의 단순함도 실현해, 고객들은 간단한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간편하게 브로케이드 서버아이언(ServerIron) ADX 플랫폼 성능을 향상시킬 수 있게 된다.     한편, 브로케이드 서버아이언 ADX는 표준 기반의 IPv4 to IPv6 변환 기술을 통해 듀얼 프로토콜 네트워크를 구현하는 기능성을 제공한다. 기본적인 3계층 변환 서비스만 제공하는 라우터 기반의 변환 솔루션과는 달리, 브로케이드 솔루션은 실제 환경에서 애플리케이션과 프로토콜의 연속적인 운영을 보장하는데 필요한 고성능 7계층 인텔리전스를 갖추고 있다.   브로케이드 측은 “이러한 특징으로 서비스 제공업체, 기업 및 정부 기관들은 기존의 IPv4 애플리케이션 인프라를 교체하는 많은 비용이 드는 프로세스를 거칠 필요 없이 체계적으로 IPv6 역량을 채택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editor@idg.co.kr  

브로케이드 IPv6 서버아이언 ADX 2011.04.05

인터뷰 : 빈트 서프, “미래 인터넷 계획에서 IPv7 제외”

빈트 서프(Vint Cerf)는 심사숙고 후에 구글(Google)의 최고 인터넷 에반젤리스트 자리를 수락하고, 미래 인터넷에 관한 여러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서프가 참여하고 있는 미래 인터넷 프로젝트에는 전 세계에서의 IPv6 보급 확대가 포함되어 있지만, IPv7 프로젝트는 제외되었다.   서프는 연례 디지털 브로드밴드 마이그레이션(Digital Broadband Migration) 컨퍼런스에서 가진 네트워크 월드와의 인터뷰에서 IP, 홈 네트워킹, 사물 인터넷(Internet of Things), 소위 말하는 인터넷 “킬 스위치” 방지 등의 다양한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IPv7이 존재하고 있거나 존재할 것인가? 그리고 그것을 통해 해결할 수 있는 문제는 무엇인가? 주소 공간 확대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에 대해 고민했던 시점에는 실제적으로 4개의 제안 사항이 있었고, 이런 제안들이 최종적으로 한 가지로 압축됐다. 따라서 실제적으로 IPv7, 8, 9는 존재하지 않는다. 현재 상황으로는 다른 것을 개발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 현재로써 전체적인 문제는 IPv4 주소 공간이 고갈되기 전에 IPv6의 보급을 서둘러 확산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그것으로 인해 인터넷의 재설계를 위한 새로운 방법을 모색하기 위한 노력이 중단 되어서는 안된다. 사실, 국립과학재단(National Science Foundation)의 후원으로 스탠포드 대학에서는 우리가 알고 있는 모든 것들을 고려해 현재의 인터넷을 어떻게 설계해야 하는가를 모색하기 위한 노력이 진행되고 있다. 적어도 한 가지의 중요한 결론은 기존의 라우터와는 다른 방식으로 패킷을 처리하는 “오픈플로우 라우터(Openflow Router)"이다. 그러나 IP 수준의 프로토콜에는 어떤 변경 계획도 없다. 그러나 언젠가는 변화가 나타날 것이다.   대중적/평균적인 사용자들...

소셜네트워크 IPv6 IPv4 2011.02.22

주요 웹 업체, IPv6 글로벌 테스트 날짜 발표

IPv4 어드레스 고갈과 그 대안인 IPv6 어드레스 도입에 대한 논의가 한창이다.   업체들이 IPv6 전략을 어떻게 효과적으로 진행하고 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이런 상황에서 주요 웹 업체들이 실제로 어떻게 IPv6를 활용하는지 테스트하기 위해 모였다. 구글, 페이스북, 야후, 아카마이는 6월 24일 세계 IPv6의 날로 지정해, 테스트하는데 동의한 것.   구글 네트워크 엔지니어 로렌조 코리티는 "IPv6의 날은 거의 모든 사람들이 문제없이 인터넷을 사용할 것"이라며, "그러나 몇몇 사람들은 홈 네트워크 장비가 잘못 구성되거나 오작동을 일으켜 인터넷 접속에 어려움을 겪을지도 모른다"고 블로그를 통해 밝혔다.   또한 "앞으로 몇 달 동안 나쁜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도구를 테스트하고 사용자에게 조언하기 위해 애플리케이션 개발 업체, 운영체제 업체, 네트워크 장비 업체와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제는 올 여름까지 충분하리라 예상됐던 IPv4 어드레스의 공급이 좀 더 긴박해지고 있다는 것. 어드레스의 마지막 블록이 정확히 언제 발표될지 알 수 없지만, 현재는 조금 남아 있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구글의 관계자는 "다수의 웹사이트가  IPv6 접속을 강조할 수 있도록, 더 많은 업체들이 공동 협력 업체로 참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editor@idg.co.kr  

IPv6 IPv4 2011.01.17

NRO, “마지막 IPv4 어드레스 발행 임박”

인터넷 주소 할당을 담당하고 있는 국제기구인 NRO(Number Resources Organization)가 내년 초 지역 등록기관에 IPv4의 마지막 블록을 배분해 주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몇 년 내에 이뤄질 전 세계의 IPv4 어드레스의 고갈을 상징하며, 네트워크 통신 관련 업체들이 더 많은 주소 체계를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IPv6 어드레스 시스템으로 빨리 변경해야한다는 과제를 제시하는 것이다.   최근 NRO는 “아시아 지역의 인터넷 주소 할당 기관인 APNIC는 IPv4의 할당 후에 주소의 글로벌 풀은 현재 12블럭이 남아 있다”고 발표했다. 각 블록은 1600만 어드레스를 의미하고, 또는 대략 40억 개의 사용할 수 있는 IPv4 어드레스의 1/256을 일컫는다.         NRO 회장 애셀 포릭은 “이것은 중요한 사건 중 하나이며, RIR에 임박한 IPv4의 마지막 블록을 할당하는 것은 의미가 있다"며, “인터넷 관계자들은 적시에 IPv6를 도입할 수 있도록 지금 확정 조치를 내려야 할 것”고 덧붙였다.      IP 어드레스는 인터넷 커뮤니케이션의 핵심이라 할 수 있다. 다른 컴퓨터와 서버, 라우터를 인터넷에 연결하기 위해서는 장비의 자체 어드레스가 필요하기 때문. 그리고 어드레스를 이용한 트래픽은 글로벌 네트워크로 연결해주는 것이다.     IPv4 어드레스는 1980년대 초반에 확정됐다. 당시 인터넷은 대학이나 연구소에서나 사용했고, 32비트 어드레스는 충분했다. 하지만 10여 년이 지나면서 사람들은 미래에 IPv4 어드레스의 고갈을 걱정하기 시작했다.     1990년대 중반 기업과 가정에서 인터넷 사용자들이 늘어나면서 우려는 더욱 깊어졌다. 비슷한 시기인...

NAT IPv6 IPv4 2010.10.19

구글, “IPv6 어렵지도 비싸지도 않다”

구글 엔지니어가 기업 애플리케이션이 IPv6을 지원하도록 만드는 데 돈이 많이 들지도 않으며, 소규모 개발팀만 있으면 충분하다고 주장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구글의 네트워크 엔지니어인 로렌조 콜리티는 지난 24일 열린 IETF(Internet Engineering Task Force) 회의에서 패널 토론 중에 “우리는 모든 구글 서비스를 IPv6를 통해서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콜리티는 자사의 Google over IPv6가 공개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소규모 핵심 개발팀이 초기 네트워크 아키텍처와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작업부터 18개월이 소요됐다고 밝혔다. 특히 이들 엔지니어들은 2007년 7월부터 2009년 1월까지 자신들의 기존 업무를 하면서 IPv6에 20% 정도의 시간을 투여했을 뿐이다.   콜리티는 또 파일럿 IPv6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이 그리 비싸지 않으며, IPv6과 관련해 안정적이지 못한 부분도 없다며, 당장 IPv6을 적용할 것을 권했다. 구글은 이미 단순해진 네트워크 관리를 통해 IPv6의 혜택을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의 이런 IPv6 관련 경험은 적지 않은 의미를 갖는데, 1995년 개발된 IPv6은 아직 미국 내에서도 연방정부와 일부 선도적인 기업만이 도입한 상태이기 때문이다.   콜리티는 셋톱박스와 같은 새로운 디바이스가 증가하면서 기업 환경에도 IPv6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IPv6의 경우 복잡한 NAT가 적용된 기존 네트워크보다 인프라와 지원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콜리티는 구글 맵스 서비스가 IPv6를 지원하면서 IPv6 트래픽이 세 배나 증가했다는 점을 지적하며, “IPv6 트래픽은 한순간에 폭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콜리티는 현재 구글의 IPv6 지원 서비스의 사용자가 15만 명에 이를 ...

구글 IPv6 2009.03.26

IPv6, 인터넷 5% 목표 달성 실패

미국 정부의 강력한 추진 정책에도 불구하고 아직 인터넷의 극히 적은 부분만이 차세대 프로토콜 IPv6를 지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웹 모니터링 업체인 핑돔(Pingdom)이 발표한 수치에 따르면, IPv6를 지원하는 인터넷은 4%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구나 인터넷 최대의 IX인 AMS-IX의 트래픽 검사로는 인터넷 트래픽 중 0.25% 만이 IPv6 트래픽이었다   핑돔은 이를 위기라고 표현했다. 하지만 IP 어드레스를 담당하는 ICANN의 입장은 다르다. ICANN의 IP 어드레스 담당 IANA의 리소스 매니저 레오 베고다는 “위기라는 단어가 현재 상황의 특징을 잘 나타낸다고 보지는 않는다. 분명히 많은 사람들이 많은 작업을 해야 하지만, 이들 작업은 충분히 이뤄질 수 있는 것이고, 많은 경우 이미 시작된 상태”라고 반박했다.   핑돔은 시스코의 2002년 슬라이드를 제시했는데, 시스코는 2007년까지 IPv6가 완전히 도입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핑돔의 대변인은 “솔직히 말해서 현재 상황을 보면 IPv6 도입은 앞으로 몇 년간 가속화시켜야 된다. 지금과 같은 속도라면, IPv6은 실제로 필요한 시기보다 10년 이상 늦게 전면적으로 도입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베고다는 이런 상황이 IP 어드레스가 더 이상 무료로 사용할 수 없는 때가 되면 바뀔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베고다는 “ISP가 IPv4 기반의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판매하고 있는 한, 다시 말해 RIP(Regional Internet Registry)로부터 무료로 얻을 수 있는 IPv4 주소가 바닥이 나지 않는 한, 더 큰 IP 어드레스 공간에 대한 시급성을 느끼기 힘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베고다는 이런 상황이 이미 변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베고다는 “초대형 ISP들은 이미 오래 전부터 이런 상황을 인식하고 있으며, IPv4 주소가 더 이상 무료가 아닌...

IPv6 2009.03.10

인터넷주소체계 IPv6로 바뀐다

(서울=연합뉴스) 유경수기자 = 고갈위기에 놓인 32비트 체계인 인터넷주소(IP) 형식이 128비트의 IPv6로 바뀌어 활용 가능한 인터넷 주소자원이 크게 늘어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30일 전체회의에서 '인터넷주소자원의 개발과 이용촉진 및 관리에 관한 기본계획'을 최종 확정했다.      기본계획에 따르면 방통위는 IPv4 주소자원 고갈로 인한 인터넷 자원 부족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KT, SK브로드밴드 등 기간통신사업자(ISP)에게 2011년까지 IPv4와 IPv6 겸용장비로 백본망을 구축하도록 권고하고 공공, 민간 부문의 IPv6 전환방안을 내년중 마련키로 했다.      IPv6 전환 지원을 위한 별도의 센터도 세워 운영할 계획이다.      인터넷에서 컴퓨터 및 통신기기들이 상호간에 통신을 하고자 할때 필요한 인터넷 프로토콜 주소는 81년에 개발된 IPv4가 있으나 인터넷 이용자수의 증가와 새 서비스의 등장으로 남아있는 주소가 27.8%(11억9천만개)에 불과, 2011년(우리나라는 2013년)에 고갈이 예상돼 왔다.      IPv4는 주소를 수동으로 설정해야 하는 반면 IPv6는 주소 자동설정이 가능하고 전세계적으로 341조8천801억개까지 활용할 수 있어 43억개인 IPv4를 압도한다.      방통위는 본격적인 IPv6 서비스 실시에 대비해 OID 인터넷주소의 등록.관리 체계를 마련하고, 표준화 추진 및 웹기반 등록 시스템 구축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OID는 인터넷상에서 사물을 식별하기 위하여 만들어진 새로운 개념의 주소체계로서, 현재 한국인터넷진흥원이 OID...

IP 인터넷주소 128비트 2008.12.31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