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7.10

이글루시큐리티, 악성코드 사전차단 솔루션 '아이에스 키모' 출시

편집부 | ITWorld
이글루시큐리티(www.igloosec.co.kr)는 소프트웨어의 보안 취약점을 이용한 악성코드 유입을 효과적으로 차단하는 악성코드 사전차단 솔루션 ‘아이에스 키모(IS-KIMO)’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기존 악성코드 차단 방식의 한계를 극복하고 더욱 강화된 보안 역량을 고객에게 제공하기 위해 이글루시큐리티가 선행기술연구소를 중심으로 개발한 것으로, 악성코드 유포 경로로 가장 많이 이용되는 국내외 상용 소프트웨어와 애플리케이션의 취약점을 사전에 탐지 및 차단함으로써 사용자 PC의 악성코드 유입을 원천적으로 차단한다.

아이에스 키모는 ‘SAR(Stop-Analysis-Response)’이라는 능동적 방어 개념을 바탕으로 개발됐는데, SAR은 우선 공격을 중단(Stop)시키고 공격 정보를 분석(Analysis)한 뒤 분석 결과를 타 시스템에 전파해 방어 레벨을 한 단계 높이는 것(Response)을 의미한다.

특히 기존 시그니처 방식으로 악성코드를 탐지하는 것이 아니라 행위 기반 탐지 기술을 통해 각종 소프트웨어 및 애플리케이션의 취약점 공격 행위 자체를 탐지한 뒤 이를 차단한다. 따라서 기존 안티바이러스로는 막아내기 어려운 제로데이 공격까지 실시간으로 방어할 수 있다.

아이에스 키모는 실시간 실행 감시엔진과 스마트엔진 모두를 갖춘 듀얼 엔진을 사용해 실시간 방어는 물론이고 자동으로 PC에 잔존하는 악성문서를 탐지한다. 또한 별도의 패턴 DB 업데이트가 필요없으며 편리한 관리 환경을 제공해 사용자는 각종 보안 정책을 손쉽게 적용할 수 있다.

이글루시큐리티 선행기술연구소 김동우 소장은 “갈수록 지능화되는 사이버 공격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기존 대응 방식을 보다 적극적, 능동적으로 변화시킬 필요가 있다”며 “이글루시큐리티의 15년 노하우와 경험이 반영된 아이에스 키모는 현재 안티바이러스에만 의존하는 PC의 보안 레벨을 한층 높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4.07.10

이글루시큐리티, 악성코드 사전차단 솔루션 '아이에스 키모' 출시

편집부 | ITWorld
이글루시큐리티(www.igloosec.co.kr)는 소프트웨어의 보안 취약점을 이용한 악성코드 유입을 효과적으로 차단하는 악성코드 사전차단 솔루션 ‘아이에스 키모(IS-KIMO)’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기존 악성코드 차단 방식의 한계를 극복하고 더욱 강화된 보안 역량을 고객에게 제공하기 위해 이글루시큐리티가 선행기술연구소를 중심으로 개발한 것으로, 악성코드 유포 경로로 가장 많이 이용되는 국내외 상용 소프트웨어와 애플리케이션의 취약점을 사전에 탐지 및 차단함으로써 사용자 PC의 악성코드 유입을 원천적으로 차단한다.

아이에스 키모는 ‘SAR(Stop-Analysis-Response)’이라는 능동적 방어 개념을 바탕으로 개발됐는데, SAR은 우선 공격을 중단(Stop)시키고 공격 정보를 분석(Analysis)한 뒤 분석 결과를 타 시스템에 전파해 방어 레벨을 한 단계 높이는 것(Response)을 의미한다.

특히 기존 시그니처 방식으로 악성코드를 탐지하는 것이 아니라 행위 기반 탐지 기술을 통해 각종 소프트웨어 및 애플리케이션의 취약점 공격 행위 자체를 탐지한 뒤 이를 차단한다. 따라서 기존 안티바이러스로는 막아내기 어려운 제로데이 공격까지 실시간으로 방어할 수 있다.

아이에스 키모는 실시간 실행 감시엔진과 스마트엔진 모두를 갖춘 듀얼 엔진을 사용해 실시간 방어는 물론이고 자동으로 PC에 잔존하는 악성문서를 탐지한다. 또한 별도의 패턴 DB 업데이트가 필요없으며 편리한 관리 환경을 제공해 사용자는 각종 보안 정책을 손쉽게 적용할 수 있다.

이글루시큐리티 선행기술연구소 김동우 소장은 “갈수록 지능화되는 사이버 공격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기존 대응 방식을 보다 적극적, 능동적으로 변화시킬 필요가 있다”며 “이글루시큐리티의 15년 노하우와 경험이 반영된 아이에스 키모는 현재 안티바이러스에만 의존하는 PC의 보안 레벨을 한층 높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