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6.29

삼성, 윈도우 업데이트 차단 조치 “수일 내로 해제”

Blair Hanley Frank | IDG News Service
삼성전자 컴퓨터 제품에 설치되는 자체 프로그램이 윈도우 업데이트를 차단한다는 지적이 제기된 후, 삼성전자가 자사 컴퓨터에서 윈도우 업데이트 자동 업데이트 차단을 곧 해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삼성전자 PC 사용자는 수 일 내로 다시 윈도우 소프트웨어 자동 업데이트를 지원받게 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금요일 “삼성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제조사가 권장하는 윈도우 자동 업데이트 설정으로 돌아갈 수 있는 패치를 배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와 협력해 “신뢰할 수 있는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겠다고도 말했다.

지난 주 초 마이크로소프트 외부 최고전문가인 패트릭 바커가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삼성전자 컴퓨터에 소프트웨어 패치 서비스의 일부로 ‘Disable_Windowsupdate.exe’라는 수상한 애플리케이션이 작동하는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상당히 빠른 입장 전환이다.


파일명에서 알 수 있듯 이 프로그램은 사용자의 윈도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서비스가 자동 업데이트를 할 수 없게 하며, 사용자가 윈도우를 업데이트하고 싶을 경우에는 수동으로 개별 패치를 설치해야 한다.

이 프로그램은 PC가 시작될 때마다 함께 구동되는데, 이는 윈도우 자동 업데이트 기능을 다시 활성화하는 사용자는 컴퓨터가 재부팅 될 때마다 다시 수동으로 삼성전자의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을 꺼야 한다는 것을 뜻한다. 출시 전에 미리 설치된 프로그램은 아니지만, 사용자들은 삼성 드라이버 업데이트를 받기 위해 삼성전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앱을 내려받으며, 이 앱이 문제의 프로그램을 함께 설치한다.

이 문제가 알려지자 삼성 기술 지원팀은 바커에게 윈도우 업데이트가 설치되면 USB 3.0 포트 같은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에 문제의 프로그램으로 윈도우 업데이트를 차단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또한 삼성은 이어진 발표에서 이 프로그램은 윈도우 사용자가 업데이트를 받지 못하게 차단하는 것이 아니라, 사용자가 업데이트 종류와 시기를 선택할 수 있게 할 뿐이라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컴퓨터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서는 사용자가 최신 보안 패치를 받아야 하므로, 윈도우 자동 업데이트 기능 비활성화를 권장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삼성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견 마이크로소프트의 승리로도 여겨진다.

삼성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프로그램을 삭제하지 않은 사용자는 관련 패치가 배포되면 마이크로소프트의 조언대로 윈도우 업데이트 설정을 자동으로 바꾸는 것이 권장된다. editor@itworld.co.kr  


2015.06.29

삼성, 윈도우 업데이트 차단 조치 “수일 내로 해제”

Blair Hanley Frank | IDG News Service
삼성전자 컴퓨터 제품에 설치되는 자체 프로그램이 윈도우 업데이트를 차단한다는 지적이 제기된 후, 삼성전자가 자사 컴퓨터에서 윈도우 업데이트 자동 업데이트 차단을 곧 해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삼성전자 PC 사용자는 수 일 내로 다시 윈도우 소프트웨어 자동 업데이트를 지원받게 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금요일 “삼성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제조사가 권장하는 윈도우 자동 업데이트 설정으로 돌아갈 수 있는 패치를 배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와 협력해 “신뢰할 수 있는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겠다고도 말했다.

지난 주 초 마이크로소프트 외부 최고전문가인 패트릭 바커가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삼성전자 컴퓨터에 소프트웨어 패치 서비스의 일부로 ‘Disable_Windowsupdate.exe’라는 수상한 애플리케이션이 작동하는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상당히 빠른 입장 전환이다.


파일명에서 알 수 있듯 이 프로그램은 사용자의 윈도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서비스가 자동 업데이트를 할 수 없게 하며, 사용자가 윈도우를 업데이트하고 싶을 경우에는 수동으로 개별 패치를 설치해야 한다.

이 프로그램은 PC가 시작될 때마다 함께 구동되는데, 이는 윈도우 자동 업데이트 기능을 다시 활성화하는 사용자는 컴퓨터가 재부팅 될 때마다 다시 수동으로 삼성전자의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을 꺼야 한다는 것을 뜻한다. 출시 전에 미리 설치된 프로그램은 아니지만, 사용자들은 삼성 드라이버 업데이트를 받기 위해 삼성전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앱을 내려받으며, 이 앱이 문제의 프로그램을 함께 설치한다.

이 문제가 알려지자 삼성 기술 지원팀은 바커에게 윈도우 업데이트가 설치되면 USB 3.0 포트 같은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에 문제의 프로그램으로 윈도우 업데이트를 차단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또한 삼성은 이어진 발표에서 이 프로그램은 윈도우 사용자가 업데이트를 받지 못하게 차단하는 것이 아니라, 사용자가 업데이트 종류와 시기를 선택할 수 있게 할 뿐이라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컴퓨터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서는 사용자가 최신 보안 패치를 받아야 하므로, 윈도우 자동 업데이트 기능 비활성화를 권장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삼성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견 마이크로소프트의 승리로도 여겨진다.

삼성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프로그램을 삭제하지 않은 사용자는 관련 패치가 배포되면 마이크로소프트의 조언대로 윈도우 업데이트 설정을 자동으로 바꾸는 것이 권장된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