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레노버, “직원의 기술 기대치와 단절된” 아시아 중소기업 현황 연구 결과 발표

편집부 | ITWorld
레노버는 아시아 중소기업에 관련한 새로운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아시아 지역의 중소기업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은 모바일, 유연성 및 포괄성을 두루 갖춘 IT 기기를 선호하지만, 중소기업 경영진은 여전히 이를 위한 솔루션을 제공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3%의 직원들이 주요 장비로 데스크톱을 사용하고 있으며, 더 다양하게 업무에 활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툴에 접근할 수 있는 사람은 25% 미만이었다.

포레스터 컨설팅에서 실시한 이번 연구는 아시아의 총 7개 마켓에서 750명 이상의 중소기업 직원과 IT 기기 구매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레노버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아이반 청 부사장은 “이번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아시아 중소기업의 78%는 직원의 경험이 최우선 순위가 되길 바란다고 응답했지만, 여전히 직원의 일상적인 업무 방식에 차이를 만드는 기술적인 요소에 더욱 집중해야 할 필요성이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를 통해 직원들의 업무 생산성과 전반적인 만족도 간에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것을 발견했으며, 기술이 생산성 실현을 위한 핵심 요인이라는 결과를 확인했다. 생산 직원의 약 75%가 기업의 기기나 IT 지원에 만족하고 있는 반면, 비생산 직원의 경우, 만족도가 약 33%로 낮았다.

기기 결함과 장치나 시스템이 고장나거나 장애가 발생해 작동이 멈추는 다운 타임은 작업 기술의 효과를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직원의 36%는 업무에 필요한 기능이 충족되지 않아 기기를 교체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업무의 집중을 방해하는 요소로써 전체 직원의 1/3은 기기 문제를 꼽았으며, 해당 문제는 상위 3위 안에 포함됐다. 또한 오랜 로딩 시간과 느린 파일 전송(35%), 오래된 소프트웨어 또는 시스템(29%), 기기 충돌 또는 중단(28%) 등과 같은 기본적인 문제가 중소기업 직원들이 직면한 3대 문제로 부각되었다.

그 뿐만 아니라 전체 직원의 거의 60%를 차지하고 있으며 기술에 능숙한 밀레니얼 및 Z세대 직원들은 기업이 ‘어디로든 갈 수 있는(go anywhere)’ PC 옵션을 제공하기를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아가 아시아 중소기업에서 근무하는 1/4 이상의 직원들은 투인원이나 태블릿과 같은 다양한 형태의 기기, 더 많은 폼팩터를 탐색하는 데 관심을 보였다.

그에 반해 중소기업 경영진들은 여전히 직장에서의 긍정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것에 대해 지나치게 낙관적이다. 77%의 경영진들은 자신의 기업이 직원들에게 좋은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고 응답했지만 단 55%의 직원만이 직장에서 만족감을 느꼈다. 이러한 인식의 차이는 대만, 베트남, 인도네시아, 싱가포르에서 특히 두드러졌다. 경영진과 직원 간의 업무 생산성에 관한 이해의 차이도 컸다. 아시아 중소기업의 74%는 이미 생산적인 업무 환경을 지원하고 있다고 응답한 반면, 약 60%의 직원만이 해당 결과에 동의했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IT 의사 결정자의 15%만이 직원의 관점을 고려해 기기를 구매했으며, 기기 구매자의 10%만이 제품의 외관과 느낌을 고려했다. 이러한 설문조사를 통해 기업은 직원 만족도를 향상시킬 수 있는 기회를 놓치고 있는 것을 보여줬으며, 기기 구매에 있어 제품 디자인이 새로운 인력에게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함께 알려주었다.

한편, 레노버는 이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설계된 중소기업용 레노버 씽크북 14(ThinkBook 14)와 씽크북 15(ThinkBook 15)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레노버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부사장 겸 최고운영책임자인 아이반 청은 “레노버는 중소기업 직원들의 증가하는 요구에 발맞춰 디자인과 성능의 균형을 맞춘 씽크북 14와 씽크북 15를 선보인다”며, “이번 씽크북 신제품은 직원 경험을 개선하고, 사용하기 쉬운 보안 기능과 함께 알루미늄 마감재를 사용했으며 비즈니스급 성능을 제공하도록 설계되었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9.11.21

레노버, “직원의 기술 기대치와 단절된” 아시아 중소기업 현황 연구 결과 발표

편집부 | ITWorld
레노버는 아시아 중소기업에 관련한 새로운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아시아 지역의 중소기업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은 모바일, 유연성 및 포괄성을 두루 갖춘 IT 기기를 선호하지만, 중소기업 경영진은 여전히 이를 위한 솔루션을 제공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3%의 직원들이 주요 장비로 데스크톱을 사용하고 있으며, 더 다양하게 업무에 활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툴에 접근할 수 있는 사람은 25% 미만이었다.

포레스터 컨설팅에서 실시한 이번 연구는 아시아의 총 7개 마켓에서 750명 이상의 중소기업 직원과 IT 기기 구매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레노버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아이반 청 부사장은 “이번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아시아 중소기업의 78%는 직원의 경험이 최우선 순위가 되길 바란다고 응답했지만, 여전히 직원의 일상적인 업무 방식에 차이를 만드는 기술적인 요소에 더욱 집중해야 할 필요성이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를 통해 직원들의 업무 생산성과 전반적인 만족도 간에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것을 발견했으며, 기술이 생산성 실현을 위한 핵심 요인이라는 결과를 확인했다. 생산 직원의 약 75%가 기업의 기기나 IT 지원에 만족하고 있는 반면, 비생산 직원의 경우, 만족도가 약 33%로 낮았다.

기기 결함과 장치나 시스템이 고장나거나 장애가 발생해 작동이 멈추는 다운 타임은 작업 기술의 효과를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직원의 36%는 업무에 필요한 기능이 충족되지 않아 기기를 교체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업무의 집중을 방해하는 요소로써 전체 직원의 1/3은 기기 문제를 꼽았으며, 해당 문제는 상위 3위 안에 포함됐다. 또한 오랜 로딩 시간과 느린 파일 전송(35%), 오래된 소프트웨어 또는 시스템(29%), 기기 충돌 또는 중단(28%) 등과 같은 기본적인 문제가 중소기업 직원들이 직면한 3대 문제로 부각되었다.

그 뿐만 아니라 전체 직원의 거의 60%를 차지하고 있으며 기술에 능숙한 밀레니얼 및 Z세대 직원들은 기업이 ‘어디로든 갈 수 있는(go anywhere)’ PC 옵션을 제공하기를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아가 아시아 중소기업에서 근무하는 1/4 이상의 직원들은 투인원이나 태블릿과 같은 다양한 형태의 기기, 더 많은 폼팩터를 탐색하는 데 관심을 보였다.

그에 반해 중소기업 경영진들은 여전히 직장에서의 긍정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것에 대해 지나치게 낙관적이다. 77%의 경영진들은 자신의 기업이 직원들에게 좋은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고 응답했지만 단 55%의 직원만이 직장에서 만족감을 느꼈다. 이러한 인식의 차이는 대만, 베트남, 인도네시아, 싱가포르에서 특히 두드러졌다. 경영진과 직원 간의 업무 생산성에 관한 이해의 차이도 컸다. 아시아 중소기업의 74%는 이미 생산적인 업무 환경을 지원하고 있다고 응답한 반면, 약 60%의 직원만이 해당 결과에 동의했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IT 의사 결정자의 15%만이 직원의 관점을 고려해 기기를 구매했으며, 기기 구매자의 10%만이 제품의 외관과 느낌을 고려했다. 이러한 설문조사를 통해 기업은 직원 만족도를 향상시킬 수 있는 기회를 놓치고 있는 것을 보여줬으며, 기기 구매에 있어 제품 디자인이 새로운 인력에게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함께 알려주었다.

한편, 레노버는 이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설계된 중소기업용 레노버 씽크북 14(ThinkBook 14)와 씽크북 15(ThinkBook 15)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레노버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부사장 겸 최고운영책임자인 아이반 청은 “레노버는 중소기업 직원들의 증가하는 요구에 발맞춰 디자인과 성능의 균형을 맞춘 씽크북 14와 씽크북 15를 선보인다”며, “이번 씽크북 신제품은 직원 경험을 개선하고, 사용하기 쉬운 보안 기능과 함께 알루미늄 마감재를 사용했으며 비즈니스급 성능을 제공하도록 설계되었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