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7.20

탈옥! 업그레이드가 불가능한 안드로이드 최신 버전으로 만들기

Serdar Yegulalp | CIO
현실적으로 안드로이드는 해킹해서 수정을 할 필요가 있다. 안드로이드 해커들은 필사적으로 ‘제조업체들이 결코 의도하지 않은 드로이드(Droid)’를 만들어 내고 있으며, 일부 제조업체들은 해킹의 용이성을 장점으로 내세우기도 한다. 심지어 HTC도 앞으로 출시하는 스마트폰에서는 부트로더(Bootloader)를 수정할 수 있게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예상했겠지만 안드로이드 해커들이 열을 올리고 있는 활동 중 하나는 구형 스마트폰에서 최신 안드로이드 OS를 구동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그리고 필자가 원하는 것도 바로 그것이다.
 
필자가 소유한 첫 번째 안드로이드 기기는 안드로이드 1.4로 구동하는 모토로라 클릭(Cliq) XT였다. 시간이 지나도 추가적인 안드로이드 업데이트가 제공되지 않자 기기에 대한 인기도 식어갔다. 모토로라는 클릭에서 안드로이드 2.x 버전 대를 구동하는 것을 무리라고 판단하여 업데이트를 임의로 중단했다. 필자는 새로운 스마트폰을 구입하지 않는 한 아마존(Amazon)의 킨들(Kindle)과 같은 주요 앱 등 모든 드로이드 소프트웨어를 사용할 수 없었다.
 
이에 따라 필자는 해킹을 통해서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제어권을 확보하기로 결정했다. (이 과정은 "루팅(Rooting)"이라고도 불린다.) 필자처럼 오래된 기기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고 싶어하는 사람들을 돕기 위해 여기서 설명하는 탈옥은 길고도 복잡한 작업이 될 것이다. 결국 필자는 "애프터마켓 펌웨어(Aftermarket Firmware)" 중에서 클릭에 적용할 수 있는 시아노젠모드(CyanogenMod) 커스텀롬 버전을 선택했다.
 
이런 수고를 할 만한 가치가 있었을까? 그렇다. 스마트폰 탈옥은 매우 유용한 기술이며 필자는 고물취급 받던 클릭에서 더 큰 성능을 이끌어 낼 수 있었다. 물론 탈옥의 과정에서 많은 시행착오를 겪을 수 있고 탈옥을 감행하더라도 엄연히 한계는 존재한다. 여기서 그 과정을 함께 살펴보기로 하자.
 
탈옥 그리고 안드로이드 스타일
필자는 우선 필자의 클릭 XT로 탈옥을 감행했다. 일단 탈옥을 감행하면 사용자는 스탁(Stock) 버전의 안드로이드를 신형 드로이드 버전이나 해커들이 기호에 맞추어 수정한 안드로이드 등 원하는 커스텀(Custom) 버전으로 교체할 수 있다.
 
탈옥에 보안의 허점을 찾는 과정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탈옥 전략을 세우는 사람과 스마트폰 또는 스마트폰 OS 제조업체 사이에 긴장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일반적으로 허점이 발견되면 오래지 않아 스마트폰 제조업체가 패치를 제공한다. 따라서 탈옥의 과정은 모델에 따라 크게 달라지기 때문에 탈옥의 세부 과정을 잘 숙지해야 한다.
 
클릭 XT를 탈옥하는 세부 방법을 알아내는 것은 어렵지 않았다. 탈옥을 위해서 PC에 일부 드라이버(Driver)와 소프트웨어를 설치하고 스마트폰에서 자체적으로 소프트웨어를 구동하기만 하면 끝이었다. 해커가 제공하는 탈옥 안내 가이드를 따르기만 하면 누구든 탈옥을 성공시킬 수 있다. 단지 클릭의 온스크린(On-screen) 키보드를 이용해 필요한 명령어를 입력하는 것이 좀 어려웠을 뿐이다.
 


2011.07.20

탈옥! 업그레이드가 불가능한 안드로이드 최신 버전으로 만들기

Serdar Yegulalp | CIO
현실적으로 안드로이드는 해킹해서 수정을 할 필요가 있다. 안드로이드 해커들은 필사적으로 ‘제조업체들이 결코 의도하지 않은 드로이드(Droid)’를 만들어 내고 있으며, 일부 제조업체들은 해킹의 용이성을 장점으로 내세우기도 한다. 심지어 HTC도 앞으로 출시하는 스마트폰에서는 부트로더(Bootloader)를 수정할 수 있게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예상했겠지만 안드로이드 해커들이 열을 올리고 있는 활동 중 하나는 구형 스마트폰에서 최신 안드로이드 OS를 구동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그리고 필자가 원하는 것도 바로 그것이다.
 
필자가 소유한 첫 번째 안드로이드 기기는 안드로이드 1.4로 구동하는 모토로라 클릭(Cliq) XT였다. 시간이 지나도 추가적인 안드로이드 업데이트가 제공되지 않자 기기에 대한 인기도 식어갔다. 모토로라는 클릭에서 안드로이드 2.x 버전 대를 구동하는 것을 무리라고 판단하여 업데이트를 임의로 중단했다. 필자는 새로운 스마트폰을 구입하지 않는 한 아마존(Amazon)의 킨들(Kindle)과 같은 주요 앱 등 모든 드로이드 소프트웨어를 사용할 수 없었다.
 
이에 따라 필자는 해킹을 통해서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제어권을 확보하기로 결정했다. (이 과정은 "루팅(Rooting)"이라고도 불린다.) 필자처럼 오래된 기기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고 싶어하는 사람들을 돕기 위해 여기서 설명하는 탈옥은 길고도 복잡한 작업이 될 것이다. 결국 필자는 "애프터마켓 펌웨어(Aftermarket Firmware)" 중에서 클릭에 적용할 수 있는 시아노젠모드(CyanogenMod) 커스텀롬 버전을 선택했다.
 
이런 수고를 할 만한 가치가 있었을까? 그렇다. 스마트폰 탈옥은 매우 유용한 기술이며 필자는 고물취급 받던 클릭에서 더 큰 성능을 이끌어 낼 수 있었다. 물론 탈옥의 과정에서 많은 시행착오를 겪을 수 있고 탈옥을 감행하더라도 엄연히 한계는 존재한다. 여기서 그 과정을 함께 살펴보기로 하자.
 
탈옥 그리고 안드로이드 스타일
필자는 우선 필자의 클릭 XT로 탈옥을 감행했다. 일단 탈옥을 감행하면 사용자는 스탁(Stock) 버전의 안드로이드를 신형 드로이드 버전이나 해커들이 기호에 맞추어 수정한 안드로이드 등 원하는 커스텀(Custom) 버전으로 교체할 수 있다.
 
탈옥에 보안의 허점을 찾는 과정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탈옥 전략을 세우는 사람과 스마트폰 또는 스마트폰 OS 제조업체 사이에 긴장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일반적으로 허점이 발견되면 오래지 않아 스마트폰 제조업체가 패치를 제공한다. 따라서 탈옥의 과정은 모델에 따라 크게 달라지기 때문에 탈옥의 세부 과정을 잘 숙지해야 한다.
 
클릭 XT를 탈옥하는 세부 방법을 알아내는 것은 어렵지 않았다. 탈옥을 위해서 PC에 일부 드라이버(Driver)와 소프트웨어를 설치하고 스마트폰에서 자체적으로 소프트웨어를 구동하기만 하면 끝이었다. 해커가 제공하는 탈옥 안내 가이드를 따르기만 하면 누구든 탈옥을 성공시킬 수 있다. 단지 클릭의 온스크린(On-screen) 키보드를 이용해 필요한 명령어를 입력하는 것이 좀 어려웠을 뿐이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