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17

브로케이드, 후지쯔에 네트워크 자동화 플랫폼 구축

편집부 | ITWorld
브로케이드(www.brocadekorea.com)는 후지쯔가 가상의 서비스형 데스크톱(V-DaaS, Virtual Desktop-as-a-Service) 제품의 성능 향상을 위해 네트워크 자동화 플랫폼인 브로케이드 워크플로우 컴포저(Brocade Workflow Composer, 이하 BWC)를 구축했다고 발표했다.

BWC는 네트워크를 IT 운영 및 도구 체인에 맞게 조정함으로써 V-DaaS 운영의 민첩성과 안정성을 향상시킨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이를 통해, V-DaaS 고객들은 비즈니스 혁신을 강화하고 경쟁력을 확보하는 동시에 디지털로의 전환을 간소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후지쯔가 BWC를 도입하게 된 동기는 향상된 보안에 대한 V-Daas 고객들의 요구에서 비롯됐다. 이와 더불어, 후지쯔는 V-DaaS 네트워크에서 보안 문제를 겪고 있던 가상 데스크톱의 분리를 자동화할 방법을 찾고 있었다. 이를 위해 자체 개발 및 제 3자 소프트웨어 등을 포함한 다양한 솔루션을 고려한 결과, V-DaaS 네트워크 상의 여러 IT 도메인에 걸친 워크플로우의 자동화를 간소하게 해주는 BWC를 선택하게 됐다.

후지쯔 글로벌 서비스 통합 사업부의 DaaS 비즈니스 프로모션 및 글로벌 매니지드 인프라 서비스 담당 나루미 다카노는 “BWC는 데브옵스(DevOps) 환경에 최적화된 자동화 플랫폼으로, 개발자들의 스크립트 선택을 향상시켜주고 유연한 실행 및 라이선싱 구조를 제공한다”며, “우리는 애초에 기대한 것보다 감축된 설계 주기와 비용으로 바이러스 비확산 서비스를 실행할 수 있었으며, 매우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스택스톰 오픈 소스 프로젝트를 기반으로 하는 BWC는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워크플로우 등을 통합하는데 있어 효율적인 방법을 제공한다. 이러한 혁신 생태계를 통해, BWC는 대중적인 크로스 도메인 플랫폼과 기술을 위한 약 2,000개의 미리 연결된 통합을 지원한다. 여기에는 V-DaaS의 핵심인 지능형 패브릭을 구성하는 동시에,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Software-Defined Network) 기능을 지원하는 브로케이드 VDX 6740(Brocade VDX 6740) 스위치가 포함되는데, 이는 후지쯔의 개발자들과 고객들에게 이벤트 중심의 자동화를 위한 탄탄한 기반을 제공한다.

브로케이드 마사카즈 아오바 일본 담당 부사장은 “IT 인프라는 일부 민첩한 요소만이 빠른 서비스가 가능할 뿐, 네트워크 자동화의 부재와 네트워크를 IT 운영 및 툴 체인과 조정하는 것에 대한 어려움은 오늘날 기업들이 디지털 전환을 실현하는데 있어 가장 큰 방해요소로 작용하고 있다”며, “후지쯔는 BWC를 통해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는 동시에, 운용 자동화와 성능 향상이라는 두 가지 모두를 실현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후지쯔는 V-DaaS를 싱가포르와 미국을 비롯한 해외 시장에 제공할 계획이다. 따라서, 네트워킹과 클라우드를 위한 자동화 플랫폼의 설계와 통합에 있어 브로케이드와 긴밀한 협력관계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editor@itworld.co.kr


2016.10.17

브로케이드, 후지쯔에 네트워크 자동화 플랫폼 구축

편집부 | ITWorld
브로케이드(www.brocadekorea.com)는 후지쯔가 가상의 서비스형 데스크톱(V-DaaS, Virtual Desktop-as-a-Service) 제품의 성능 향상을 위해 네트워크 자동화 플랫폼인 브로케이드 워크플로우 컴포저(Brocade Workflow Composer, 이하 BWC)를 구축했다고 발표했다.

BWC는 네트워크를 IT 운영 및 도구 체인에 맞게 조정함으로써 V-DaaS 운영의 민첩성과 안정성을 향상시킨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이를 통해, V-DaaS 고객들은 비즈니스 혁신을 강화하고 경쟁력을 확보하는 동시에 디지털로의 전환을 간소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후지쯔가 BWC를 도입하게 된 동기는 향상된 보안에 대한 V-Daas 고객들의 요구에서 비롯됐다. 이와 더불어, 후지쯔는 V-DaaS 네트워크에서 보안 문제를 겪고 있던 가상 데스크톱의 분리를 자동화할 방법을 찾고 있었다. 이를 위해 자체 개발 및 제 3자 소프트웨어 등을 포함한 다양한 솔루션을 고려한 결과, V-DaaS 네트워크 상의 여러 IT 도메인에 걸친 워크플로우의 자동화를 간소하게 해주는 BWC를 선택하게 됐다.

후지쯔 글로벌 서비스 통합 사업부의 DaaS 비즈니스 프로모션 및 글로벌 매니지드 인프라 서비스 담당 나루미 다카노는 “BWC는 데브옵스(DevOps) 환경에 최적화된 자동화 플랫폼으로, 개발자들의 스크립트 선택을 향상시켜주고 유연한 실행 및 라이선싱 구조를 제공한다”며, “우리는 애초에 기대한 것보다 감축된 설계 주기와 비용으로 바이러스 비확산 서비스를 실행할 수 있었으며, 매우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스택스톰 오픈 소스 프로젝트를 기반으로 하는 BWC는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워크플로우 등을 통합하는데 있어 효율적인 방법을 제공한다. 이러한 혁신 생태계를 통해, BWC는 대중적인 크로스 도메인 플랫폼과 기술을 위한 약 2,000개의 미리 연결된 통합을 지원한다. 여기에는 V-DaaS의 핵심인 지능형 패브릭을 구성하는 동시에,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Software-Defined Network) 기능을 지원하는 브로케이드 VDX 6740(Brocade VDX 6740) 스위치가 포함되는데, 이는 후지쯔의 개발자들과 고객들에게 이벤트 중심의 자동화를 위한 탄탄한 기반을 제공한다.

브로케이드 마사카즈 아오바 일본 담당 부사장은 “IT 인프라는 일부 민첩한 요소만이 빠른 서비스가 가능할 뿐, 네트워크 자동화의 부재와 네트워크를 IT 운영 및 툴 체인과 조정하는 것에 대한 어려움은 오늘날 기업들이 디지털 전환을 실현하는데 있어 가장 큰 방해요소로 작용하고 있다”며, “후지쯔는 BWC를 통해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는 동시에, 운용 자동화와 성능 향상이라는 두 가지 모두를 실현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후지쯔는 V-DaaS를 싱가포르와 미국을 비롯한 해외 시장에 제공할 계획이다. 따라서, 네트워킹과 클라우드를 위한 자동화 플랫폼의 설계와 통합에 있어 브로케이드와 긴밀한 협력관계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