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7.11

가트너, 2014년 전세계 IT 지출 전망치 하향 조정

편집부 | ITWorld
가트너는 당초 내놨던 2014년 전세계 IT 지출 증가 전망치를 3.2%에서 2.1%로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가트너는 올해 전세계 IT 지출이 3조 7,00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며 전년 대비 지출 성장률을 2.1%로 발표한 바 있다. 이는 각종 기기, 데이터센터 시스템, 일부 IT 서비스의 성장 전망치가 낮아졌기 때문이다.

가트너 관리 부사장인 리차드 고든은 “경쟁 심화에 따른 가격 압력, 제품 차별화 부족, 적절한 대안 솔루션의 가용성 확대에 따라 단기 IT 지출 전망이 악화됐다”며, “그러나, 가격 책정과 구매 스타일이 새로운 균형 상태를 이루면서 2015년에서 2018년 사이에는 ‘정상적인’ 지출 성장 수준을 회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PC, 울트라모바일, 모바일폰과 태블릿을 포함한 전세계 기기 시장 지출은 당초 분기 예측보다 줄어들어 2013년 대비 1.2% 증가한 6,850억 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이는 휴대폰과 태블릿 가격대가 전체적으로 하락할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이다.

그리고 미국 가정의 태블릿 보급률이 50%에 이르면서, 다음 세대 태블릿 소비자군은 중저가 유틸리티 태블릿을 선호해 고급 사양의 태블릿 판매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결과적으로 기본 사양 태블릿으로부터 유틸리티 태블릿으로 선호도가 옮겨가는 추세와 맞물려 태블릿 가격대도 낮아질 전망이다.

데이터센터 시스템 지출의 경우 2013년 대비 0.4% 증가한 1,40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제한된 지출 수준이 유지됨에 따라 데이터센터 시스템, 특히 외장컨트롤러기반(ECB) 스토리지의 매출 성장 기회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다. ECB 스토리지 지출은 설치 기반의 낮은 시스템 가동률과 더불어 저가의 아키텍처와 클라우드 기반 스토리지가 대안책으로 떠오르면서 인해 이중고를 겪고 있다.

서버 시장도 기업들이 고비용 플랫폼으로부터 저가 대안책으로 옮겨가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소비자 중심 서비스가 주로 주도하는 하이퍼스케일(hyperscale) 세그먼트가 서버 시장에 일부 긍정적인 동인을 제공하고는 있으나, 초저가 플랫폼에만 영향을 미치고 있어 데이터센터 시스템의 전반적인 지출 수준을 더욱 떨어뜨리고 있다.

IT 서비스 지출은 전년대비 3.8% 증가한 9,670억 달러로 예상된다. 2013년의 개발업체 실적은 여러 지역과 시장 부문에 걸쳐 저조했으나, 2014년에는 지출이 어느 정도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대 규모 개발업체들이 서비스 가격을 대폭 낮춰 클라우드 스토리지 시장에 타격을 주면서, IT 아웃소싱이 예상보다 더디게 성장하고 있다.

또한, 공공 클라우드 서비스가 전통적인 데이터센터 아웃소싱 서비스를 점차적으로 잠식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리스크를 회피하려는 구매자들이 규모가 작고 안전한 프로젝트에만 집중하면서, 대규모 판매자 가운데 일부는 매출 확대보다는 마진 유지에 중심을 두게 돼 IT 시스템 구현(Implementation) 서비스 분야도 예상보다 더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기업 소프트웨어 시장의 경우, 올 한해 지출이 2013년 대비 6.9% 증가한 3,210억 달러로 예상된다. 인프라 소프트웨어의 성장 전망률은 다소 상향 조정됐지만, 애플리케이션 소프트웨어의 성장 전망률이 하락함에 따라 상쇄됐다.

2014년 통신 서비스 지출은 0.7% 증가한 1조 6,350억 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2018년까지 사용자당 평균 전화 매출(average revenue per user: APRU)는 연간 약 10% 줄어들 것이다. 이는 소비자들의 전화 서비스 사용이 감소함에 따른 것이며, 특히 선불 서비스 사용자 감소가 더욱 심할 것으로 보인다.

고든 부사장은 “통신 서비스 공급자 간 경쟁 심화로 인해 가격 경쟁이 일어나고 있다”며, “새로운 저가 또는 무료, 광고 보조 모바일 데이터 서비스와 수익성이 낮은 세그먼트를 타깃으로 하는 가상 이동망업체(MVNO)의 저가 서비스로 인해 처음 예상했던 것보다 ARPU가 더 큰 타격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editor@itworld.co.kr


2014.07.11

가트너, 2014년 전세계 IT 지출 전망치 하향 조정

편집부 | ITWorld
가트너는 당초 내놨던 2014년 전세계 IT 지출 증가 전망치를 3.2%에서 2.1%로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가트너는 올해 전세계 IT 지출이 3조 7,00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며 전년 대비 지출 성장률을 2.1%로 발표한 바 있다. 이는 각종 기기, 데이터센터 시스템, 일부 IT 서비스의 성장 전망치가 낮아졌기 때문이다.

가트너 관리 부사장인 리차드 고든은 “경쟁 심화에 따른 가격 압력, 제품 차별화 부족, 적절한 대안 솔루션의 가용성 확대에 따라 단기 IT 지출 전망이 악화됐다”며, “그러나, 가격 책정과 구매 스타일이 새로운 균형 상태를 이루면서 2015년에서 2018년 사이에는 ‘정상적인’ 지출 성장 수준을 회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PC, 울트라모바일, 모바일폰과 태블릿을 포함한 전세계 기기 시장 지출은 당초 분기 예측보다 줄어들어 2013년 대비 1.2% 증가한 6,850억 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이는 휴대폰과 태블릿 가격대가 전체적으로 하락할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이다.

그리고 미국 가정의 태블릿 보급률이 50%에 이르면서, 다음 세대 태블릿 소비자군은 중저가 유틸리티 태블릿을 선호해 고급 사양의 태블릿 판매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결과적으로 기본 사양 태블릿으로부터 유틸리티 태블릿으로 선호도가 옮겨가는 추세와 맞물려 태블릿 가격대도 낮아질 전망이다.

데이터센터 시스템 지출의 경우 2013년 대비 0.4% 증가한 1,40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제한된 지출 수준이 유지됨에 따라 데이터센터 시스템, 특히 외장컨트롤러기반(ECB) 스토리지의 매출 성장 기회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다. ECB 스토리지 지출은 설치 기반의 낮은 시스템 가동률과 더불어 저가의 아키텍처와 클라우드 기반 스토리지가 대안책으로 떠오르면서 인해 이중고를 겪고 있다.

서버 시장도 기업들이 고비용 플랫폼으로부터 저가 대안책으로 옮겨가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소비자 중심 서비스가 주로 주도하는 하이퍼스케일(hyperscale) 세그먼트가 서버 시장에 일부 긍정적인 동인을 제공하고는 있으나, 초저가 플랫폼에만 영향을 미치고 있어 데이터센터 시스템의 전반적인 지출 수준을 더욱 떨어뜨리고 있다.

IT 서비스 지출은 전년대비 3.8% 증가한 9,670억 달러로 예상된다. 2013년의 개발업체 실적은 여러 지역과 시장 부문에 걸쳐 저조했으나, 2014년에는 지출이 어느 정도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대 규모 개발업체들이 서비스 가격을 대폭 낮춰 클라우드 스토리지 시장에 타격을 주면서, IT 아웃소싱이 예상보다 더디게 성장하고 있다.

또한, 공공 클라우드 서비스가 전통적인 데이터센터 아웃소싱 서비스를 점차적으로 잠식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리스크를 회피하려는 구매자들이 규모가 작고 안전한 프로젝트에만 집중하면서, 대규모 판매자 가운데 일부는 매출 확대보다는 마진 유지에 중심을 두게 돼 IT 시스템 구현(Implementation) 서비스 분야도 예상보다 더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기업 소프트웨어 시장의 경우, 올 한해 지출이 2013년 대비 6.9% 증가한 3,210억 달러로 예상된다. 인프라 소프트웨어의 성장 전망률은 다소 상향 조정됐지만, 애플리케이션 소프트웨어의 성장 전망률이 하락함에 따라 상쇄됐다.

2014년 통신 서비스 지출은 0.7% 증가한 1조 6,350억 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2018년까지 사용자당 평균 전화 매출(average revenue per user: APRU)는 연간 약 10% 줄어들 것이다. 이는 소비자들의 전화 서비스 사용이 감소함에 따른 것이며, 특히 선불 서비스 사용자 감소가 더욱 심할 것으로 보인다.

고든 부사장은 “통신 서비스 공급자 간 경쟁 심화로 인해 가격 경쟁이 일어나고 있다”며, “새로운 저가 또는 무료, 광고 보조 모바일 데이터 서비스와 수익성이 낮은 세그먼트를 타깃으로 하는 가상 이동망업체(MVNO)의 저가 서비스로 인해 처음 예상했던 것보다 ARPU가 더 큰 타격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