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O
2016.06.29

가트너, 2016년 정부기관 위한 10대 전략적 기술 선정

편집부 | ITWorld
가트너는 약 10년 간 ‘저비용 고효율’ 원칙이 지속되면서 정부기관의 CIO들은 공공부문에서 디지털 혁신을 주도하는 동시에, IT 및 비즈니스 비용을 더욱 최적화시켜야 한다는 압박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정부기관의 CIO들은 소셜, 모바일, 데이터 분석, 클라우드 및 사물인터넷(IoT)의 잠재적인 시너지 효과를 활용해 획기적인 변화를 달성하는 것을 가로막는 조직적 및 문화적 과제에 직면하고 있다.

가트너의 리서치 부사장인 릭 하워드는 “레거시 시스템, 데이터 및 프로세스 사일로(Silo)는 일상적인 업무 관행과 기능들에 중점을 두고 있으며, 이는 완벽하게 디지털화된 엔드-투-엔드 대민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는 보다 광범위한 파트너 생태계에 대한 정부의 참여를 제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하워드 부사장은 “디지털 서비스 경제에서 정부는 IT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 하거나, 최적의 비즈니스 및 서비스 모델을 영위하기 위한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며, “하지만, 이는 재정적인 관점에서 장기적으로 지속되기는 어렵고, 민간부문 서비스 업계를 변화시키고 있는 기술 혁신 도입에 지나치게 뒤쳐진 CIO들은 업무 리스크와 비용이 증가하는 것은 물론, 조직의 목표 달성을 위태롭게 만들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세계적으로 국가, 연방 및 지방 정부의 기술 제품 및 서비스에 대한 지출은 2016년 0.3%가 증가한 4,301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며, 2020년에는 4,761억 달러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2015년 5.2%가 하락한 이후 회복세로 돌아선 것이다.

가트너는 정부 혁신 전략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2016년 10대 전략적 기술을 선정했으며, CIO 및 IT 책임자들에게 이러한 기술의 채택 및 이점과 관련한 권고사항을 제시했다. 이는 정부기관의 CIO들이 가장 많은 시간 또는 예산을 지출해야 하는 사항들이 아니라, 가트너가 2016년에 계획해야 한다고 권고하는 전략적 기술 항목이다.

가트너가 선정한 10대 전략적 기술은 ▲디지털 업무환경 ▲시민 참여를 위한 다양한 채널 활용 ▲모든 데이터 공개 ▲시민 e-ID ▲보편화된 분석 ▲스마트 머신 ▲사물인터넷 ▲디지털 정부 플랫폼 ▲소프트웨어 정의 아키텍처 ▲리스크 기반 보안이다.

하워드 부사장은 “이러한 기술 트렌드 중 상당수는 비즈니스 모델을 변화시키고 있으며 이는 특히 개인정보 또는 규제 등과 관련한 정책들에 더 많이 반영될 필요가 있다”며, “CIO들은 정책 결정 기구에 조언을 제공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야 하며, 선택사항과 영향에 대한 자문을 제공할 수 있는 업계 전문가들과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CIO
2016.06.29

가트너, 2016년 정부기관 위한 10대 전략적 기술 선정

편집부 | ITWorld
가트너는 약 10년 간 ‘저비용 고효율’ 원칙이 지속되면서 정부기관의 CIO들은 공공부문에서 디지털 혁신을 주도하는 동시에, IT 및 비즈니스 비용을 더욱 최적화시켜야 한다는 압박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정부기관의 CIO들은 소셜, 모바일, 데이터 분석, 클라우드 및 사물인터넷(IoT)의 잠재적인 시너지 효과를 활용해 획기적인 변화를 달성하는 것을 가로막는 조직적 및 문화적 과제에 직면하고 있다.

가트너의 리서치 부사장인 릭 하워드는 “레거시 시스템, 데이터 및 프로세스 사일로(Silo)는 일상적인 업무 관행과 기능들에 중점을 두고 있으며, 이는 완벽하게 디지털화된 엔드-투-엔드 대민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는 보다 광범위한 파트너 생태계에 대한 정부의 참여를 제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하워드 부사장은 “디지털 서비스 경제에서 정부는 IT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 하거나, 최적의 비즈니스 및 서비스 모델을 영위하기 위한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며, “하지만, 이는 재정적인 관점에서 장기적으로 지속되기는 어렵고, 민간부문 서비스 업계를 변화시키고 있는 기술 혁신 도입에 지나치게 뒤쳐진 CIO들은 업무 리스크와 비용이 증가하는 것은 물론, 조직의 목표 달성을 위태롭게 만들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세계적으로 국가, 연방 및 지방 정부의 기술 제품 및 서비스에 대한 지출은 2016년 0.3%가 증가한 4,301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며, 2020년에는 4,761억 달러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2015년 5.2%가 하락한 이후 회복세로 돌아선 것이다.

가트너는 정부 혁신 전략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2016년 10대 전략적 기술을 선정했으며, CIO 및 IT 책임자들에게 이러한 기술의 채택 및 이점과 관련한 권고사항을 제시했다. 이는 정부기관의 CIO들이 가장 많은 시간 또는 예산을 지출해야 하는 사항들이 아니라, 가트너가 2016년에 계획해야 한다고 권고하는 전략적 기술 항목이다.

가트너가 선정한 10대 전략적 기술은 ▲디지털 업무환경 ▲시민 참여를 위한 다양한 채널 활용 ▲모든 데이터 공개 ▲시민 e-ID ▲보편화된 분석 ▲스마트 머신 ▲사물인터넷 ▲디지털 정부 플랫폼 ▲소프트웨어 정의 아키텍처 ▲리스크 기반 보안이다.

하워드 부사장은 “이러한 기술 트렌드 중 상당수는 비즈니스 모델을 변화시키고 있으며 이는 특히 개인정보 또는 규제 등과 관련한 정책들에 더 많이 반영될 필요가 있다”며, “CIO들은 정책 결정 기구에 조언을 제공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야 하며, 선택사항과 영향에 대한 자문을 제공할 수 있는 업계 전문가들과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