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2.09

시스코, ‘국내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 5년내에 15배 증가’ 전망

편집부 | IDG Korea

시스코 코리아(www.cisco.com/kr)는 ‘2010~2015 시스코 비주얼 네트워킹 인덱스 글로벌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 전망’ 보고서를 인용, 모바일 기기와 비디오 콘텐츠의 급속한 증가로 국내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이 2015년까지 2010년 대비 15배 가량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스코는 2015년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2,200만 대 시대를 맞을 것이며, 태블릿 기기도 70만대 수준까지 늘면서 전체 모바일 기기 대수가 1억 300만에 이르러 국민 한 사람당 평균 2대의 모바일 기기를 사용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랩톱 컴퓨터를 통한 모바일 접속도 지속적으로 확산되는 동시에 유무선을 막론한 모든 기기간의 모바일 접속 통신 비중도 32배나 크게 늘 것으로 내다 봤다.

 

이 결과 2015년 국내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은 지난 2010년 매월 27페타바이트를 발생시키는데 그쳤다면 2015년에는 월 평균 1억 개의 DVD 용량에 달하는 402페타바이트의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을 발생시키게 될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미국의 2015년 전체 모바일 기기 수는 6억 7,100만 대에 달해 국민 한 사람당 평균 1.9대의 모바일 기기를 사용하며, 월 평균 915페타바이트의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을 발생시킬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일본은 국민 한 사람당 2.4대로 전체 3억 1,900만 대의 모바일 기기가 사용되는 가운데 월 평균 578페타바이트의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을, 중국은 국민 한 사람당 0.9대로 13억 1,500만 대의 모바일 기기를 통해 358페타바이트의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을 각각 주고받게 될 전망이다.

 

결국 대한민국은 미국, 일본, 중국 등지의 다른 나라들과 비교해 절대적인 모바일 기기 수가 많지는 않지만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 비중은 상당할 것이란 분석. 실제로 대한민국의 전체 모바일 기기 수는 각각 미국의 15%, 일본의 32%, 중국의 8% 수준에 그치지만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 비중은 미국의 43%, 일본의 70%, 중국의 112% 수준에 달할 것이란 전망이다. 즉, 대한민국은 모바일 기기를 통한 모바일 데이터 접속이 그 어느 나라보다도 많을 것이란 분석이다.  

    

시스코 코리아의 조범구 대표는 “이번 보고서 결과에 따르면 일반 소비자들은 물론 비즈니스 사용자들까지 지속적으로 안정적이고 견고한 모바일 데이터 서비스를 원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며, "특히, IT 강국으로 입지를 공고히 해 온 대한민국은 모바일 인터넷 부문에서도 다른 그 어떤 나라들보다도 발빠른 움직임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러한 새로운 변화에 적극적인 준비를 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 말했다. editor@idg.co.kr

 

 

 



2011.02.09

시스코, ‘국내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 5년내에 15배 증가’ 전망

편집부 | IDG Korea

시스코 코리아(www.cisco.com/kr)는 ‘2010~2015 시스코 비주얼 네트워킹 인덱스 글로벌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 전망’ 보고서를 인용, 모바일 기기와 비디오 콘텐츠의 급속한 증가로 국내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이 2015년까지 2010년 대비 15배 가량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스코는 2015년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2,200만 대 시대를 맞을 것이며, 태블릿 기기도 70만대 수준까지 늘면서 전체 모바일 기기 대수가 1억 300만에 이르러 국민 한 사람당 평균 2대의 모바일 기기를 사용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랩톱 컴퓨터를 통한 모바일 접속도 지속적으로 확산되는 동시에 유무선을 막론한 모든 기기간의 모바일 접속 통신 비중도 32배나 크게 늘 것으로 내다 봤다.

 

이 결과 2015년 국내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은 지난 2010년 매월 27페타바이트를 발생시키는데 그쳤다면 2015년에는 월 평균 1억 개의 DVD 용량에 달하는 402페타바이트의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을 발생시키게 될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미국의 2015년 전체 모바일 기기 수는 6억 7,100만 대에 달해 국민 한 사람당 평균 1.9대의 모바일 기기를 사용하며, 월 평균 915페타바이트의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을 발생시킬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일본은 국민 한 사람당 2.4대로 전체 3억 1,900만 대의 모바일 기기가 사용되는 가운데 월 평균 578페타바이트의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을, 중국은 국민 한 사람당 0.9대로 13억 1,500만 대의 모바일 기기를 통해 358페타바이트의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을 각각 주고받게 될 전망이다.

 

결국 대한민국은 미국, 일본, 중국 등지의 다른 나라들과 비교해 절대적인 모바일 기기 수가 많지는 않지만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 비중은 상당할 것이란 분석. 실제로 대한민국의 전체 모바일 기기 수는 각각 미국의 15%, 일본의 32%, 중국의 8% 수준에 그치지만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 비중은 미국의 43%, 일본의 70%, 중국의 112% 수준에 달할 것이란 전망이다. 즉, 대한민국은 모바일 기기를 통한 모바일 데이터 접속이 그 어느 나라보다도 많을 것이란 분석이다.  

    

시스코 코리아의 조범구 대표는 “이번 보고서 결과에 따르면 일반 소비자들은 물론 비즈니스 사용자들까지 지속적으로 안정적이고 견고한 모바일 데이터 서비스를 원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며, "특히, IT 강국으로 입지를 공고히 해 온 대한민국은 모바일 인터넷 부문에서도 다른 그 어떤 나라들보다도 발빠른 움직임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러한 새로운 변화에 적극적인 준비를 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 말했다. editor@idg.co.kr

 

 

 



X